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길다고 생각하면 꽤 길고 짧다고 생각하면 그렇게 길지도 않은, 3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그래도 '센티멘탈 시너리(Sentimental Scenery)'의 팬들에게는 꽤나 긴 시간이었으리라. 두 장의 일렉트로니카 앨범(Harp Song & Sentimentalism, Soundscape)을 발표하고 결정한 군입대는, 그의 미래에 물음표를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 '군대'라는 2년의 경험은 그의 섬세한 감수성에 어떻게든 영향을 주어 음악적 변화를 유발할 수도 있을테고, 그 영향이 팬들의 기대와 어긋나는 '부정적인 방향'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 물음표와 함께 해는 세 번 바뀌었다.

'에피톤 프로젝트(차세정)'과 더불어 '파스텔뮤직의 향후 10년을 이끌어나갈 뮤지션'으로 뽑았던 센티멘탈 시너리였다. 에피톤 프로젝트는 그 기대만큼, 파스텔뮤직의 '대표 뮤지션'으로 성장했다. 예상했던 '10년' 가운데 절반이 지났다. 파스텔뮤직의 새로운 10년'에 대한 예상은 반만 맞았을까? 2015년 3월, 3년을 기다린 답장이 그로부터 날아왔다. 바로 정규 2집의 발매에 앞서 디지털 싱글로 공개된 '지금 여기, 이곳에서'다.

컴필레이션 "사랑의 단상 Chapter 5"에 수록된 '추억을 걷다'는 팬들의 사연으로 꾸려진 앨범이기에 예외로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2집 맛보기인 '지금 여기, 이곳에서'도  일렉트로니카가 아닌 점은 '예상했던 변화'를 직접 맞딱뜨리는 상황이 되었다. 눈치가 빠르다면, 영화 '청춘의 증언'의 영상으로 뮤직비디오를 꾸민 점이나, 'Lucia(심규선)'가 featuring이 아닌 duet으로 참여한 점만으로도 알아챌 수도 있었겠다. 놀랍게도, '지금 여기, 이곳에서'는 아름다운 발라드 넘버다.

잔잔한 피아노 연주와 오케스트라, 시적인 가사, 그리고 센티멘탈 시너리와 Lucia가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하모니까지, '발라드'는 기대하지 않은 변화의 방향이었지만 기대 이상의 변화이기도 하다. 사실, 다른 이름의 '뉴에이지 뮤지션'으로 활동했던 경력이나 연주곡 위주의 스페셜 앨범 "There is nowhere else in the world"를 생각한다면,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은 그의 재능 가운데 하나였다. 하지만 성숙함이 느껴지는 작사 능력이나 좀 더 다듬어진 보컬 능력은, 3년이라는 공백이 '헛된 세월'이 아니었음을 느끼게 하는 놀라운 부분이다.

이 한 곡만으로 정규 2집을 예상한다면, 앞선 두 장의 일렉트로니카 앨범과는 전혀 다른 색채가 예상된다. 투명한 피아노 선율을 내세운 점에서는 오히려 "There is nowhere else in the world"의 방향성을 이어가는 앨범이 될 수도 있겠다. '에피톤 프로젝트'와 'Lucia' 이후로 '걸출한 신인의 데뷔'에 목말라있던 파스텔뮤직에게 센티멘탈 시너리의 새 앨범이 '제 2의 데뷔'로 그 갈증을 해결할 수 있을 지 지켜보도록 하자.

https://youtu.be/lyTpCyJShvM

2015/03/31 00:06 2015/03/31 00:06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껍질을 깨고 일어나, 잠든 겨울을 깨우는 'Sentimental Scenery(센티멘탈 시너리)'의 스페셜 앨범 "There is nowhere else in the world".

"Harp Song & Sentimentalism"과 "Soundscape"로 서정적인 일렉트로니카를 들려주었던 '센티멘탈 시너리'가 전작들과는 조금 다른 스페셜 앨범을 들고 찾아왔습니다. 첫 두 앨범 사이에 2년 정도의 간격이 있었기에 Soundscape 이후 약 10개월만에 발매된 이 앨범은 센트멘탈 시너리의 음악을 기다려온 이들에게 깜짝 놀랄만한 겨울 선물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따근따근하게 배송된 앨범을 받아들었을 때 가장 눈에 띄었던건 뭐니뭐니해도 역시 독특한 일러스트입니다. 지난 두 앨범과 마찬가지로 일본의 그래픽 아티스트인 Marumiyan'의 작품입니다. 하지만 화사했던 지난 두 앨범과는 다르게, 하얀 바탕 위로 그려진 섬세한 소묘와도 같은 검은 풍경은, '겨울'을 떠올리면서도 현실이 아닌 희미한 꿈 속에서나 보았을 법한 낯섬과 이질감을 느끼게 합니다. 그렇기에 이 앨범의 제목이 우리말로 '세상 어디에도 없는...' 즈음이 될 'There is nowhere else in the world'일 수도 있겠네요.

