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7월 7일 토요일 홍대 '빵'에서 있었던 '판타스틱 라이브 쇼', 무려 5개의 밴드들이 등장하는 화끈한 공연이 있었습니다.

첫번째는 '화끈함'과는 좀 거리가 있는 '플라스틱 피플'이었습니다. 우울함보다는 흥겨운 포크(folk)를 들려주는 '플라스틱 피플', 활발하지는 않지만 은근하고 꾸준하게 활동하는 모습에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은근한 생명력이 바로 플라스틱 피플의 매력 중 하나가 아닌가 합니다. '사거리의 연가'는 역시 아무리 들어도 '플라스틱 피플' 최고의 명곡이네요.

오랜만에 보니 베이시스트가 바로, 지금은 무기한 활동 정지 중인 '페일슈'의 멤버네요.

2007/07/11 20:18 2007/07/11 20:18
우스운

악, 정말 가고싶었던 공연인데.. ㅠ 갔다오셨군요 !!

love

올줄 알았는데 안왔었군!!
빅스타 쇼쇼쇼도 그냥 지나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