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로 본 밴드는, 정말 정말 오랜만에 다시 보는 '플라스틱 피플'입니다. 원래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와 다른 스테이지에서 같은 시간에 시작되기로 예정되어 있어서 볼 수 없을 줄 알았지만 공연 일정이 달라지면서 '플라스틱 피플'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오늘 공연 멤버는 조금 달라졌는데, 원래 드러머였던 오주미씨가 키보드로 이동하였고 전 '오!부라더스' 드러머 오주현씨가 드럼을 맏았습니다. 베이스는 지금은 쉬고 있는 밴드 '다방밴드'의 정성환씨가 올라왔구요. 정말 반가운 얼굴들이었습니다.

2005/10/22 23:21 2005/10/22 23:21
시리.

안그래도 요즘 플라스틱피플이랑...페일슈...보고싶어했는데.
플라스틱피플...너무 반갑군요.^^

love

꾸준히 공연하고 앨범도 내주었음 좋겠네요^^!!

비밀방문자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love

보냈음~

랑이

아~ 불꽃놀이 간다고 인디뮤직페스티벌 외면한걸 두고두고 후회하고 있어요~
플라스틱 피플... 정말 좋아요!!!!

love

안녕하세요? 불꽃놀이는 좋았나요? 이번 주말에도 있던데 가보고 싶네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2005 인디뮤직페스티벌'의 두번째 날. 말썽을 일으켜버린 iPod를 잡고 시름시름하다 결국 해결하지 못하고 좀 늦게 홍대로 향했습니다. 많은 공연을 보지는 못했지만, 저에게는 정말 알짜배기(?)같은 두 밴드의 공연을 보았습니다.

지난 '광명음악밸리페스티벌'에서 보았던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를 역시 다시 보았습니다. 광명에 비하면 상당히 가까운 거리에서 보았지요. 역시 상당한 사람들이 모여들었습니다만 생각보다 많은 인파는 아니었습니다. 다음 순서인 '럭스'가 조금 늦어서 예정 외의 한 곡을 더 들려주었는데, 단독 공연에서만 보여주었던 문제의 곡(?)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2005/10/22 23:06 2005/10/22 23:06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10월 21일, 22일 이틀 동안 열렸던 '2005 인디뮤직페스티벌'에 다녀왔습니다. 공식 행사는 저녁 8시까지만 되기 때문에 어제는 마지막 순서 중 하나였던 '그림자궁전'의 공연만 볼 수 있었습니다.

비가 그치고 기온이 내려가면서 상당히 추운 밤이었지만 마지막 '그림자궁전'을 기다리는 사람들은 상당히 많았습니다. 그림자궁전, 역시 주목해도 좋은 밴드입니다.

2005/10/22 22:42 2005/10/22 2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