연주곡으로만 채워진 이 앨범을 여는 'November'는 제목에서부터 겨울의 시작을 담고 있습니다. 그리고 'Olafur Arnald'의 곡이 떠오리기도 하는 피아노 연주와 서정적인 현악은 짧지만 겨울의 감성을 물씬 느끼게 합니다. 센티멘탈 시너리를 일렉트로닉 계열의 뮤지션으로만 알고 있는 팬들에게는 낯설 수 있겠지만 다른 예명으로 뉴에이지 음반을 발표하기도 했던 그의 경력을 생각한다면,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또 다른 모습이 나타나는 징조라고 할 수있겠습니다.

'November'가 뉴에이지였다면 이어지는 'View'는 분위기를 완전히 바꾸어 포스트 락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피아노, 신디사이저, 일렉트로닉 기타 및 드럼 등 다채로운 악기로 꾸려가는 사운드는 북유럽 겨울의 숲을 담은 사진에서나 봤을 법한, 광활한 설원과 그 설원에 맞닿아 펼쳐진 눈 덮인 침엽수림의 광경(View)을 보는듯 합니다. 유명한 곡인 'First Noel'은 첫 곡과 마찬가지로 피아노 연주가 중심이되는 트랙으로 파스텔뮤직의 크리스마스 앨범 'Merry lonely Christmas & happ new year'로 이미 소개가 되었었죠.

'Beautiful Dream'는 분위기를 달리하여 상당히 진취적인 인상을 주는 곡입니다. 피아노 연주와 밴드 연주가 어우러진 소리는 기존 센티멘털 시너리의 곡들과 그나마 가까운 느낌이기도 하지만, 'Steve Barakatt'과 뮤지션들의 음악에서 들을 수있는 '크로스오버'적인 시도에 더욱 가깝습니다. 이 앨범 수록곡 가운데 가장 밝은 곡이기도 한데, 그런 점에서 '아름다운 꿈'은 로맨틱한 꿈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꿈'에 이어지는 곡은 공교롭게도 '무의식'을 뜻하는 'Unconscious'입니다. 배경음악으로 흐를 법한 어느 째즈곡처럼 조용하지만 오밀조밀하고 흐르는 진행은 수면주기 가운데 REM 수면기에 볼 수 있는 안구의 빠른 움직임(Rapid Eye Movement)처엄 느껴집니다.

'These Moments'부터 'Snowy Field'까지 일련의 곡들은 어느 영화 속 장면들의 배열같은 느낌을 줍니다. 멜로영화의 가장 중요한 한 장면 뒤로 흐를 법한 'These Moment'는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합니다. 벚꽃이 흩날리던 어느날 헤어진 옛연인은 수 년이지나, 그 길위에서 우연히 마주치게 됩니다. 서로 다른 방향을 향하여 걸으며 스쳐가지는 그 순간, 그날의 벚꽃 대신 눈이 내리고 담담한 애절함으로 두 사람을 감싸고, 찬란했던 시간들은 두 사람만의  기억 속에서 주마등처럼 스쳐갑니다.  그리고 그리고 그 애절함은 아롱아롱 눈물이 되고 또 다른 두 사람만의 기억이 됩니다. 언제쯤 '이 순간들'은 끝이 날까요? 또 언제쯤 '이 순간들'이 다시 찾아올까요? 듣고 있노라면 감상적이면서도 정적인 상상과 의문을 갖게 됩니다.

장면을 바꾸어 '9 Hours'는 막연히 떠나는 '9시간의 운전'과 같은 곡입니다. 지평선과 맞닿아 한없이 이어지는 길과 창밖으로 스쳐가는 적막한 풍경들, 그리고 혼자만의 시간의 이미지를 그리고 있습니다. 'White Out'은 기억을 찾아 무작정 떠난 여행의 끝에서 반겨주는 세상을 하얗게 덮는 눈과 같은 적막한 기쁨이라면, 'Snowy Field'는 그 눈발이 지나간 후 펼쳐진 설원의 신비함을 맑고 투명하게 그려냅니다.

앨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곡은 반어적으로 시작의 이미지와 닿아있는 제목의 'Genesis'입니다. 6분이 넘는 곡으로  'View'처럼 포스트 락의 색채가 짙은 곡인데, 피아노와 밴드 그리고 오케스트라가 어우려저 만들어내는 소리는, 밤하늘을 수놓은 수 많은 별들과 그 별들이 펼쳐져있는 우주를 보는듯한, 찬란하고 장엄한 풍광을 만나게 합니다. 또 이 앨범은 이 곡으로 끝이지만 아직 젊은 센티멘탈 시너리에게 지금까지와는 다른 또 다른 행보를 암시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겨울을 위한 이미지 앨범이라고 할 수 있는 "There is nowhere else in the world", 제목 그대로 세상 다른 어떤 곳에서도 들을 수 없는, 센티멘탈 시너리가 미쳐 펼쳐내지 못했던 매력 혹은 마력이 담긴 앨범이자 센티멘탈 시너리가 추구하는 음악의 넓은 스펙트럼 속에서 지금까지 들려주지 못했던 곡들을 담은 소품집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Sentimental Scenery라는 껍질에 가려져 들을 수 없었던 그의 이야기들이 이제 그 껍질을 깨고 세상으로 나오려는 징조일까요?  그리고 저에게는 끝과 새로운 시작이 교차하는 겨울의 끝을 함께했던 앨범이기에 더 마음에 와닿습니다. 당연히도 일렉트로니카가 아닌 다른 장르로도 왕성한 그의 활동을 기대할 수 밖에 없네요. 별점은 4.5개입니다.

