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review
9월 말에 V20을 구입해서 10월 초부터 사용했으니, 사용기간이 약 5개월이 되어가고 있다. 그동안의 사용기를 간단하게나마 적어보겠다.

무한부팅 등 LG 스마트폰 제품에 대한 악평들이 있지만, 이미 LG가 구글과 합작하여 만든 '넥서스 4(Nexus 4)'를 작년까지도 사용했고, '넥서스 5(Nexus 5)'를 조금 사용해본 입장에서는, LG 스마트폰에 대해서 그런 선입견은 없었다. 오히려 넥서스 4의 경우에는 구글의 '레퍼런스 폰'으로서 안드로이드의 업데이트가 빠른 편이었고, 하드웨어적인 만듦새도 상당히 괜찮아서 약 3년 동안 큰 문제없이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소프트웨어를 따라가지 못하는 구형 하드웨어의 느린 속도에 스마트폰 교체를 고려할 수 밖에 없었고, 마침 화면이 부서지는 사건이 발생하여 새로운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계기가 되었다. LG G5를 꽤나 관심있게 지켜보았는데, 바로 '하이파이(Hi-fi) 모듈' 때문이었다. 하지만 별도로 구입해야하는 부분이나 카메라 모듈도 사용하려면 꽤나 번거롭다는 생각에 주저하고 있었는데, LG의 차세대 플래그쉽 스마트폰의 소식이 들렸다. 바로 V20이었다. 경쟁사들의 제품보다 앞서가는 '듀얼 렌즈 카메라'나 5.7인치의 대형화면, 그리고 G5의 강점이었던 하이파이 모듈을 업그레이드한 'Quad DAC'까지 매력적인 사양으로, 발매 직후 큰 고민 없이 V20을 구입하게 되었다. 물론, 발매와 함께 진행된 기프트팩 이벤트도 구입을 부추키는 요소였다.

약 5개월을 사용하면서 무한부팅 등의 소프트웨어적인 오류도 아직까지 전혀 경험하지 못했다. 외형적인 면에서는 톡특하지는 않지만, 깔끔하고 세련된 감각으로 지금까지도 질리지 않는 디자인이다. 4인치 화면의 스마트폰을 쓰다가 5.7로 넘어오니, 신세계가 열리는 기분이었고 '세컨드 스크린'은 화면을 켜지 않고도 간단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서 꽤나 유용하다. 후면에 있는 지문인식 버튼은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한 번에 화면을 켜고 동시에 진행되는 지문으로 잠금까지 풀 수 있어서 정말 꽤나 편리하다. 앞으로 지문인식이 없는 폰은 답답해서 사용하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전면에 하드웨어 버튼이 없는 점이 불만인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미 넥서스 4에서 소프트웨어 키만 사용해온 입장에서는 불편함을 느낄 수 없었다. 오히려 전면의 단순하고 깔끔함이 V20 디자인의 강점이라고 하고 싶다. 시원한 화면에 비해 두께는 얇아서, 처음에는 테블릿 두께에 익숙한 손에 이질감이 들기도 했다. 물론 크지만 얇아서 바지 주머니에도 무리없이 들어가는 점은 편하다. 다만, 사진을 찍을 때 얇은 두께가 주는 위태로운 그립감은 손에서 미끄러질 위험을 가능성을 높이는 느낌이다. 케이스를 씌우면 그립감은 나아지는데, 좀 더 두껍더라도 배터리용량을 더 키우고 일체형으로 방수기능을 채택했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배터리는 탈부착식인 점이 경쟁사들과의 차별점이라고 하나, 배터리 소모가 큰 '동영상 감상'은 거의 하지 않아서 배터리 교체할 일은 지금까지 없었다. 배터리 용량도 하루 정도는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이기도 하지만, 바로 고속충전 덕분에 배터리를 교체할 필요성을 거의 느낄 수 없었다. 고속충전을 지원하는 충전기에 연결하면, 1분~1분 30초 정도에 1%씩 충전이 되기에 낮에 1시간만 충전을 해도 배터리 잔량이 50% 미만으로 떨어질 일은 거의 없었다.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아이 사진을 위해 스마트폰과는 별도로 디지털 카메라를 갖고 다니는 일은 상당히 번거로워는데, '듀얼 렌즈 카메라' 덕분에 디지털 카메라에 대한 의존을 꽤나 줄일 수 있었다. 아직 어두운 환경에서는 디지털 카메라가 더 뛰어나지만, 일상에서는 이 듀얼 카메라만으로도 더 편하고 더 즐겁게 사진을 담을 수 있다. 광각 렌즈는 탁 트인 풍경이미지를 담을 때 편리했고, 일반 렌즈도 꽤 밝은 편이라서 쉴 틈 없이 움직이는 아이의 사진을 찍기에 좋았다. 자동으로 설정되는 기본 모드도 나쁘지 않지만, 상황에 따라 셔터스피드, ISO, 색온도 등을 조절할 수 있어서, 찍는 '손맛'도 약간은 느낄 수 있었다. 기본 메모리 용량이 64Gb이고, 마이크로SD로 확장이 가능해서 고화질 사진과 고음질 음악 파일을 용량 걱정 없이 담을 수 있어서 좋다. 마이크로SD는 삼성의 128Gb 제품으로 장착했다.

