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유난히 솔로 뮤지션이 많은 날이었는데, 네번째는 '흐른'이었습니다. 앞선 '카카키오'에게 바톤을 이어받아 '흐른'의 공연에도 차분한 분위기는 유지되었습니다.

2006/01/28 10:05 2006/01/28 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