2012/05/18 03:42 2012/05/18 03:42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오랜 기다림 그리고 새로운 시작 'Sentimental Scenery(센티멘탈 시너리)'의 'Soundscape'.

예상 밖의 오랜 기다림이었습니다. 첫 정규앨범이 이렇게나 지연될 줄 누가 알았을까요? 센티멘탈 시너리는 디지털앨범으로 활동하다 파스텔뮤직 합류 이후 2008년 '타루'의 EP를 프로듀싱하고 2009년에는 컴필레이션 앨범 '사랑의 단상 2'에 참여 및 기존 음원들에 신곡을 추가한 스페셜 앨범 'Harp Song + Sentimental Scene'을 발표하면서 활발한 활동을 기대하게 했죠. 더불어 광고음악으로도 만나면서 그 기대를 어느 정도 충족시켰습니다. 하지만 '신곡 가득'한 기대를 채워줄 정규앨범의 소식은 2010년 한 해가 다 지나가도 들을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2011년 4월, 드디어 정규앨범 'Soundscape'이 발표되었습니다.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건, 지난 스페셜 앨범의 연장선 위에 있는, 독특한 일러스트입니다. 일본의 유명한 그래픽 아티스트 'Marumiyan'의 작품입니다. 일본에서는 이미 여러 뮤지션들의 앨범이 그의 일러스트로 멋지게 꾸며졌고, 국내에서는 역시 파스텔뮤직 소속인 '짙은'의 앨범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스페셜 앨범을 소장하고 있다면, 바로 부클릿에서 채색만 다른 일러스트가 실렸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앨범을 여는 'Spring Breeze'는 따뜻한 '봄의 미풍'을 의미하는 제목과는 다르게 상당히 드라마틱하게 시작합니다. 애수에 찬 피아노 연주와 스트링은 청자의 신경을 사로잡을 만큼 인상적입니다. 'Paris Match'의 'Mizuno Mari'가 보컬로 참여했는데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를 들려줍니다. 앨범 부클릿을 살펴보면 11번 트랙인 Moonlight를 재구성(Reconstitution)했다는 문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Moonlight'를 위해 녹음한 보컬 트랙을 변조하거나 거꾸로 재생시켰나 봅니다.

'Tune of Stars'는 이 앨범에서 가장 흥미롭고 매력적인 트랙입니다. 앞선 트랙이 일본의 Mizuno Mari가 참여한데 이어, 이 곡에서는 미국 브루클린에서 활동 중이며, 얼마전 국내에는 파스텔뮤직을 통해 EP를 발표한 'Hee Young'이 참여하여, 이 앨범이 '글로벌 프로젝트(?)'가 되는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EP에서 들려준 매력과는 다른 달콤한 보컬은 이 곡에 잘 녹아들어, Soundscape라는 청각과 시각이 합쳐진 공감각적인 타이틀만큼이나 공감각적인, '별들의 선율'을 의미하는 제목의 이 곡을 반짝반짝 빛나게 합니다.

'Childhood'는 유년기에 대한 동경이 느껴지는 연주곡으로, 피아노 연주가 중심이 된 흐름은 SS의 뉴에이지 경력을 떠오르게 합니다. 반짝반짝하는 밤하늘을 포착한 앞선 곡처럼, 반짝반짝 빛나던 한 순간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스트링이 아름답습니다.

오랜만에 '센티멘타루(SentimenTaru)'의 재결성인 'Brand New Life'는 '타루'와 함께한 이 앨범의 타이틀 곡입니다. 타루와 함께하는 SS는 언제나 멋진 결과물을 보여주었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너무나 익숙한 타루의 음성은 이 곡이 SS의 앨범이 아닌 그녀의 앨범 수록곡으로 느껴지게 한다는 점입니다.

'Glory Days'는 준수한 SS의 보컬이 돋보이는 트랙입니다. '음악적 풍광'을 의미하며, 청각과 시각의 공감각적인 타이틀과는 또 다른 처음 4개의 트랙들이 다분이 '시간적인(봄, 유년기,삶, 나날들)' 제목을 달고 있는 곡들이 많은 점은 흥미롭습니다. SS가 표현하고 싶은 Soundscape는 '인생을 담은 파노라마'일까요?

'Heavenly Sky'는 주로 '에피톤 프로젝트'와 호흡을 맞춰오던 '심규선'이 참여했습니다. 'Soundscape'의 발매에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 사용되었던 바로 그 곡으로, 시원시원한 목소리를 통해, 제목처럼 '상쾌한 하늘'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이라고 생각해도 무방할 만한 임팩트가 느껴지네요.