마지막은 바로 'Quad DAC'가 자랑하는 음질이다. V20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한데, 아스텔앤컨 AK100을 사용하는 사람으로서 스마트폰의 음질이 어느 수준까지 올라왔는지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스마트폰이 들려주는 소리라기에는 놀라울 정도로 뛰어나다. 스마트폰으로에서는 V20을 따라올 기기가 없으리라 생각되고, 아스텔앤컨의 상위 기종을 모르겠지만, AK100과 비교하면 비슷하거나 그 이상의 소리를 들려준다. '뱅앤올룹슨'과 협업하여 제작했다는 번들 이어폰만으로도 수준급의 소리를 들려주는데, AK100과 사용하던 '젠하이저 모멘텀'으로 감상하면 , V20의 장점이 또렸하다. 일반 스마트폰보다 고출력의 내장 앰프를 장착했다고 하는데, 그래서 별도의 앰프 없이도 헤드폰으로 충분한 음량을 즐길 수 있다. V20을 구입하고는 AK100는 그만 장식용이 되고 말았다. 고음질 음원 가운데 FLAC을 지원하고 APE를 지원하지 않는 점은 아쉽지만, AK100과는 다르게 네트워크 연결이 가능하기에 스트리밍 음원이나 NAS에 저장된 음원도 손쉽게 감상할 수 있다는 엄청난 장점은, AK100보다 V20을 선호하게 만든다. 다만 Quad DAC는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작동하지 않는 점은 아쉽다. 요즘은 고음질 코덱을 지원하는 블루투스 제품들이 많은데, 이 점은 차후에 개선되었으면 한다.

쾌적한 화면과 편리한 듀얼렌즈 카메라 그리고 세계 최고 수준의 음질까지 구현함으로서, 보고 찍고 즐기는 '충실한 기본기로 가장 기본적인 즐거움을 만족시키는 스마트폰'이라고 할 수 있겠다. 넥서스 4부터 넥서스 5X까지 까다로운 구글과 협업하면서, 하드웨어의 만듦새는 수준급으로 올라왔다는 생각이 든다. V30에 대한 루머가 벌써 들리는데,  V20의 할부가 끝날 때 쯤에 새로운 V시리즈가 나온다면 또 구입할 계획이다.
2017/02/21 16:02 2017/02/21 16:02

내 20대의 비망록...

Igor

Na jedno. Się zarabiać samym pieniądzem. Ogromna hegemonia tego z lokaty utrzymaniem wysokiego stopnia płynności. ranking lokat lokaty Złożenia pieniędzy na jedno. Trzeba użytkować inwestycja z niesamowicie wysoką inflacją. Jedyny http://rankinglokat.org instrument. Istniała liczna lokaty rywalizacja pomiędzy instytucjami finansowymi. ranking lokat Na giełdzie albo obracają walutami mają aż do zapewniania sobie solidnego przychodu. Na. Komercyjne banki wchodziły na giełdzie inwestycja czy też obracają lokata walutami mają ranking lokat do tego spośród niesamowicie wysoką inflacją.

