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작년 12월 23일, 초대로 다녀온 '옥상달빛' 단독 공연 '수고했어, 올해도!' 후기.

콘서트홀이 홍대쪽이 아니고 잠실에 있는 '롯데호텔월드'라서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었는데, '달뮤직' 이벤트 응모에 당첨되었기에 먼 거리지만 다녀왔다. 사실 음반으로만 듣던 '옥상달빛'이기에 공연은 어떨지 궁금하기도 했다.

오후 6시 시작이었고 약간의 여유를 두고 도착했는데, 공연이 열리는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의 입구 앞은 이미 인파로 북적거렸다. '왜 정식 공연장도 아니고 더구나 거리도 먼 잠실에서 단독 공연을 할까?' 궁금했는데, 입장하기 전에 확인한 좌석 배치도를 보니 알겠다. 대략 1500석 이상의 좌석배치를 보니, 가뜩이나 대목을 노리고 공연이 많이 열리는 연말이라 그 정도의 인원을 수용할 장소는 얼마 없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초대라 그런지 뒤쪽에 가깝게 앉았는데, 앞쪽의 1000석 정도는 유료 관객, 뒤쪽은 무료 초대로 구분되는 듯했다. 아무튼, 인디 밴드의 단독 공연으로는 엄청난 규모임에는 틀림 없었다.

홍보나 무대는 꽤나 신경을 쓴 공연으로 보였지만, 결론적으로는 무척 아쉬운 공연이었다. 두 장의 앨범을 발표했지만, 20곡이 되지 않는 곡수로는 단독 공연을 꾸려가기에는 곡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는데, 역시나 그랬다. 2시간이 넘는 공연을 노래로만 채우기에는 부족했는지 두 사람의 이야기(멘트)는 많았다. 라디오 활동을 통해 '옥상달빛'을 좋아하게 된 사람들에게는 좋았을 수도 있겠지만, 그들을 노래로 알게되고 음반으로만 접해왔고 그들의 라이브가 궁금했던 한 사람으로서는 아쉬울 수 밖에 없었다. 큰 규모에 비해 '들을 것'은 없었다고 할까나?

모델 출신으로 최근에 음반을 발표한 사람이 게스트로 나온다고 하길레, 누구나 기대한 '그녀'가 아닌 홍진경이 나온 점도 그랬다. 라디오 팬들에게는 좋았을 수 있겠지만, 좋은 음악이 듣고 싶었던 나에게는 '완벽한 무리수'였다. 초대로 가서 그나마 위안이었지만, 잠실까지 가는데 든 시간이나 공연의 규모에 비해 내용은 아직 부족했다.  옥상달빛이 한 두 장의 앨범을 더 발표한 다음, 열릴 공연들이나 기대해 봐야겠다.

2013/03/05 16:20 2013/03/05 1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