앨범 제목과 동일한 'Soundscape'에서는 '얼후' 연주가 매력적인 연주곡입니다. 우수에 찬 바이올린 만큼이나 서글픈 선율을 들려주는 얼후는 동양적인 감성을 들려주면서도 피아노, 드럼과 어우러져 이국적인 째즈의 분의기를 자아냅니다. 동양적인 감수성과 서양적인 화법이 만나는 지점에 Soundscape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해금' 같은 악기와 협연하였다면 어떤 소리를 들을 수 있을지도 궁금해 지네요.

'Blingbling'은 이미 너무 익숙한 트랙이죠? 바로 광고을 위해 만들어졌던 곡으로 약 2년이나 지났지만 지금 들어도 신선한 느낌이 듭니다. 다만 이 앨범이 더 빨리 나왔다면 이 곡이 더 빛나지 않았을까 하네요. 2009년에 SS와 타루가 각각 보컬을 담담한 두 가지 버전이 공개되었었는데 이번 앨범에는 타루와 함께한 버전이 수록되었습니다.

'Ashes of Love'는 컴필레이션 '사랑의 단상 2'에 수록되기도 했던 곡입니다. 뜨겁게 불타오른 사랑이 지난간 자리에 남은 '사랑의 재', 사랑의 재는 사랑의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임을 표현한 곡이라고 생각됩니다. 완전히 불타오르면서 죽음을 맞이하고 그 재 속에서 다시 부활한다는 '불사조'처럼 말이죠.

'Lost Paradise'는 제목처럼 손에 잡히지 않는 '잃어버린 천국'을 그려냅니다. 차창 밖으로 빠르게 스치는 풍경들, 투명한 유리구슬 넘어 보이는 맑게 일그러진 모습들, 희미한 기억속에 드리운 문발을 넘어 햇볕을 등진 그림자들...가까이 있지만 잡을 수 없는 환영들이 스쳐갑니다.

'Moonlight'는 Mizuno Mari가 '제대로' 참여한 트랙입니다. 시를 읇는듯, 일렉트로닉 사운드에 휘둘리지 않는 '차분한 절제의 미덕'이 담긴 Mizuno Mari의 목소리는 고즈넉한 '달빛(Moonlight)'처럼 차가운 빛을 발산합니다. SS를 일본인 뮤지션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런 곡들이라면 충분히 그럴 만 하겠네요.

앨범을 닫는 트랙은 제목 그대로 마지막을 의미하는 'Finale'입니다. 절정으로 치닫는 화려한 사운드로 마지막을 장식하는 이 곡은 SS가 창조한 'Soundscape'의 절경을 그려냅니다. 지구 한 귀퉁이에서 부는 '봄의 미풍(Spring Breeze)'로 시작하여 우주적인 대폭발, '수퍼노바(Supernova)'로 확장되는 Soundscape의 여행은 아름답습니다.

오랜 기다림을 배신하지 않는 12개의 트랙으로 찾아온 'Soundscape'는 센티멘탈 시너리가 지향하는 Sentimental Sound의 연장선 위에서 새로운 확장을 보여줌이다. 지난 스페셜 앨범과는 달리, 'Paris Match'로 유명한 일본의 'Mizuno Mari'와 한국계이지만 파스텔뮤직에서도 해외 뮤지션으로 분류되는 'Hee Young', '에피톤 프로젝트'와의 합작으로 검증된 '심규선', 그리고 센티멘탈 시너리와의 궁합이 검증된 '타루'까지 다양한 음색의 객원보컬들을 적극 활용하여, 대중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고, '한미일' 국제적인 스케일로 해외 진출의 가능성도 담아냈습니다.

첫 정규앨범, 아직 20대인 센티멘탈 시너리에게는 이제 시작일 뿐입니다. 데뷔 초기에 한국을 뛰어넘는 사운드로 일본인 뮤지션으로 오해를 샀던 센티멘탈 시너리, 이제 활발한 활동과 함께 그의 재능을 만개하여 한국을 넘어 해외까지 알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별점은 4.5개입니다.

2011/05/16 23:03 2011/05/16 23:03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센티멘타루(Sentimentaru)'. 제가 'Sentimental Scenery(이하 SS)'와 '타루(taru)'를 합쳐서 부르는 말입니다. 두 사람은 '환상의 짝궁'이니까요. 두 사람의 인연(?)은 '파스텔뮤직'에서 시작됩니다. 타루는 밴드 '더 멜로디'의 보컬로서 파스텔뮤직 소속이었습니다. SS는 이미 몇 장의 디지털 앨범을 발표하였고 입소문을 통해 조금씩 음악을 알리고 있었고, '더 멜로디'가 해체 수순을 밟고 있을 때 즈음에 파스텔뮤직에 영입되었습니다.