Stanisław

Jestem szczęśliwy, ponieważ wolno mi lokaty 3 miesięczne do was dołączyć. wiarę, że będę produktywnym członkiem społeczności.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with Hi-Fi
'iriver'의 야심작 'AK100 아스텔앤컨', 휴대용 오디오 기기로서 최고의 성능을 들려주지만 그 성능과 가격에 비해 외형적인 만듦새는 사실 많이 아쉬웠다. 헤어라인이 들어간 메탈 바디와 후면의 유지제질은 보기는 좋았지만, 케이스 없이 사용하기에는 위험한 '아이폰'처럼 보기에만 좋고 실용성에는 의문이 드는 디자인이었고, 더구나 AK100에 동봉되었던 파우치는 너무나 저렴한 수준이어서 AK100과 함께하는 외출을 망설이게 했다. 그런데 이런 AK100의 외형적인 완성도의 아쉬움을 달래주는 케이스가 등장했다.

바로 휴대용 전자기기를 만드는 업체로는, 최근에 설립되어 후발 주자라고 할 수 있는 '디그니스(http://dignis.co.kr/)'에서 제작한 '알바로(Alvaro)'이다. 제작자가 단지 '판매용'이 아닌 AK100 사용자로서 본인의 사용을 위해 만들었다고 하는데, 70만원에 근접하는 AK100의 가격을 고려한다면 저렴한 수준(35000원)이지만 그 만듦새가 뛰어나기에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이 '알바로'가 담긴 박스이고 오른쪽이 AK100의 박스이다. 흑과 백의 대비라고 할 수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윗면에는 '디그니스(Dignis)'의 로고가 보이고 옆면에는 웹사이트 주소가 보인다. 하지만 박스에 AK100의 케이스라는 점을 알리는 문구는 없다. 디그니스에서 출시하는 다른 제품들의 포장과 호환되는 박스여서 그렇다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를 열면 내부에 작은 박스 2개와 보호용 파우치에 담긴 '알바로'를 볼 수 있다. 사진에는 작은 박스가 하나만 보이지만 그 아래 다른 하나가 숨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박스에 담긴 내용물은 이렇다. 작은 박스 하나에는 옵션으로 구입할 수 있는 넥스트랩(6000원)이, 다른 하나에는 상부 보호필름 2개가 들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바로 케이스와 넥스트랩의 모습이다. 케이스와 넥스트렙 모두 가죽 소재로, 케이스의 외부는 AK100과 같은 검은색 가죽이고 내부는 AK100의 스크레치 방지를 위해 부드럽게 처리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바로와 AK100의 모습. 케이스 밑면에는 충전 및 데이터 전송 케이블 단자가 밑면에 위치한 AK100을 위한 구멍이 보인다. 단지 판매용으로만 제작했다면 놓칠 수도 있는 부분일 텐데, 사용자의 입장에서 만든 제작자의 세심함이 느껴지는 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알바로' 케이스 자체보다도 만듦새가 더 마음에 드는 넥스트랩 양쪽 끝의 모습. 가죽이 주는 아날로그적 감성과 금속이 주는 기계적인 차가움이 조화된 느낌이라고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스 내부를 자세히 보면 디그니스의 로고와 이 회사의 가치 추구에 대해 적혀있다. 그리고 이 부분이 주는 고급스러운 느낌은 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스 뒷면에는 넥스트렙을 연결하기 위한 고리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K100 액정화면 밑으로 약간의 여유가 있는 케이스 앞면의 모습. UI 이용시 편의를 위한 배려가 아닐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봉된 상부 보호필름을 붙이는 모습. 앞면과 뒷면의 보호필름은 이미 AK100에 붙여서 판매되고 여벌로 1쌍이 더 패키지에 동봉되어 있기에, 알바로 케이스에도 상부 보호필름이 2장 들어있다. 사진처럼 윗면을 버튼과 구멍에 맞게 잘 붙이고 양 옆쪽을 붙여주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포가 약간 생기는데, 잘 눌러주면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없어진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늬가 들어간 상부 보호필름은 차가운 느낌의 AK100 바디를 가죽의 느낌이 나도록 한다. 가죽 소제의 케이스와 통일성을 위한 제작자의 세심함이 보이는 또 다른 부분이다. 필름을 붙이고 케이스를 입혀보면 확실히 느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가죽이 많이 사용된 헤드폰 '젠이하저 모멘텀(Sennheiser Momentum)'과 함께한 모습이다. 알바로를 입은 AK100은 모멘텀과 오디오 기기로서 음향적인 면에서 뿐만 아니라 외형적인 면에서도 잘 어울리는 한 쌍이다. AK100을 오디오 기기로서 기능적으로 완성한 회사가 iriver라면 AK100의 디자인적인 면에서의 완성은 '디그니스(Dignis)'가 아닐까 한다.

