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네번째는 '그림자궁전'이었습니다. 'SSAM' 공연도 오랜만이었지만, SSAM에서 하는 그림자궁전의 공연도 오랜만이었습니다. '빵' 공연과는 다른 현란한 조명때문인지, 분위기가 더 후끈 달아오르는 느낌이었고, 사진 찍기도 편했습니다.

공연 레퍼토리는 앨범 발매 이후의 공연들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확실히 밝은 조명 아래서는 뭔가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2007/07/15 14:31 2007/07/15 1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