'타루'는 파스텔뮤직에서 솔로로 활동하기로 하였고 미니앨범을 준비하였습니다. 지금까지 레이블 이름처럼 '파스텔톤의 소녀적 감수성' 위주의 앨범들을 발표해온 파스텔뮤직은 '조금 우울하고 진중한 소녀적 감수성'이 아닌, 타루에게 잘 어울리는 '활기넘치고 발랄한 소녀적 감수성'을 기획했나 봅니다. 그리하여 일렉트로니카 성향을 앨범을 제작하기 위해 신예 SS를 프로듀서로 선입합니다. 그리하여 두 사람의 환상적인 코라보레이션이 시작됩니다.

타루의 미니앨범 'R.A.I.N.B.O.W'를 통해 코라보레이션의 결과는 나타납니다. 'Swinging Popsicle'이 선사한 'Yesterday'와 같은 파스텔뮤직 소속의 '미스티 블루'의 곡 '날씨 맑음'을 제외한 네 곡을 SS가 작곡하고 타루가 작사했습니다. 팝과 일렉트로니카가 적절히 조화되어 미니앨범 수록곡 가운데 백미라고 할 수 있는 'Miss You', 음료 CF에도 삽입되었고 다소 민망한 가사이지만 타루가 불러 어색하지 않은 'Love Today', 너무나 사랑스러운 가사가 인상적인 흥겨운 듀엣곡 '오! 다시', 그리고 SS의 또 다른 재능인 이름 그대로의 센티멘탈한 감수성이 잘 드러나는 '제발'이 그 결과물들입니다.

R.A.I.N.B.O.W의 첫인상은 나쁘지 않은, 평균을 약간 상회하는 정도의 앨범이었습니다. 하지만 들으면 들을 수록 타루의 보컬과 SS의 프로그래밍이 어우러지는 조화가 귀에 들어오면서 그야말로 '완소 앨범' 가운데 하나로 등극하기에 이릅니다. 그 가운데 절정은 바로 Miss You입니다. 다분히 유치할 수 있는 가사이지만, 무게감 있는 비트와 튜닝을 거친 목소리는 그런 유치함을 진중함으로 승화시킵니다. 보컬과 멜로디를 이끄는 기타 연주, 그리고 중심을 잡아주는 비트가 중심이된 곡이지만, 에그쉐이크나 박수소리 같이 경청하지 않으면 듣기 어려운 요소들과 현악이 어우러져 풍성한 바탕을 만들어냅니다. 다른 세 곡과는 달리 충분히 절제된 타루의 보컬도 적절했구요.

이 곡은 SS의 데뷔앨범 'Harp song + scentimental scene'에 SS의 보컬로 수록됩니다. 남자가 불렀다면 더 닭살스러웠을 가사는 영어가사로 바뀌었고, 역시나 타루가 featuring으로 참여했지요. 두 사람의 코라보레이션은 CF를 통해 다시 찬란하게 빛나기 시작합니다.

바로 핸드폰 CF에 배경음악으로 삽입된 'Bling Bling'입니다. CF가 2가지 버전이 있고 그래서 'Bling Bling'도 두 가지 버전이 탄생했습니다. 당연히 '타루 버전'과 'SS 버전'이죠. 반짝 반짝 빛나는 느낌의 'Bling Bling', 타루 버전이 먼저 공개되었고 이어 SS 버전이 공개되었는데, 두 버전은 보컬 외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타루 버전에서 오토튠을 이용해 조금 변조된 타루의 목소리는 저음의 무거운 비트와 무게중심을 이룹니다. 그리고 타루의 목소리는 보컬이라기 보다는 연주처럼 들립니다. SS 버전의 보컬이 생각보다 두드러지게 들리는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두 버전의 조금씩 다른 편곡 때문에 타루 버전이 원래 이 곡의 제작 목적이었던 배경음악으로 더 잘 어울리는 느낌입니다.

제 바람은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 두 사람이 아예 '프로젝트 유닛'을 결성하는 것입니다. Clazziquai의 DJ Clazzi에게 호란과 크리스티나가 있고, Casker의 캐스커(이준오)에게 융진이 있듯, SS에게도 여성 보컬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 적임자는 바로 타루라고 생각합니다. 유닛을 결성하게 된다면 이름은 당연히 '센티멘타루'로 해야겠구요.

앞으로도 두 사람의 멋진 코라보레이션을 기대해봅니다.

'Bling Bling'의 타루 버전 벨소리가 'Bling Bling Can U' 홈페이지(http://blingbling.lgtelecom.com/)에서 2009년 6월 8일까지 무료 다운로드 이벤트 중이니 반짝 반짝 빛나는 벨소리를 설정해보세요.
2010/09/19 22:25 2010/09/19 22:25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파스텔뮤직'의 새시대를 이끌어갈 'Sentimental Scenery(이하 SS)'의 파스텔뮤직 소속으로 발표하는 첫 앨범 'Harp Song & Sentimentalism'.

