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다섯번째는 '그림자궁전'이었습니다. 이 밴드의 리더 '재경'씨는 'TuneTable Movement'의 대표이기도 합니다. '악기와 장비들은 물에 잠겼지만 우리들의 RocknRoll은 물에 잠기지 않았다'는 멋진 말을 남기면서 힘든 상황에서도 멋진 공연을 보여주었습니다.

'우주공주'와 'Sister is a Rock 'n' Roll Star'는 공연으로는 처음 듣는데 두 곡 모두 좋았습니다. '우주공주'는 제목부터 어쩐지 공주인게 만화 주제가 느낌이 났고 'Sister is a Rock 'n' Roll Star'에서의 두 남녀의 하모니는 올드팝을 연상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두 곡다 독특한 분위기라고도 할 수 있지만 '그림자궁전' 특유의 박진감있는 연주가 있기에 역시 '그림자궁전'의 곡이었구요. 두 곡과 '광물성 여자', She's got the Hot Source' 등 여성과 관련된 곡들이 많네요.

2006/02/11 00:04 2006/02/11 00:04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앞선 밴드들이 서정적인 음악을 들려주었다면 이제부터는 열정적인 음악을 들려주는 밴드들이라고 하겠습니다. 그 첫번째는 '굴소년단'이었습니다.

밴드 리더인 원구씨의 말에 의하면 '굴소년단'은 레게밴드가 아닌 팝밴드랍니다. 뭐, 레게밴드면 어떻고 팝밴드면 어떻겠습니까.

역시 '굴소년단'의 음악에는 어떤, groove를 느낄 수 있다고 할까요?

2006/02/08 01:12 2006/02/08 01:12
9

으하하! 밧데리가 없으면 폰카로라도 찍어주는 열정!
역시 최고 멋져요! ㅠ_ㅠ

love

메모리 카드가 없었죠@@ 밧테리라면 덜 난감했을 텐데 말이죠.ㅋ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이어지는 솔로 뮤지션 '흐른'의 공연. 하지만 중간부터는 다른 밴드들의 멤버와 밴드 사운드도 들려주었습니다. 밴드 '흐른'은 혼자일 때와는 또 다른 멋진 음악을 들려주었습니다. 밴드 '흐른'의 모습을 종종 봤으면 좋겠네요.

밴드 멤버들이 나오면서 세팅이 상당히 소요되었는데 'TuneTable Movement'의 합주실 겸 작업실이 물에 잠기는 사고가 있었다고 합니다. 악기와 장비들까지도 잠겨서 오늘 공연하는 모든 밴드들이 공연 준비가 부족했다고 합니다. 생각만해도 마음이 아픕니다.

2006/02/08 00:54 2006/02/08 00:54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하도'였습니다. 앨범 준비 중이라는 소식을 들인지 꽤 되어가는데 어떻게 되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첫 곡부터 실수가 있었지만 곡수도 많고(곡들이 다들 짧은 편이어서) 역시 '하도'다운 편안한 공연이었습니다.

2006/02/08 00:46 2006/02/08 00:46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2주만인 지난 일요일에 빵에 다녀왔는데 디카를 챙겨가면서 깜빡하고 메모리카드를 빼놓고 갔습니다. 결국 사진은 핸드폰으로 찍었지만, 역시나 엉망입니다.

지난 일요일 빵에서 있던 공연은 'Live is Life'라는 제목의 'TuneTable Movement' 설립 첫 공연이었습니다. 'TuneTable Movement'는 주로 빵에서 공연하는 밴드들이 만든 단체입니다. 이번은 그 소속 밴드들이 총 출동한 공연이었구요.

'로로스'는 처음 보는데 원래 5인조이지만 사정상 3인조로 공연했습니다. 첫인상은 좋았고 다음에 5인조 공연도 보고 싶네요.

2006/02/07 17:08 2006/02/07 1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