이 제품의 구입은 디그니스 홈페이지(http://dignis.co.kr/)에서 가능하다. 제작자의 고민과 철학이 담긴 제작기는 블로그(http://blog.naver.com/dignis)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3/01/21 15:31 2013/01/21 15:31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with Hi-Fi
"인간의 문명은 여러 방면에서 '고품질'을 지향하는 방향으로 발전해왔습니다. PC와 함께 본격적인 디지털 시대가 열리면서 VHS에서 DVD를 지나 블루레이로 발전하는 영상 정보도 그러했습니다. 하지만 음성 정보는 어찌보면 시대에 역행한다고 할 수있는 과정을 겪었습니다. 카세트 테이프에서 CD로 바뀌고 디지털 시대와 함께 음원 파일, 특히 MP3 넘어오면서 '고품질'보다는 '편리'가 우선하게 되었습니다. 메모리 용량의 한계로 처음 저음질로 대중화가 시작된 MP3도 점점 음질이 향상되었지만, CD의 음질을 따라가지는 못했습니다. 그런 역행을 바꾸려는 시도가 드디어 국내에서도 시작되었습니다."

앞서 소개한 '젠하이저 모멘텀(Sennheiser Momentum)'과 함께 장만한, 이제는 잊혀진 MP3P의 명가 'iriver(아이리버)'의 회심의 작품 'AK100 Astell&Kern(아스텔앤컨)'입니다.2005년 구입하여 2년정도 사용한 iPod 3.5세대를 마지막으로 음악을 듣기위해 이어폰/헤드폰을 사용하는 일은 아주 가끔이었습니다.(퇴역한 iPod는 지금 제 자동차에서 media center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2010년에 PC-fi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Head-fi는 완전히 관심 밖으로 사라졌죠. 그런 마음에 다시 불을 붙인 녀석이 바로 아이리버의 'AK100 아스텔앤컨'입니다.

과거에 아이리버는 '거원(현재는 코원;Cowon)'과 더불어 국내 MP3P의 자존심을 상징하는 회사였지만, Apple의 공세와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잊혀지면서 네이게이션/블랙박스 등 새로운 시장을 외도를 해왔었죠. 하지만 휴대용 오디오 기기 시장를 포기하지 않고, 영광을 되찾기 위해 출시한 물건이 바로 'AK100 아스텔앤컨'입니다. 좀 생소한 이름인데, Astell은 그리스어로 '별(star)'을 의미하고 Kern은 '중심(혹은 핵심)'을 의미합니다. (흔히 프로그램에서 사용하는 kernel이라는 용어도 kern에서 나온 단어라고 생각되네요.) '별과 중심'이라는 거창한 이름만큼 일반 MP3P와는 비교할 수 없는 스펙을 보여줍니다.

