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파스텔뮤직'의 새시대를 이끌어갈 'Sentimental Scenery(이하 SS)'의 파스텔뮤직 소속으로 발표하는 첫 앨범 'Harp Song & Sentimentalism'.

컴필레이션 앨범을 통해서만 만날 수 있었던 'SS'가 'Harp Song & Sentimentalism'를 발표했습니다. 제목처럼 모음집 성격의 앨범입니다. 'Harp Song'은 파스텔뮤직을 통해 발매한 첫 싱글이었고, 'Sentimentalism'은 국내에 온라인을 통해서만 공개되었던 그의 1집 앨범이었으니까요. 어찌보면 'Humming Urban Stereo(허밍 어반 스테레오)'의 1집 'Very Very Nice! & Short Cake'와 비슷한 컨셉이네요. 하지만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곡들이 위주인 허밍과 달리 SS의 곡들은 진중함이 강합니다.

첫곡 'Harp Song'은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이 앨범 발매전 싱글로 선공개된 곡으로 제목처럼 하프 연주가 인상적인 곡입니다. 맑게 울리는 하프 소리는 생동감을, 키보드는 진취적 느낌을 더하고 멋진 SS의 보컬은 자신감까지 느끼게 합니다. 앨범의 문을 여는 곡으로 손색이 없습니다.

'Miss you'는 SS가 프로듀서로 참여한 '타루'의 미니앨범에 수록되었던 곡으로, 타루 버전과 비교하면 듣는 재미가 있습니다. 타루 버전의 가사로 따라부르는 엉뚱한 재미도 있구요. 타루 버전과 더불어 '커플 배경음악'

'Rebirth'는 온라인 싱글 'Birth'를 재편곡한 곡으로 뉴웨이브를 연상시키는 사운드가 인상적입 트랙입니다. 역시나 제목만큼이나 진취적이고 희망적인 기운이 느껴집니다. 앞의 두 곡이 빠진다면 이 곡이 오프닝이 되지 않을까요? 'Harp Song' 파트가 끝나고  'Sentimentalism' 파트의 시작을 알리는 것일까요? 앞선 두 트랙이 일렉트로니카에 가깝다면, Rebirth는 일렉트로니카에서 조금 멀어지는 느낌이니까요.

'Oriental Snow'은 동양적 피아노 연주가 인상적인 트랙으로, 개인적으로는 '류이치 사카모토'의 'Merry Christmas Mr. Lawrence'의 'SS식 해석(?)'이라고 하고 싶습니다. 서정적인 피아노 연주와 비트는 조화는 SS가 일렉트로니카 뮤지션이 아닌, 뉴에이지 음악을 바탕으로 한 크로스오버 뮤지션에 가깝다는 생각을 다시 들게 하네요. 은빛 눈발이 날리는 멋진 야경을 상상해 보세요.

'Where Does Love Go'는 어쿠스틱 기타 연주의 '시원한 질주'와 효과음이 재밌는 트랙입니다. SS는 우리에게 묻습니다. 알듯말듯 행방을 알 수 없이 빠르게도 지나쳐가는 사랑은 어디를 향하고 있을까요?  아마도 그 답은 아무도 알 수 없겠죠. 모든 사람의 사랑이 다 다르듯, 모든 사랑은 다 다른 곳을 향하고 있지 않을런지. 그렇기에 이 곡은 '꺄우뚱'으로 가득합니다.

'L.N.F'는 앞선 트랙과 더불어 크로스오버의 향기가 짙은 이 앨범에서, 그나마 일렉트로니카에 충실한 트랙이 아닐까 합니다. 제목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저는 'Love aNd Farewell'이라고 생각합니다. 안타깝게도 시작과 끝이 땔 수 없듯이, L.N.F도 그러하니까요.

'Close to Me'는, 파스텔뮤직 5주년 기념 컴필레이션에 수록되었던 'True Romance'만큼이나, 준수한 SS의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트랙입니다. 역시 어쿠스틱 기타 연주 위로 펼쳐지는 노래를 들으면, 언젠가 에그쉐이크를 흔들며 노래하는 SS의 어쿠스틱 공연을 볼 날이 있지 않을까 하는 엉뚱한 상상을 하게 되네요.

'Sentimental Scene'는 이 앨범의 백미라고 할 수있는 트랙입니다. 도입부는 제목과 어울리지 않게 90년대 갱스터 음악을 생각나게 합니다. 하지만 이어지는 피아노 연주는 제목만큼이나 감성적이고 서정적입니다. 제목부터 SS의 타이틀 곡(?)이니 당연한 것일까요? SS의 음악적 방향을 이 한 곡으로 엿보는 기분입니다. 이 곡에 가득한 낭만적인 기운은, 당초 이 곡이 수록된 앨범의 제목을 'Sentimentalism'이 아니라 'Romancitism'으로 지어야하지 않았나 하는 한탄(?)까지 듭니다.

'Solitude'는 앞선 SS의 주제가(?)때문에 상대적으로 귀에 덜 들어오지만 역시 좋은 트랙입니다. 클라이막스의 몰아치는 느낌은 제목처럼 고독을 표현하기에 적절하지 않나합니다. 혼자이기 때문에 고독한 것이 아닙니다. 사랑이 있기에, 그에 대한 그리움이 있기에 고독이라는 고통이 생기는 것이겠지요.

'Lunar Eclipse'도 이 앨범의 킬링 트랙 중 하나입니다. 동양적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도입부를 시작으로 구름이 걷히고 서서히 진해행되는 '월식(月蝕)'의 현장으로 이동합니다. 달이 완전이 사라지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을까요? 가려진 달은 가려진 소망만큼이나 울쩍한 감상에 빠져들게 합니다.

'AM 11:11', 이 트랙 또한 매력 작렬의 트랙입니다. 오전 11시 11분, 평일이라면 도심 한 가운데는 한산할 시간이겠지만, 주말이라면 참으로 낭만적(?)인 시간이 아닐까 합니다. 늦잠에서 눈을 깰 시간 아닐까요? 잠자리에서 나와 브런치를 준비하는 모습은 상상만으로 즐거워집니다. 사랑하는 이와 함께라면 더 그렇겠죠?

'Time after Time', 앨범에서 가장 'sentimental'한, 완전한 어쿠스틱 트랙입니다. 매일 낮과 매일 밤을 그리워 한다는 가사는 단순하지만 명확하게 와닿습니다.

마지막은 'Falling in Love'로 제목부터 강한 여운이 남습니다. 여기까지 SS의 음악을 여행하면서 SS와 사랑에 빠지지 않으셨는지? SS의 행보는 아직 현재진행형입니다. 하지만 이전까지 행보를 정리하는 의미의 스페셜 앨범이지만 속은 꽉차있습니다. 파스텔뮤직 5주년 기념 컴필레이션에서 SS의 'True Romance'를 들었을 때의 첫인상은 이렜습니다. '파스텔뮤직의 새로운 5년을 이끌어나갈 하나의 기둥'. 별점은 5개입니다.

2009/03/19 23:00 2009/03/19 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