컴필레이션 앨범을 통해서만 만날 수 있었던 'SS'가 'Harp Song & Sentimentalism'를 발표했습니다. 제목처럼 모음집 성격의 앨범입니다. 'Harp Song'은 파스텔뮤직을 통해 발매한 첫 싱글이었고, 'Sentimentalism'은 국내에 온라인을 통해서만 공개되었던 그의 1집 앨범이었으니까요. 어찌보면 'Humming Urban Stereo(허밍 어반 스테레오)'의 1집 'Very Very Nice! & Short Cake'와 비슷한 컨셉이네요. 하지만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곡들이 위주인 허밍과 달리 SS의 곡들은 진중함이 강합니다.

첫곡 'Harp Song'은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이 앨범 발매전 싱글로 선공개된 곡으로 제목처럼 하프 연주가 인상적인 곡입니다. 맑게 울리는 하프 소리는 생동감을, 키보드는 진취적 느낌을 더하고 멋진 SS의 보컬은 자신감까지 느끼게 합니다. 앨범의 문을 여는 곡으로 손색이 없습니다.

'Miss you'는 SS가 프로듀서로 참여한 '타루'의 미니앨범에 수록되었던 곡으로, 타루 버전과 비교하면 듣는 재미가 있습니다. 타루 버전의 가사로 따라부르는 엉뚱한 재미도 있구요. 타루 버전과 더불어 '커플 배경음악'

'Rebirth'는 온라인 싱글 'Birth'를 재편곡한 곡으로 뉴웨이브를 연상시키는 사운드가 인상적입 트랙입니다. 역시나 제목만큼이나 진취적이고 희망적인 기운이 느껴집니다. 앞의 두 곡이 빠진다면 이 곡이 오프닝이 되지 않을까요? 'Harp Song' 파트가 끝나고  'Sentimentalism' 파트의 시작을 알리는 것일까요? 앞선 두 트랙이 일렉트로니카에 가깝다면, Rebirth는 일렉트로니카에서 조금 멀어지는 느낌이니까요.

'Oriental Snow'은 동양적 피아노 연주가 인상적인 트랙으로, 개인적으로는 '류이치 사카모토'의 'Merry Christmas Mr. Lawrence'의 'SS식 해석(?)'이라고 하고 싶습니다. 서정적인 피아노 연주와 비트는 조화는 SS가 일렉트로니카 뮤지션이 아닌, 뉴에이지 음악을 바탕으로 한 크로스오버 뮤지션에 가깝다는 생각을 다시 들게 하네요. 은빛 눈발이 날리는 멋진 야경을 상상해 보세요.

'Where Does Love Go'는 어쿠스틱 기타 연주의 '시원한 질주'와 효과음이 재밌는 트랙입니다. SS는 우리에게 묻습니다. 알듯말듯 행방을 알 수 없이 빠르게도 지나쳐가는 사랑은 어디를 향하고 있을까요?  아마도 그 답은 아무도 알 수 없겠죠. 모든 사람의 사랑이 다 다르듯, 모든 사랑은 다 다른 곳을 향하고 있지 않을런지. 그렇기에 이 곡은 '꺄우뚱'으로 가득합니다.

'L.N.F'는 앞선 트랙과 더불어 크로스오버의 향기가 짙은 이 앨범에서, 그나마 일렉트로니카에 충실한 트랙이 아닐까 합니다. 제목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저는 'Love aNd Farewell'이라고 생각합니다. 안타깝게도 시작과 끝이 땔 수 없듯이, L.N.F도 그러하니까요.

'Close to Me'는, 파스텔뮤직 5주년 기념 컴필레이션에 수록되었던 'True Romance'만큼이나, 준수한 SS의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트랙입니다. 역시 어쿠스틱 기타 연주 위로 펼쳐지는 노래를 들으면, 언젠가 에그쉐이크를 흔들며 노래하는 SS의 어쿠스틱 공연을 볼 날이 있지 않을까 하는 엉뚱한 상상을 하게 되네요.

'Sentimental Scene'는 이 앨범의 백미라고 할 수있는 트랙입니다. 도입부는 제목과 어울리지 않게 90년대 갱스터 음악을 생각나게 합니다. 하지만 이어지는 피아노 연주는 제목만큼이나 감성적이고 서정적입니다. 제목부터 SS의 타이틀 곡(?)이니 당연한 것일까요? SS의 음악적 방향을 이 한 곡으로 엿보는 기분입니다. 이 곡에 가득한 낭만적인 기운은, 당초 이 곡이 수록된 앨범의 제목을 'Sentimentalism'이 아니라 'Romancitism'으로 지어야하지 않았나 하는 한탄(?)까지 듭니다.

'Solitude'는 앞선 SS의 주제가(?)때문에 상대적으로 귀에 덜 들어오지만 역시 좋은 트랙입니다. 클라이막스의 몰아치는 느낌은 제목처럼 고독을 표현하기에 적절하지 않나합니다. 혼자이기 때문에 고독한 것이 아닙니다. 사랑이 있기에, 그에 대한 그리움이 있기에 고독이라는 고통이 생기는 것이겠지요.

