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9와 숫자들'의 EP '유예'가 발매되면서 몇몇 온라인샵에서 '발매 기념 공청회' 초대 이벤트가 진행됐었다. '공청회'라니, 무슨 정부기관의 정책 발표회나 고위 공직자의 인사 청문회가 생각나는 어색한 단어인데, 음반을 같이 듣는 모임이 아니라 '9와 숫자들'이 직접 수록곡들을 들려주고 팬들과 이야기하는 일종의 '팬미팅' 같은 자리이기에 다녀왔다. 그런데 장소가 특이했다. 공연장이나 클럽이 아니라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달콤 커피'란다. 처음 듣는 장소라, 홍대 근처에 많은 이쁜 카페 같은 곳으로 생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막상 가보니 그곳은 '커피빈'이나 '스타벅스' 같은 커피 프렌차이즈였다. 처음 듣는 브랜드인데, 모델은 무려 '신세경'! '달콤 커피'라고 해서 맛있는 커피를 의미하나 했는데 영어로 'dal.komm coffee'라고 쓰고 우리말로는 '달.콤 커피'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유예' 공청회도 '9와 숫자들'의 유통사인 '파고뮤직'에서 장소를 잡아서 진행하는 이벤트로 알았는데 아니었다. 사실은 '달.콤 커피'에서 진행되는 '카페 라이브 프로젝트'인 'Veranda Live'의 하나로 기획된 공연이었다. 그리고 이 Veranda Live는 '달.콤 커피'와 '달뮤직'이 함께하는 프로젝트라는데, '달'로 시작되는 이름에서 두 회사가 계열사라는 점을 알 수 있다.

'달뮤직', 생소한 이름이라 바로 검색을 해보니 온라인 음원 제공 업체( http://www.dal.co.kr/ )였다. 그리고 달뮤직은 바로 우리에게 피쳐폰 시절에 벨소리와 통화 대기음 서비스로 알려진 '다날'의 계열사(?)였다. 피쳐폰에서 스마트폰으로 바뀌면서 벨소리나 통화 대기음에 대한 관심이 많이 줄어들었는데, 벨소리와 통화 대기음으로 쌓인 '음원 서비스'에 대한 경험으로 달뮤직을 열었나보다.  조금 일찍 도착해서, 기다리는 동안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마셨는데, 이처럼 '달.콤 커피'와 '달뮤직'을 연계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음악과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꽤나 괜찮은 상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계한 상품이라 '달.콤 커피' 늘어날 수록 매력적인 상품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밖에도 음악과 연계하려는 노력이 매장 곳곳에서 보였다. 해드폰으로 유명한 브랜드 '젠하이저'와 연계하여 제품들을 청음해 볼 수도 있었고, 매장에는 통기타가 비치되어있어 고객들이 직접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자세히 보면 달.콤 커피의 로고(맨 위 사진) 뒤 쪽에 보이는 스피커들의 유닛이나 로고 자체도 콩나물 모양의 '음표'를 커피잔과 합쳐 놓은 모습에서 달.콤 커피가 음악을 테마로 하는 카페라는 점을 상징하고 있었나 보다.

'유예' 발매 기념 공청회는 넓지 않는 공간을 가득 채운 팬들과 함께 시작되었다. 1집과는 다르게 EP '유예'가 어쿠스틱 느낌이 나게 녹음된 곡들이 많기 때문인지, 9와 숫자들도 차분히 많은 상태에서 공청회를 시작했다. (키보드 세션은 얼마전에 솔로 뮤지션으로서 EP를 발표한 '오수경'이었다.) EP 수록곡들로 셋리스트를 꾸려갔지만, EP와는 역순으로 공연이 진행되었다. 그래서 첫 곡은 '낮은 침대'였다. 그리고 '공청회'라는 이름처럼 밴드의 연주 뿐만 아니라, 음반만 들어서는 알 수 없는 EP 제작과 수록곡에 관한 뒷이야기와 팬들이 궁금한 점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시간이 곡과 곡 사이마다 있었다.

'낮은 침대'에서는 멤버들의 침대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고, '아카시아꽃'에서는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원곡이라고 할 수 있는 '과수원길'의 저작권 문제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그리고 '착한 거짓말들'에서 너무나 궁금했던 '알파벳'도 9의 입으로 들을 수 있었다. (물론 의미까지는 알려주지 않았다.) 역시나 '몽땅'에서는 내부에서도 '19금 논란'이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슬기롭게(?) 피해간 방법을 들을 수 있었다.

관객과 밴드 모두 앉은 자세에서 차분한 분위기로 진행된 '공청회'는 뮤지션과 팬들이 아주 가까운 자리에서 편안하게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자리였다. 아주 오랜만에 '9'가 솔로 뮤지션으로서 가끔 '프리마켓'이나 '빵'에서 차분하게 앉아 로 공연하던 모습이 겹쳐졌다. 아마도 9가 음악 생활을 하면서 어느 때보다도 편안한 때가 바로, '9와 숫자들'의 지금이기에 그런 느낌이 들지 않았나도 싶다. 2005년부터 들었던 그의 음악들에서 지금의 음악이 가장 그의 진솔한 음악이기에 그러지 않나하는 생각도 들었다.

http://youtube.com/bluoxetine 영상은 이곳에서.

2012/12/13 17:13 2012/12/13 17:13

내 20대의 비망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