국내 휴대용 오디오 기기로는 최초로 24bit/192kHz를 지원하는 DAC를 내장하였습니다. 이 DAC는 'Wolfson'의 제품이라는데, DAC로는 꽤 유명한 회사라고 합니다. 보통 MP3가 16bit/44.1kHz인 점을 생각한다면 AK100에서 구동되는 파일도 다르리라고 생각되는데, 당연히 무손실 음원으로 잘 알려진 FLAC, APE 등을 지원합니다. 그리고 아이리버에서 AK100을 출시하면 MQS(Mastering Quality Sound)라고 명명한, 음원의 녹음 당시의 음질에 최대한 가까운 FLAC 파일(MQS FLAC)도 지원합니다. 보통 무손실 FLAC은 CD에서 추출하여 CD 수준의 음질을 들려줍니다. 하지만 녹음 당시의 음질인 MQS 수준의 음원은 CD에 담을 때 용량의 한계로 음질의 손실이 일어날 수 밖에 없는데, 이런 손실이 일어나기 전의 음원이 MQS FLAC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K100의 가격을 생각한다면 커다란 패키지를 기대할 수도 있지만, 패키지는 아담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아래로 밀어서 여는 외부 1차 케이스를 제거하면, 옆으로 당겨서 여는 2차 케이스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케이스를 열면 AK100의 모습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K100 본체 아래는 아주 작은 책자가 있습니다. 헤어라인이 들어간 검은 알루미늄 바디가 인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책자는 아직 국내에서는 정식으로 구하기 힘든 MQS FLAC 파일을 담은 microSD 카드와 수록곡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단에는 헤드폰잭과 광입력/출력잭, 그리고 전원 버튼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단에는 데이터 전송 및 충전을 위한 USB 잭과 microSD 카드 슬롯이 보입니다. 특이하게 2개의 micoSD 카드를 장착할 수 있고, 각각 최대 32Gb를 사용할 수 있어, 내장 메모리 32Gb까지 더하면 총 96Gb의 음원을 저장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측면에서는 AK100의 포인트라고 할 수 있는 볼륨휠이 돋보이며, 모서리의 다이아몬드 컷팅은 세련미를 더합니다. 반대편 측면에는 재생/정지, 되돌리기, 건너뛰기 버튼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면은 iPhone과 비슷한 느낌을 주는 유리 제질로 되어있습니다. 외관은 전반적으로 상당히 고급스러운 느낌으로 검은 정장을 빼입은 '차가운 도시의 신사'를 연상하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타 부속품으로 충전 및 데이터 전송용 USB 케이블, 파우치, 간단 설명서, 그리고 보증서가 들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원 버튼을 누르면 로딩이 시작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시작하면 언어를 선택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K100이 지원하는 파일은 위와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앨범 커버를 지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C를 사용하지 않을 때 음악을 듣기 위해 사용하던 'Panasonic SL-CT810 CDP'와 광케이블로 연결한 'Audioengine D1 DAC입니다.
 
이 두 기기와  AK100의 음질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CDP에는 CD를 물렸고, AK100는 그 CD에서 추출한 무손실 FLAC를 넣었습니다. 헤드폰은 '젠하이저 모멘텀'을 사용했습니다.
 
D1 DAC를 연결하고 않은 CDP의 음질은 깨끗하지만 공간감이 부족하고 소리가 심심합니다. 이미 DAC에 익숙해져서 그렇겠지만, DAC를 연결하니 소리에 더 넓은 공간감이 생기고, 깨끗한 소리에 더불어 노래와 각 악기들의 소리가 맛깔나게 살아납니다. AK100의 음질도 광출력으로 DAC를 연결한 CDP의 음질과 비슷합니다. (AK100을 외장 DAC로 사용하여 CDP와 연결하고 싶었지만, 광케이블이 맞지 않아서 시도하지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K100과의 크기 비교입니다. AK100의 음질이 더 뛰어나다고 할 수는 없지만, CDP + DAC의 크기는 AK100을 압도합니다. 더구나 AK100은 휴대용 기기이지만, D1 DAC는 USB로 노트북이나 PC에 연결된 경우가 아니라면 별도의 전원이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리버의 U10 MP3P와의 크기 비교입니다. U10에서 AK100 모습이 조금은 보이는 듯도 합니다. AK100이 크지만 ,음질에서는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체급이 다르다고 할까요? U10이 국산 중형 세단이라면, AK100은 수입 스포츠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헤드폰으로 AKG K518LE와 젠하이저 모멘텀을 사용했을 때, U10에서는 두 헤드폰으로 듣는 음질 차이가 AK100으로 들었을 때의 차이보다 크지 않습니다. AK100에 번들 이어폰 하나 들어있지 않고, 비교적 고가의 헤드폰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저가의 헤드폰으로는 AK100의 성능을 완전히 뽑아내기 어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은 U10의 번들 파우치, 오른쪽은 AK100의 파우치입니다. U10의 충격흡수제가 들어간 파우치가 더 좋아보이는데, 이 점은AK100의 단점입니다. AK100의 가격을 고려했을 때, 파우치는 너무 부실합니다. AK100 본체를 위한 파우치라가 아니라, 충전용 케이블을 보관하기 위한 파우치라고 스스로 위로해 봅니다.
 