'Lunar Eclipse'도 이 앨범의 킬링 트랙 중 하나입니다. 동양적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도입부를 시작으로 구름이 걷히고 서서히 진해행되는 '월식(月蝕)'의 현장으로 이동합니다. 달이 완전이 사라지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을까요? 가려진 달은 가려진 소망만큼이나 울쩍한 감상에 빠져들게 합니다.

'AM 11:11', 이 트랙 또한 매력 작렬의 트랙입니다. 오전 11시 11분, 평일이라면 도심 한 가운데는 한산할 시간이겠지만, 주말이라면 참으로 낭만적(?)인 시간이 아닐까 합니다. 늦잠에서 눈을 깰 시간 아닐까요? 잠자리에서 나와 브런치를 준비하는 모습은 상상만으로 즐거워집니다. 사랑하는 이와 함께라면 더 그렇겠죠?

'Time after Time', 앨범에서 가장 'sentimental'한, 완전한 어쿠스틱 트랙입니다. 매일 낮과 매일 밤을 그리워 한다는 가사는 단순하지만 명확하게 와닿습니다.

마지막은 'Falling in Love'로 제목부터 강한 여운이 남습니다. 여기까지 SS의 음악을 여행하면서 SS와 사랑에 빠지지 않으셨는지? SS의 행보는 아직 현재진행형입니다. 하지만 이전까지 행보를 정리하는 의미의 스페셜 앨범이지만 속은 꽉차있습니다. 파스텔뮤직 5주년 기념 컴필레이션에서 SS의 'True Romance'를 들었을 때의 첫인상은 이렜습니다. '파스텔뮤직의 새로운 5년을 이끌어나갈 하나의 기둥'. 별점은 5개입니다.

2009/03/19 23:00 2009/03/19 23:00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사랑의 단상 chapter 2'의 두번째 싱글로 'After love'가 선공개되었습니다. 그리고 첫번째 싱글의 'Epitone Project'와 더불어 향후 수년간 파스텔뮤직을 이끌어나갈 유망주 'Sentimental Scenery'가 이번 주인공입니다. 더불어 뮤직비디오도 공개가 되었는데, 'chapter 1'에서 공개된 뮤직비디오의 후속편이네요.

Sentimental Scenery답게 '피아노'의 멜로디위에 '신디사이저'라는 토핑이 추가된 'After love'이지만, 알아듣기 힘든 가사는 이 곡의 제목을 조금은 이해하기 어렵게 합니다. 하지만 파스텔뮤직은 그런 청자들의 마음을 미리 예측했는지, 친절하게도 뮤직비디오를 단서로 제공합니다. 남자 주인공은 지난 뮤직비디오와 같은데 여자 주인공으로는, 반가운 얼굴, 바로 '타루'가 등장하네요.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에서 다른 여자 주인공과 함께 사랑과 이별을 보여주었던 남자 주인공은 '나 좋아하는 사람생겼다'라는 낙서(?)로 이 뮤직비디오의 시점이 전작의 중간 정도라고 추측하게 합니다. 전작의 두 주인공의 의상이 여름에서 시작해서 가을로 마무리를 지었는데, 이번 뮤직비디오의 늦여름으로 시작해서 늦가을(혹은 초겨울)로 끝나는 의상도 그런 추측에 힘을 실어주네요. 남자 주인공에게 사랑하는 이가 생긴 후 만난 '타루'와 이별한 후에 만난 '타루'를 보면, 아마도 두 사람은 예전부터 좋은 친구였나봅니다.

'After love', '사랑의 단상'이라는 프로젝트를 달고 나온 곡들 중 가장 밝은 분위기의 곡입니다. 뮤직비디오 마지막의 두 사람의 '포옹', '맞잡은 두 손', '나란히 걷는 발걸음'까지 이 곡의 분위기처럼 희망적입니다. 두 친구의 우정은 '사랑 후의 사랑'으로 발전해 나가려나요?

'사랑', 다 같은 '사랑'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지만, 그렇다고 모두 다 같은 사랑이 아닙니다. 전작 뮤직비디오의 사랑이 '에로스(eros)'였다면, '사랑' 후에 찾아올 또 다른 '사랑'은 '필리아(philia)'가 되지 않을까합니다. 어젠가 에로스로 변할 날이 올지도 모르지만 아직 멀어보입니다. 그래서 이 '사랑', 제법 오래갈 법해 보이지 않나요? 그래서 이 곡도 사랑 노래가 아닙니다. 결코 흔하디 흔한 사랑 노래가 아닙니다.

