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with Hi-Fi

액티브(active) 스피커 'A2'로 유명하고 스피커 위주로 만들어오던 'Audiogengine(오디오엔진)'에서 작년에는 첫 인티앰프 'N22'를 출시하더니 올해는 첫 DAC 'D1'을 출시했습니다. 적절한 가격에서 최대의 성능을 추구하는 기존의 제품들처럼 Audiogengine의 첫 DAC 'D1'도 비교적 저렴한 가격입니다. 이미 'Musiland'의 DAC MD11을 P4와 N22에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기에 D1은 '그림의 떡'이었는데, 따로 사용하고 있던 A2를 가져오면서 A2와 함께 사용한다는 핑계로 유혹에 넘어갔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배박스를 열고 등장한 'Audioengine D1'의 모습입니다. Audioengine 제품답게 박스는 깔끔합니다. 'Premium 24-Bit DAC'라는 문구가 눈에 띕니다. 'D1'의 'D'는 'DAC'의 'D'라고 생각되네요. D1의 크기를 반영하듯, 본체 박스의 크기는 다른 Audioengine 제품에 비해 매우 작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에 정식 수입된 Audioengine 제품에서 볼 수 있는 '카보시스 정품' 스티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를 열면 다른 제품들처럼 내부 박스가 따로 있습니다. Audioengine 특유의 견고한 포장은 신뢰를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 박스의 모습입니다. 간략한 특징들이 적혀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 박스를 열면, Audioengine 카탈로그와 사용설명서가 포함되어있고 그 밑으로 아담한 본체가 보입니다. 본체와 USB 케이블, 그리고 파우치로 매우 단촐한 구성입니다. 다른 Audioengine 제품들은 박스를 열면 본체와 부속품들이 파우치에 들어있는데, D1은 파우치가 별도로 위치하고 있습니다. D1의 크기와 헤드폰 앰프 기능을 생각했을 때 휴대용 파우치로 생각됩니다.

카탈로그를 보면 국내에서는 아직 수입되지 않은 DAC D2도 있는데, 이 제품은 케이블로 직접 연결하는 D1과는 달리 wi-fi를 통해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는 제품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MD11과 크기를 비교했을때, MD11는 데스크탑 컴퓨터의 ODD 보다 큰 사이즈라면, D1은 손바닥 크기로 주머니 속에 쏙 들어갈 정도입니다. 볼륨 다이얼이 플라스틱 제질이었던 N22와는 달리 D1 왼쪽의 볼륨 다이얼은 금속 제질입니다. 밑에 'Power'라고 불이 들어와있는 LED자체가 전원버튼입니다. 처음에는 그냥 전원 상태만 알려주는 LED로만 알았는데 눌러서 전원을 켜고 끌 수 있더군요. 휴대성을 고려했는지 본체도 금속 제질도 되어있어서 아담하지만 단단하면서 야무진 느낌을 줍니다.

input은 전면에 헤드폰의 스테레오 케이블과 후면에 USB 케이블과 광케이블을 연결할 수 있습니다. output은 RCA 케이블로 스피커나 앰프와 연결할 수 있습니다.

인티앰프 N22 + 스피커 P4 + DAC MD11 구성에서 DAC를 D1으로 교체하면서 음질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물론 N22+P4+D1의 조합은 같은 Audioengine 제품군이기에 궁합은 나쁘지는 않습니다. N22+P4+MD11의 궁합이 워낙 좋았기 때문인지 MD11 대신 D1을 연결했을 때는, 소리의 해상도과 공간감이 줄어들면서 콘서트 홀의 앞쪽 가장 좋은 자리에서 듣다가 맨 뒤쪽에 가서 듣는 느낌이었습니다. D1도 충분히 좋은 소리를 들려주지만 MD11로 높아져버린 귀를 만족시키기는 조금 부족합니다.

하지만 D1을 A2와 연결했을 때는 또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N22+P4+MD11이 저음과 고음을 넘나들며 천재성을 뽑내는 괴물같은 바리톤이라면, 가성비에서 당해낼 자가 없는 A2 혼자는 묵묵히 소신을 다하는 유능한 테너로 비유할 수 있는데, D1을 만난 A2는 N22+P4+MD11의 조합에서 들었던 해상력과 공간감을 들려줍니다. 물론 중저음이 N22+P4에 비교해서 부족할 뿐이지, 저가형 스피커들과는 비교했을 때는 뛰어납니다.

