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데뷔앨범 'Instant Pig'의 성공에 따라 큰 기대 속에 발매된 '클래지콰이(Clazziquai Project)'의 두 번째 앨범 'Color Your Soul'.

2004년에 발매한 데뷔 앨범 'Instant Pig'는 '클래지콰이'에게 대중의 관심을 모아준 앨범이었고, 그 인기는 수록곡들이 CF에 사용되면서 표면적으로도 드러났습니다. 더구나 판매량이나 대중의 인기보다는 음악성에 중점을 둔 시상식인 '2005년 제 2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가수(밴드)'와 '최우수 팝'까지 안겨주니, '대중성'과 '음악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성과를 보여주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생소한 리믹스 앨범 'ZBAM'도 1집과 2집을 잇는 1.5집으로서 상당한 완성도와 기대되는 신곡들을 들려주었구요.

그렇기에 필연적으로 클래지콰이의 새로운 앨범에 대한 기대는 높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대중의 눈을 한 수준 높여놓은 그들이었기에, 대중은 더 높은 수준을 원할 수 밖에 없었죠. 앨범 아트웍에서는 1집에 이어 전형적인 돼지가 등장하여 -멧돼지의 그림자와 등장했던 리믹스 앨범과는 다른, 변종이 아닌- 1집의 혈통을 잇는 '적자'임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intro "Beautiful Woman"에 이어지는 "Salesman"은 크리스티나의 보컬이 빛나는 트랙으로 앨범의 전반적인 성향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1집보다 더 높아진 보컬의존도와 더 짙어진 팝적 성향을 엿볼 수 있습니다. 더욱 댄서블한 "Fill the night"과 1집 중반부의 트랙들을 연상시키는, 비교적 강렬한 비트의 "Cry out loud"가 이어지고 'I will give you everything'에서는 나긋나긋한 보컬로 인해 말랑말랑한 팝적 감각이 절정에 달합니다. 'Come alive'는 2집 수록곡 가운데 가장 일렉트로니카적인 트랙으로 타이틀 곡 "날짜 변경선"은 팝적 성향이 절정에 달한 라운지풍의 트랙입니다.

같은 플럭서스 뮤직 소속의 이승열이 객원보컬로 참여한 "Be my love"는 인기 드라마에 삽입되어 화제를 모은 트랙으로 'Color your soul'의 후반부의 시작을 알리는 트랙입니다. 후반부의 다른 점은 전반부보다 더 보컬 의존적이며, 대체적으로 가볍고, 일부 트랙에서는 상당히 어쿠스틱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곡들이 어쿠스틱으로 편곡해도 어색하지 않을 법하네요.

'삼인삼색(三人三色)'의 시작인 "춤"은 호란의 보컬이 빛나는 트랙으로 클래지콰이를 '대한민국 대표 일렉트로니카 밴드'라고 부르기에 무색할 만큼 어쿠스틱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후에 "이바디"로 만나게 되는 호란을 엿볼 수 있죠. 앨범 타이틀과 동일한 제목의 "Color your soul"은 "춤"에서 코러스에 가까웠던 알렉스가 호란과 역할을 바꾼 트랙으로 제목처럼 Soul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춤"과 더불어 이 앨범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곡인 "Speechless"는 호란과는 또 다른 매력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크리스티나를 만날 수 있고 전작의 "After Love"에 비견할 만한 트랙입니다.

비교적 나긋하고, 조금은 느끼한 알렉스의 보컬과 함께하는 "Sunshine"은 전작의 "Gentle Rain"을 생각나게 하는 흥겨움과 발랄함을 담고 있습니다. 물론 그 흥겨움과는 역설적으로 이별을 노래했던 "Gentle Rain"과는 다르게, "Sunshine"은 가사까지도 제목처럼 찬란합니다. 여름의 연가로 손색이 없죠. "Step Ahead"는 이어지는 "다시..."의 Intro 성격의 짧은 연주 트랙입니다. "다시..."는 여러모로 전작의 'flower'를 떠올리게하는 트랙입니다. 개성이 강한 두 보컬인 알렉스와 호란이 서로의 개성을 줄이고, 차분하게 하모니에 집중한 점이 그렇고, 흔한 싸구려 발라드처럼 눈물에 호소하지 않고 차분차분, 또박또박, 하지만 안타깝게 읊조리는 가사가 그렇습니다. 이별의 슬픔을 넘어, 더 먼 곳을 바라보는 마음에 대해 생각하게 하구요.

분명 'Color your soul'은 전작 Instant Pig에 견줄 만큼 클래지콰이의 다양한 음악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작이 대중에게 안겨준 '충격'을 생각한다면 분명히 아쉬운 앨범입니다. 영화에서 본편을 능가하는 후속편이 매우 드물다고 합니다. 하지만 대중의 귀를 "일렉트로니카/라운지"라는 또 다른 세계로 한 단계 높이고, 또 그 만큼 후속작에 대한 기대치를 높인 그들이기에 아쉬움은 짙습니다. 그럼에도 각곡의 퀄리티나 앨범 전체의 완성도는 대중가요의 평균을 뛰어넘는, 흔히 말하는 'Well-made'라고 하기에 충분합니다. 그렇기에 클래지콰이에 대한 기대는 완전히 버릴 수 없는 것이구요.

2010/12/12 13:53 2010/12/12 1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