2008/12/24 21:29 2008/12/24 21:29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밴드 ‘더 멜로디’의 홍일점 ‘타루’의 첫번째 홀로서기 ‘R.A.I.N.B.O.W’

'타루'를 이야기하면서 '더 멜로디'를 빼놓을 수는 없겠습니다. 공연이나 앨범을 통해서 멋진 보컬을 들려주었죠. 하지만 이후 featuring으로 참여했던 곡들('Humming Urban Stereo'의 '스웨터'나 'Sweatpea'의 '떠나가지마')을 들어보면 '더 멜로디'에서는 그녀의 매력을 100% 발산하지 못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디지팩을 보면 타이틀보다도 ‘produced by Sentimental Scenery’가 더 눈에 들어옵니다. 파스텔뮤직이 야심차게(?) 영입한 그의 이름은, 타루의 EP가 단순히 ‘잘 나가던 밴드의 보컬이 홀로서기를 한’ 그저 그런 음반이 아님을 알리는 보증인같이 느껴집니다. Sentimental Scenery와 함께 한 타루의 홀로서기는 과연 어떨까요?

‘Yesterday’, 어쩐지 익숙한 느낌이었는데 바로 ‘파스텔뮤직 5주년 기념 공연’에서 'Swinging popsicle'의 객원 보컬로 참여했던 타루가 들려주었던 노래입니다. 'Swinging popsicle'의 멤버 '히로노부 히라타'가 작곡한 곡으로, 이전보다 좀 더 성숙한 느낌의 목소리가 귀에 들어옵니다. 일본인 작곡가의 곡이라서 그럴까요? 타루가 쓴 가사지만 꼭 일본가사를 번안해 놓은 느낌입니다.

두 가지 버전이 수록된 'Miss you', 사랑에 대한 설레는 마음을 감정이 배제된 (기계적으로 느껴질 만큼) 차분한 목소리로 노래하는 점이 재밌습니다. 가공된 타루의 목소리는 '사람의 목소리'라기 보다는 '연주'처럼 느껴집니다. 그런 점이 이 곡에 대한 중독성을 만들어내구요. 작곡에서부터 Sentimental Scenery가 참여한 곡인만큼 스트링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앞선 두 곡이 각각 '팝'과 '일렉트로닉'의 색채가 짙었다면 'Love Today'는 좀 더 danceable한 느낌입니다. 일렉트로닉을 차용하면서도 멜로디에 충실한 진행은 도입부부터 Sentimental Scenery의 색채가 짙게 느껴집니다.  소녀적 감수성이 느껴지는 '예뻐져라 예뻐져~'라는 주문같은, 명쾌한 가사가 청명한 일렉트로닉 사운드 위로 펼쳐지며, 가사 그대로 화려한 무지개를 그려냅니다.

'오 !다시'는 너무 사랑스러운 가사가 매력적인 곡입니다. 두 남녀의 '사랑의 줄다리기'를 그려내는 가사가 흥겹습니다. 빠른 템포의 리듬과 함께하는 타루의 너무 귀여운 코러스는 중독적이기까지 하네요. featuring으로 참여한 'U(唯)'는 모 트로트 가수의 아들로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네요.

'제발', 이 미니앨범의 정점에 있는 트랙입니다. 쓸쓸함의 가사를 가슴 깊은 곳에서 퍼지는 공허한 울림으로 표현해낸 타루의 보컬이 그렇고, 무게감 있는 비트와 키보드의 멜로디로 서정성을 더한 Sentimental Scenery의 감각이 그렇습니다. 인간 본연의 고독함과 누구나 갈망하는 삶의 위로... 인간은 언제쯤 그런 고통들에서 해방될 수 있을까요?

'날씨 맑음'은 '미스티 블루'의 원곡을 재해석한 커버곡입니다. 원곡이 워낙 좋지만, 외모부터 발랄한 분위기의 타루가 부르니 발랄함이 배가 됩니다.

'Love Today(Sentimental mix)'는 'Sentimental mix'라는 부제처럼 좀 더 Sentimental Scenery의 입맛에 맞게 mix된 곡인가 봅니다.

타루의 '홀로서기'는 '절반의 성공'이라고 하겠습니다. 각각의 트랙들로 보면, '타루의 앨범'이라기보다 타루가 featuring으로 참여한 트랙들을 모아놓았다는 생각이 들 수 있을 정도로, 아직은 '뮤지션'으로서의 '타루'가 차지 하는 비중은 크지 않습니다. 특히 작곡 및 프로듀싱을 담당한 Sentimental Scenery의 입김이 상당하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하지만 보컬리스트로서의 앨범 제목인 '무지개'처럼 다양한 색깔을 보여주었다는 점과 '날씨 맑음'을 제외한 모든 곡에서 작사로 참여했다는 점에서 그녀의 전망은 밝습니다. 다음 앨범에서는 자작곡들 통해 좀 더 타루다운 모습으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앨범에서 Sentimental Scenery와 보여준 호흡은 두 사람이 '클래지콰이'나 '캐스커'같은 프로젝트나 팀을 결성하는 것은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게합니다. 실력 있는 여성 보컬과 뛰어난 사운드메이커의 조합은 아직까지도 대중을 공략하는 '적절한 조합'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두 사람 개개인에게도 음악성 성숙과 대중적 지지를 얻는데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진정한 뮤지션으로서 첫 걸음을 내딛은 타루의 미니앨범 'R.A.I.N.B.O.W', 별점은 4점입니다.

2008/07/26 18:47 2008/07/26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