가격, 성능, 크기 그리고 디자인을 고려했을때, A2+D1의 조합은 PC-fi에서 최상의 조합 가운데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저는 노트북과 함께 사용할 계획입니다.
2012/07/29 17:17 2012/07/29 17:17
GYK

정말 갖고 싶네요.

bluo

A2 사용하신다면 적극 추천해 드려요^^

Jun

저 혹시... 윈도우에서 사용중이신가요?
아니면 맥에서 사용중이신가요?
윈도우에서는 에러가 발생해서 꼭 해결책을 찾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bluo

윈도우7에서 사용하고 특별한 이상은 없었습니다. XP 이하라면 업글을 강력하게 권해드립니다.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with Hi-Fi

'Audioengine(오디오엔진) 2(이하 A2)'의 맛을 알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아, PC hi-fi(이하 PC-fi 혹은 Desk-fi)에 대해 알아보다가, 국내 A2 공식 수입업체인 '카보시스'의 홈페이지(http://www.hifiondesk.com/)를 통해 오디오엔진의 신제품, 인티앰프 'N22'의 존재를 알게 되었습니다. 검은 받에 시크하게 생긴 모습은 저를 홀리기에 충분했죠. 하지만 A2, 이 녀석은 active speaker이기에 인티앰프가 필요하지도. 사용할 수도 없더군요. N22와 좋은 궁합은 역시 같은 오디오엔진의 P4(이하 P4)인데, N22와 P4의 조합은 A2, 2세트를 상회하는 가격이기에 그냥 입만 다시고 있었죠. 그리고 PC-fi에 대한 관심은 USB DAC에도 눈을 돌리게 하더군요. 그렇게 해서 눈에 들어온 물건이 'Musiland USB DAC MD11(이하 MD11)'였습니다. 하지만 이 녀석의 몸값도 만만하지 않더군요. 그렇게 윈도우쇼핑만 하던 중, 제 인내심을 시험하는 물건이 올라오더군요. 바로 'Desk-fi 종결자'였습니다. 제가 눈독들이던 N22와 MD11을 포함한 'Audioengine N22 + P4'와 'Musiland USB DAC MD11'에 'OPUS Malena USB cable 1m'를 포함하여 '과연 마진이 남을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의 가격에 '10대 한정'으로 올라오더군요. 그래서 '카드 할부'라는 자발적인 '노비문서(?)'를 작성하고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개봉기 열어보기..



제가 많은 스피커를 들어보지 않았기에 A2와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원래 N22 + P4의 조합과 A2를 비교해야겠지만, 이 세트 구성을 한 꺼번에 설치해서 들었기에 'A2 대 N22 + P4 + MD11 + OPUS'라는 1 대 4의 불공평한 게임이 되었네요.

피아노 독주부터 오케스트라 연주와 락밴드의 연주, 팝페라의 고음부터 무거운 저음의 보컬까지 여러 CD를 약 2주 동안 들어보고 내린 생각입니다.  A2도 물론 가격대 성능비가 좋은 스피커이지만 저음이 과장되는 느낌이 강한데, N22와 P4의 조합은 저음의 명확하지만 두드러지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고음이 약하냐하면 그렇지도 않아서 모든 음역의 소리들, 보컬과 각 악기들의 소리를 뭉뚱그리지 않고 뚜렷하게 각 부분이 들리도록 분리시켜 주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매우 파워풀해서 방에서는 MD11의 볼륨을 최대 99로 하고 N22의 볼륨을 중간 정도로 하면 PC에서의 미디어 플레이어의 볼륨은 20%을 넘기기가 힘들 정도로 힘이 넘칩니다. MD11은 192KHz 업샘플링을 위해 'Windows 7'에서 역시 이번에 PC-fi를 위해 공동구매로 마련한 정품 'J. River media center 15'로 WASAPI로 세팅하여 듣고 있습니다. 음원이 담고 있는 소리들을 꾸미지 않고 있는 그대로 들려주지만, 그 소리들에 힘과 생동감을 담아서 또렷하게 들려준다고 할까요? 저처럼 하드웨어인 '오디오 기기'보다는 소프트웨어라고 할 수 있는 'CD의 수집 및 감상'과 '라이브 공연의 관람' 쪽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충분히 만족할 수 있으리라고 봅니다.

MD11과 N22모두 헤드폰 앰프로서의 기능을 할 수 있는데, N22로 들어보니 저렴한 축에 속하는 'AKG K158'에서도 괜찮은 소리를 들려주네요. MD11과 OPUS Malena의 위력인지, A2에서 음원 재생없이 볼륨을 최대로 했을 때 상당히 거슬리게 들리던 노이즈가 이 조합에서는 볼륨을 최대로 했을 때  A2와 비교하여 50% 미만으로 들리네요.

이 세트를 구입해 놓고도 그 매력을 몰라서 한 번 듣고 넣어두었던 CD들을 다시 꺼내어 들어보니, 전에는 알지 못했던 매력들이 들리기 시작하네요. 더불어 고음질의 음원을 위해 'J. River MC15'로 CD들을 무손실압축인 APE로 다시 추출하기 시작했습니다. 수년전부터 iPod를 사용하면서 mp3로 CD 300여장을 추출해왔는데, 다시 APE로 그만큼 추출하려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걱정이네요. 책상에 올려놓기에는 P4 정도의 크기가 최대일듯하네요. 모니터를 두고 책상 양측에 늘어선 N22와 P4, 그리고 MD11의 모습이 마치 4천왕처럼 늠름하네요. 각종 케이블들은 우선 RCA 인터케이블만 'Neotech NEI-5003'으로 교체한 상태입니다.

