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내가 가장 처음 알게된 한국인 뉴에이지계 피아니스트. 본인은 자신의 음악을 '세미 클래식'으로 정의. 지금까지 3장의 정규앨범과 1장의 OST, 1장의 이미지 앨범 그리고 2장의 스패셜 앨범을 발표.

-2001년 5월 1집 'Love Scene' 발표
-2001년 11월 2집 'First Love' 발표
-2002년 6월 영화 '오아시스' 이미지 앨범 'Oasis & Yiruma' 발표
-2002년 12월 영화 '강아지똥'의 OSt '강아지똥 Music By 이루마' 발표
-2003년 10월 3집 'From the Yellow Room' 발표
-2004년 8월 ruma's another society라는 이름으로 스페셜 앨범 'Nocturnal lights... they scatter' 발표
-2005년 4월 스페셜 앨범 'Destiny of Love'발표
-2005년 5월 'First Love Repackage' 발표
-2005년 11월 4집 'Poemusic' 발표
-2006년 11월 5집 'H.I.S. Monologue' 발표
-2008년 10월 6집 'P.N.O.N.I' 발표
-2011년 11월 '더 베스트 : 10년의 회상' 발표
-2012년 5월 7집 '기억에 머무르다 - Stay in Memory' 발표
-2013년 10월 8집 'Blind Film' 발표
-2015년 10월 9집 'Piano' 발표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지난 12일에는 Geek Live House 공연 말고도 KBS를 다녀왔습니다. 바로 KBS가 성탄특집으로 방영할 '이루마의 해피 크리스마스'라는 이름의 프로그램 녹화 현장이었지요.

이루마씨의 소속사 '스톰프뮤직' 카페에서 선착순으로 200명에게 방청 기회를 주었는데, 그 200명 안에 들게되어서 다녀오게 되었지요. 동반 1인까지 방청이 가능해서 총 400명, 방청객 모두가 이루마씨의 팬이라고 할 수있었지요. 저는 늦게 가서 자리는 그다지 좋지는 않았어요. 아마 방송에서 관객석이 나와도 저는 보이지 않을 듯합니다.

1시간 정도의 방송 분량인데 2시간 예정으로 잡혀있던 녹화가 다행히 NG가 적어서 1시간 30분 정도로 끝이 났지요. 박수치느라 좀 힘들었습니다.^^


녹화 시작 전 세트 준비 모습입니다.

사진 & 후기 더 보기~ more..

2004/12/15 17:14 2004/12/15 17:14
이지

어머나... 정말 너무너무 부러워요... 좋으셨겠다! (>_<)

love

에즈원이랑 한혜진씨를 보니 박수치느라 힘든 것도 모르겠더라구요...쿨럭..^^;;;

세가단열

2층이 사진은 훨 잘찍히네요..^^

love

아무래도 높은 곳이 사람들이 머리에 방해받지 않고 사진 찍기는 편하긴 하죠. 흔들림에 약하다는 것이 문제..ㅠ.ㅜ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어제 이루마씨의 이번 투어 중 6번째 콘서트이자 제가 3번째로 보러간 콘서트는 제가 사는 부천에서 가까운 인천에서 있었습니다.
바로 전날, 금요일에는 카바레 사운드 콘서트도 다녀오고 토요일 오전에 있던 시험 공부도 하느라 무척 피곤했지만, 그래도 '공짜'였기에 다녀오고 말았습니다. 확실히 지난 안양이나 천안과는 다르게 '가깝기'때문에 정말 좋더군요.

이번 콘서트도 이루마씨가 입장과 동시에 끊임없이 터지는 카메라 플래쉬...천안 콘서트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 짜증이 났지만, 다행히 이루마씨의 주의와 진행요원들의 대처 덕분에 악몽은 되살아나지 않았습니다.

인천 공연은 2층까지 관객이 찰 정도로 정말 대성황이었습니다. 1층이 가득차지는 않았지만 1층만 해도 1000석이 넘는다고 하니 총 관객은 천명을 훌쩍 넘는듯 했습니다. 지난주 성균관대 콘서트가 어떠하였는지 모르겠지만, 제가 관람한 세 번의 공연 중에서는 가장 많은 관객이었구요.

역시 지난 선곡에서는 천안 공연과 차이가 없었습니다. 물론 앵콜곡은 달랐지요. 앵콜곡 세 곡 중 한 곡은 지난 두 번의 콘서트와 마찬로 '흐려진 편지속에'를 노래와 함께 연주하셨고, 다른 한 곡은 김건모의 곡 '아침풍경'을 역시 노래와 함께 연주하셨죠. 이루마씨의 노래는 세 번의 공연 중 이번 공연이 가장 좋더군요. 가사는 좀 틀린 듯했지만요. 마지막 한 곡은 피아노 곡이었는데 제목이 기억이 안나네요.

