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스티븐 스필버그'의 동심과 휴머니즘, 그리고 '마이클 베이'의 영상과 액션이 합체한 영화 '트랜스포머'.

재밌습니다. 정말 재밌습니다. '매트릭스'와 '반지의 제왕' 이후 제가 본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가운데 가장 재밌습니다.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스토리 전개나 시각효과에서 방심할 틈이 없을 정도 입니다. 특히 차량이 로봇으로 변신하는 순간에는 입이 '딱' 벌어질 정도였습니다. 변신하는 모습이 어색하지 않고 너무나 자연스러워서, 차량이 로봇으로 변신하는 일이 '당연'하게 느껴지더군요.

각각 제작자와 감독으로 참여한 두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와 '마이클 베이'의 특기(?)들이 잘 녹아있습니다. 외계에서 온 로봇과 지구 소년의 우정, 그것은 'E.T'를 떠오르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특히 '범블비'가 정부 비밀기관에 잡히는 애처로운 장면에서 특히 그렇더군요. 인간에 가까운 모습과 성격을 보여주는 로봇들의 모습은  'A.I.'의 로봇들과 비슷하구요. 캐릭터의 성격에서 스필버그 감독의 입김이 컸다면, 영화의 영상은 마이클 베이 감독의 차지였습니다.

영화 후반부의 도심에서 벌어지는 추격씬과 액션씬은 '마이클 베이' 감독의 전작 '아일랜드'을 긴박했던 장면들을 떠올리게 하더군요. 강렬한 태양과 붉은 불길 등 붉은 빛이 두드러지는 화면역시, 가깝게는 '아일랜드'에서 멀게는 '아마겟돈'이나 '더 락'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이었습니다.

'지구 수호'라는 진부한 주제와 '변신 로봇'이라는 유치할 수 있는 소재를, 전혀 진부하지 않고 전혀 유치하지 않게 그려낸 영화 '트랜스포머'. 이 영화는 단순히 '오락'을 넘어서 대부분의 남성들이 어린 시절 꿈꾸었던 '변신 로봇에 대한 로망'에 향수을 불러일으키고 그 '로망'을 다시 한번 불사르게 합니다. 동심과 로망을 위한 찬가 '트랜스포머', 별점은 4.5개입니다.

어떤 스포일러들

2007/07/14 19:58 2007/07/14 19:58

내 20대의 비망록...

슈리

올해 유독 재미있는 헐리우드 블록버스터가 많았던 것 같아요. 수크레는 막상 보고 나니 생각이 나더군요. ㅎ

love

한국영화들이 너무 약세라 그런 것을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