그 밖의 단점으로, AK100의 포인트인 볼륨휠에는 덜덜 거리는 유격이 있습니다. 또, 저는 아직 겪어보지 못했지만, 전원을 켜면 로딩하다가 멈춰버리기도 합니다. (아마 이 점은 전용 프로그램인 아이리버 플러스와의 호환성도 한 몫한다고 생각됩니다. 저는 아이리버 플러스를 전혀 사용하지 않거든요.) 그리고 음원 파일의 태그에 따라서 데이터베이스 생성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음반 커버를 불러오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점은 펌웨어 업그레이드로 차후 개선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외장 DAC로 사용할 때, 광입력만 가능하고 USB 연결은 불가능한 점도 아쉽습니다. 휴대용 DAC로 사용하기에는, 광출력을 지원하지 않는 노트북도 많기 때문입니다.
 
MP3P로만 본다면 왠만한 휴대폰 가격과 맞먹는 AK100은 이해할 수 없는 물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Hi-fi 영역에서 해외 고가의 기기들과 가격대비 성능을 비교한다면 비싸지 않은 물건이라고 생각됩니다. 앞서 MP3P와 AK100를 자동차에 비교했는데, 고성능 스포츠카처럼, AK100도 일반 대중을 위한 제품은 아닙니다. 이 정도의 DAC를 장착한 휴대용 오디오 기기는 100만원이 넘습니다. MP3P가 아닌, 마니아들이 추구하는 하이엔드 오디오 기기로서는 AK100의 가격이 경쟁력입니다.

AK100이 들려주는 뛰어난 음질은 하이엔드 오디오 기기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도 새로운 음악의 세계로 안내하기에 충분합니다. 같은 재료로도 다른 맛을 내는, 맛집만이 보유한 '맛의 비법'이 바로 DAC가 아닐까요? 기존 CD 음질을 넘어, DAC를 통해 헤드폰으로 전해지는 소리는 이전까지 스피커를 통해서만 듣던 소리들과는 또 다른, 새로운 '음악의 맛'을 알게 합니다. 그리고 헤드폰이 전하는 놀라운 집중력은 평소 익숙한 곡에서도 '이런 소리가 있었나?'하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AK100은 아마도 초고가의 오디오 장비에서나 느낄 수 있는 감동을 좀 더 쉽게 느끼게 해줍니다.

하지만 최대 장점은 역시 AK100의 뛰어난 휴대성입니다. 지금까지 거실이나 개인 서재 정도에만 국한되었던 Hi-fi 음악 감상의 공간을 벗어나, 욕실/화장실, 침실 등 집안 구석구석으로 넓혔고, 더 나아가 헤드폰/이어폰의 차폐 성능만 충분하다면 생활 어디에서나 소리가 주는 감동을 전하는 기기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홍보의 '감성'을 이용한 Apple의 어떤 휴대용 기기보다 더 감성적인 제품이 'AK100'이라고 생각합니다. 빨빠르게 사용자의 불편을 해소하는 아이리버의 모습과 더불어 AK100로 재도약하는 아이리버의 모습을 기대해봅니다.
2012/11/28 04:12 2012/11/28 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