P4는 'Audioengine P4'로 P는 passive를 의미하는 듯합니다. 줄여부른다면 AP4로 부르는게 더 정확하겠네요. 하지만 흔히 A2로 부르는 'Audioengine 2'는 active라서 A가 아니라 회사명의 A로 보는게 맞을 법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02/06 04:26 2011/02/06 04:26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with Hi-Fi

최근에 '좋은 음질'에 대한 관심 높아지면서 괜찮은 헤드폰을 알아보고 있었습니다. 당연히 좋은 음원이 좋은 음질을 보장하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지만, 현재는 노트북으로 음악을 많이 듣는 관계로 mp3로 주로 듣고 있네요. 헤드폰을 알아보니 가격이 천차만별이고 좋은 물건은 가격도 엄청나서 갑자기 PC용 스피커로 눈을 돌리게 되었네요. Creative 5.1 채널도 써보고 BonoBoss 2.1 채널도 써봤지만 모두 중저가 형이라 이번에는 가격이 좀 되더라도 음질 좋은 스피커를 알아보게 되었습니다. 역시나 좋다고 알려진 스피커는 가격이 엄청나더군요. 그나마 적당한 가격에 평이 좋은 스피커를 찾았는데 바로 '오디오엔진(Audioengine)'의 'A2'였습니다. 가격대 성능비도 그렇고 사용 후기도 그렇기 이만한 물건이 없어서 최저가로 장만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배박스 모서리에 있는 '정품인증 봉인'이라고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배 박스를 열면 나오는 제품 박스. 거꾸로 열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붉은 제품 박스를 열면 윗쪽에 파우치 2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쪽에는 스피커가 들어있는 파우치 2개가 있네요. 피아노마감이라 그런지 묵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우치 네 개를 펼쳐 놓은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개에는 각각 좌우 스피커가 들어있고 각종 케이블과 전원선이 하나에 들어있고 마지막 하나에는 어답터가 들어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트북과 연결한 모습입니다.

에이징은 따로 하지 않았습니다. 에이징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더군요. 인위적인 에이징보다는 그냥 제가 좋아하는 음악들으면 그 음악에 맞춰 자연스럽게 에이징되는 것이 올바른 에이징이 아닐까 합니다.

이제 약 2주 정도 사용해 보았습니다. 사용중인 노트북은 ASUS K40AB 시리즈로 ALTEC lansing 스피커와 SRS를 사용하여 보통 노트북들보다 좋은 음질을 들려주어는데, 역시 A2를 사용하고 나서는 노트북 스피커는 너무 안좋게 들릴 정도로 A2의 음질은 좋더군요. 지금 데스크탑에 사용중인 BonoBoss N303과도 비교할 수 없구요. 음량이 크고, 음질의 해상력이 좋아서 중저음의 넓은 음역에서 음이 찢어지는 소리는 없네요. 가요나 팝음악보다는 연주음악이나 클래식에서 확실히 음질향상이 더 크게 들립니다. 음질을 느끼는 재미가 쏠쏠하네요. 이래서 오디오 장비에 빠져드는 걸까요?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한 '차이코프스키'의 발레곡인 '백조의 호수', '호두까기 인형', '잠자는 숲속의 미녀'를 320kbp로 듣고 있는데 클래식 듣는 재미가 쏠쏠하네요. 더 낮은 음질도 들을 만한데 웅장한 영화 OST이 좋게 들리네요. 192kbps로 추출한 '매트릭스 리로디드'의 음원이나 '싸이월드 BGM'을 통해 듣는 '다크 나이트'의 음원도 좋네요. 풍부한 해상력과 명료한 표현력이라고 할까요? 최근 연주음악은 거의 듣지 않았는데 다시 연주음악의 매력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가격대비 대만족입니다. 이제 가격대비 괜춘한 헤드폰을 알아봐야겠어요.

2010/12/29 01:20 2010/12/29 01:20

한동안 Ashton AT-3800 을 데스크탑 스피커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저에겐 한없이 좋은 음악을 들려주었던.. 그리고 여전히 이 가격에선 최고의 소리를 뽑아 주던 녀석입니다. 어느날.. 가지고 있던 헤드폰 shure-440 에서는 나는 소리가 데스크탑 스피커에서 잘 안들리더군요. vocal 음악을 즐기던 저로썬, 맑고 청음한 소리가 뽑아지지 않던 Ashton 이 한없이 미웠습니다. 그래서 선택한 녀석이 Audioengine A2 입니다.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