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포츈쿠키'였습니다. 2집은 아직 구입하지 않았고 1집은 너무 잘 들었는데 공연은 처음 보게되었습니다.

첫곡은 바로 제가 1집에서 가장 즐겨들었던 '북극의 연인들'이었고 너무나 감동이었습니다. 동명의 영화만큼이나 좋은 곡으로, '실연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곤 했는데 뛰어나게 실연을 해 내더군요. '헛소동', '일요일 아침' 등도 그랬고 공연에 대한 내공이 상당한 수준이었습니다.

예전에 라디오에서 들은 인터뷰로는, 독특한 마인드와는 거리가 먼, 멀쩡한 사람들인줄로 알았는데, 공연하는 모습을 보니 다시 한번 재고해 보아야겠습니다. 다음주 목요일에 단독 공연이 있다는데 갈 수 없는 점이 아쉬울 따름이네요.

2007/07/14 22:56 2007/07/14 2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