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어제 날짜로 'Humming Urban Stereo'의 1집이 발매되었네요. 앨범 타이틀은 'Very Very Nice And Short Cake'이구요.

이름에서 처럼 이번 1집은 'Very Very Nice'와 'Short Cake', 2장의 CD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Humming Urban Stereo의 2장의 EP는 예전에 소개를 했었는데, Short Cake가 바로 그 2장의 EP 중 하나입니다. 또 Very very Nice의 수록곡 11곡 중 4곡은, 이미 100장 한정으로 판매된 EP 'Cover +3'의 수록곡이었구요.

그래서 2장의 CD에 18곡이 담겨있지만 신곡은 7곡 밖에 되지 않는군요. 저처럼 이미 2장의 EP를 구입했다면 소장가치가 떨어지는 음반이 되어버리고 말았습니다. EP 'Short Cake'만을 갖고 있다고 해도 마찬가지가 되겠구요. Humming Urban Stereo의 앨범을 처음 구입하는 경우라면 추천할 만 하네요.

굳이 EP까지 포함하여 발매할 필요가 있었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Very Very Nice'만 발매하여 가격을 좀 떨어뜨려 발매했다면 좋았을 텐데요. 참고로 이번 1집은 13400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2005/01/25 14:31 2005/01/25 14:31
이지

이미 발표된 음악들에 비해 신곡은 어떠한가요?! ^-^ 저도 이전 음악들을 좋아했던 편이라, 앨범 살까말까 고민중이거든요. 신곡들이 궁금합니다~^-^ (전 앨범들은 갖고 있는데... 정말 소장가치가 떨어지나요?!)

love

이지 님//입고는 오늘 되어서 저도 못 들어보았습니다. 아마도 'Short Cake'와 'Cover +3'를 좋게 들었다면 즐겁게 들을 수 있지 않을까하네요^^ 지를지 말지 엄청 고민중이에요^^;; 그러나 어쩌겠습니까. 이미 빠져들었다면 지를 수 밖에요. 독특한 부클릿 커버나 같이 증정되는 2개의 뱃지 때문에 소장가치는 떨어지지 않을 겁니다^^

와니

아 앨범 나왔군요. 사실 이 밴드는 그리 제 취향은 아니였던 터라..

love

와니 님//이 원맨 프로젝트는 평이 참 다양하죠. 매니아부터 유치하다는 평도 있고 일본 밴드와 비슷하다는 말도 있구요. 저는 그럭저럭 '이런 장르도 괜찮군~'하고 듣고 있어요^^;;;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Humming urban stereo의 노래를 첨 듣게 된건 싸이월드의 랜덤미니홈피를 돌아다니다가 어느 미니홈피에서 였다.
'샐러드 기념일'이라고 참 가사가 독특한(?) 노래였다.
Humming urban stereo의 앨범을 찾아보니 튜브에도 없고 인터넷 음반 쇼핑몰 중에서 한 곳에서 찾을 수 있었다. 상당히 구하기 힘든 음반인 편인데도 팔고있는 배경음악이 부실한 싸이월드에 등록되어 있다는게 신기할 따름이다.

Humming urban stereo는 jeereen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뮤지션의 1인 프로젝트로 데뷰 EP라고 할 수 있는 'short cake'는 총 6곡을 담고있다. 그 중 4곡은 여성 객원보컬이 노래하고 있다. 2곡은 MAY, 나머지 2곡은 Humming girl...
MAY는 '샐러드 기념일'과 'Banana Shake'를 불렀는데 인터넷 방송에서 많이 들어왔음직한 목소리다. 노래를 자주 잘 하는 것이지만 귀엽고 친근한 목소리라고 할까?
전체적으로는 시부야계열이라 해야하나? 단순한 전자음들의 반복으로 꽤 괜찮은 사운드를 들려준다.

일부러 그런것인지 잘 모르겠지만 레코딩 소리가 좀 안좋은 듯한 점이 좀 아쉽다.
기대이상의 앨범이었기에 별 3.5개^^
2004/10/17 20:56 2004/10/17 20:56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마제

음...홈레코딩이라서 사운드가 좀 안좋을거에요.
3~4개의 프로젝트 밴드를 운영하는 지린군은 모든 팀들의 앨범을 자기네 집에서 녹음한다고 하더군요

love

마제 님//이라 그런 비화가 있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