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작년에 '이수영' 6집 리뷰를 쓰면서 마지막에 이수영의 전 소속사 '이가기획'의 지나친 상술을 비난한 일이 있었다. (이수영 6집 리뷰)

하지만 6.5집을 마지막으로 이수영과 이가기획은 지난 4월 즈음 돌아섰고 언론에서는 '아름다운 이별'이라는 식으로 띄워주는 기사들을 볼 수 있었다. (관련글)

지나친 상술로 상당히 마음에 안 들었던 이가기획이 이렇게 순순히(?) 이수영을 놓아준다니, 매우 의아한 일이었다. 그리고 이가기획에 대한 반감을 그나마 조금은 덜 수 있었다.

하지만 실상은 역시 드러났다. 10월 21일, 바로 이번주에 발매되는 이수영의 7번째 앨범이자, 소속사를 옮긴 후 첫 앨범인 'Grace'의 예약판매가 지난달 말 즈음부터 시작되고 있었다. 대표적인 인터넷 음반몰 오이 뮤직의 예약판매 코너를 보자. (바로가기) 이수영 7집 'Grace' 밑에 또 다른 '이수영'의 이름을 달고 있는 앨범이 보인다. 클릭해보면 레이블은 '이가기획', 발매일은 '10월 20일'이다.

정말 어이 없는 노릇이다. '역시나' 이가기획이다. 트랙 리스트를 살펴보면 일본어 곡이 3곡 추가되었다는 점 외에는, 지난번에 울궈먹은 6.5집과 다른 점을 찾기 힘들다. 또 왜 하필이면 7집의 발매 하루 전인 20일을 발매일로 잡았을까?

이 썩은 심보는 정말 해도 너무했다. 이미 떠났고 울궈먹을 만큼 울궈먹었으면서 또 울궈먹고 발목을 잡아야 속이 풀릴까? 물론 기업이 이득을 취하기위해 '상술'을 쓰는 것은 당연한 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장사에는 '상술'말고도 '상도'라는 것도 있다. 그렇게 상도도 모르고 상술만 피우는 기획사들이 우리 음반시장을 갉아먹고 있다.

한 때, 엄청 잘 나가던 가수 '조성모'에게도 이런 일이 있었다. 소속사를 옮기고 새앨범을 발표하기 전, 전에 몸담고 있던 기획사에서 '베스트'라는 이름을 단 앨범을 발표하는 바람에 결국 몇 개월 후에나 새앨범이 세상에 나올 수 있었다. 하지만 역시 새앨범의 성적은 크게 좋지 않았다.

눈 앞의 이득만을 찾는 이런 썩을 대로 썩은 '악덕 상술'의 기업들, 불법 음원들과 함께 몰아내야 할 '공공의 적'이 아닐까? 음반 업계는 mp3 비난만 하기에 앞서 자신들의 과오를 뉘우치고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한 자신들의 어리석음부터 반성해야 할 것이다.

이익을 추구하기에 앞서, 음반 시장의 앞 날을 내다보는 약간의 눈썰미와 음반 업계에서 함께 일한다는 동업자 의식이 아쉽다.

2005/10/16 19:05 2005/10/16 19:05

안녕하세요. 어제 이수영에 대한 신문기사를 보고서 이 글을 작성합니다.   예전에 제가 이수영을 아까운 가수라는 주제로 포스트를 작성한 적이 있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고 언론에 비춰지는 모습만 가지고도 이수영이 자신의 재능을 다 발휘하지..

초절정하수

연예계에 대해서 헤박하신가봐요. ㅋㅋ
전 잘 모르는데.. 이가기획이란 곳이 그런 곳이었군요.
뭐 가요계의 암 정도인가봐요?
좋은 짜투리 지식 한개 얻어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love

많이 아는 편은 아니지만, 음반시장 돌아가는 모습이 정말 암울해서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이가기획, 워낙 저지른 일이 많고 이수영이 이가기획있을 때부터 이가기획 싫어하는팬들도 상당히 많았구요. '적당히' 하면 좋은데 언제나 도가 지나치더라구요.

leif

Beautiful Ho~ 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