공연은 만족스러웠지만, 공연 후의 싸인회는 혼잡함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더군요. 수 많은 관객에 따른 싸인회의 혼잡함을 예상하지 못한 콘서트 기획사의 대처가 매우 아쉬웠습니다. 줄은 중간보다 앞쪽에 섰지만 피곤때문에 포기하고 집으로 향했지요.

공연 시작 부터 촬영을 금지한다는 안내 방송에도 불구하고, 뭐가 잘난 듯 플래쉬까지 터뜨려가며 사진을 찍는지... 정말 뒤통수 한대 때려주고 싶더군요. 끊임없이 터지는 플래시를 보면서 성숙된 관람의식이 아쉬웠고, 관객의 99.9%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었지만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점이 부끄럽기까지 하더군요.

2004/11/28 21:49 2004/11/28 21:49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별로 좋지 않은 공연의 추억이 될 듯하군요.

영등포에서 천안까지 내려가는 길부터 짜증이 차오르기 시작했죠.
철도청 XX들은 연착은 기본이라는 말밖에 안나오네요. 영등포에서 천안까지 1시간 거리를 13분 정도나 연착하면 어쩌라는 말인지...
작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천안에 1년반정도 살아 보아서 천안에서 영등포로 (혹은 그 반대로) 기차를 주로 이용했는데 연착 안하는 경우가 열에 하나가 될까말까합니다. 그럴꺼면 아예 도착시간을 여유있게 표시해두지 맨날 연착되면서 도착시간은 왜 그 모양인지... 이런건 보상규정 강화하도록 어떻게 안되나...도착시간보다 10%이상 지연되면 요금의 절반을 물어주게...

6시 30분에 도착해서 부랴부랴 택시승차장으로 갔지만 택시는 별로없고 기다리는 사람은 많더군요. 하는 수 없이 미리 보아둔 약도를 상기하며 부랴부랴 뛰기 반, 걷기 반으로 보도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중간에 한번 길을 물어서 도착했는데 인터넷에서 찾아본 약도와는 크게 다르더군요. 45분 쯤 도착한 듯 합니다.

1부는 지난주 안양 공연과 비교해볼 때 최악이었습니다. 분명 방송으로 공연중에 촬영을 하지말라고 주의가 있었는데도 촬영하는 사람은 많더군요. 그런건 이해가 됩니다. 그런데 어이없게 플래시까지 떠뜨려가며 촬영하는 XX들은 또 뭔지... 그 영향인지 이루마씨가 2번째 곡에서 실수를 하시던군요. 결국 이루마씨가 멘트 중에 공연 중에는 촬영을 자제해달라는 말까지했죠. 8곡 정도 연주후 그렇게 1부가 지났습니다. 1시간 정도로 안양 공연보다 짧아졌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2부때는 촬영하는 사람이 거의 없더군요. 괜찮았습니다. 하지만 안양 공연에 비해 멘트도 적어졌고 공연곡도 줄어든 느낌이네요. 안양 공연보다 늦게 시작해서 그런 것일 지도 모르지만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의 영향도 있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은 다시 천안으로 올라와야하는 시간의 압박이 있어서 사인회는 포기했습니다. 10시 13분 후에는 11시가 지나야 다음 열차가 있더라구요.

아무튼 개념 없는 XX들은 빠따로 야무지게 맞고 백반 한번 대접해야 정신 차릴려나요?

글이 좀 과격해진 면도 있네요. 결론은 연주회에서 질서를 지킵시다~


드라마 콘서트 천안 공연 사진 3장 more..

2004/11/07 01:24 2004/11/07 01:24
세가단열

아.~ 안녕하세요^^ 오늘 루마을 정팅에서 있었던 사람입니다. 제 싸이에 오셨더군요. 그래서 저도 와야겠기에 오긴했으나 글을 남길만한 곳이 어딘지 몰라서 여기에 써봐요.
제가 그지역에 살아서 안양공연 갔었는데...
그때 그 이상한 날파리만 없었으면 더할나위없이 좋은 공연이
되었을텐데... 조금은 아쉽지만 분위기 괜찮았죠?
12월 공연때 뵈었으면 좋겠네요.^^
그럼 ...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어제 10월 30일부터 이루마씨의 드라마 콘서트 전국 투어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처음 가보는 이루마씨의 콘서트이기도 했지요.

공연은 6시부터 시작이었는데 입장이 좀 늦어져서 6시부터 시작하게되었지요. 대강당이 다 찰 줄로 알았는데 의외로 2층은 텅비었고 1층도 뒤쪽은 거의 비더군요.

공연은 역시 좋았습니다. 1부와 2부사이의 인터미션이 15분 있었지만 앵콜까지해서 3시간 정도로 상당히 긴 공연이었습니다. 18곡에 앵콜 3곡으로 생각보다 상당히 많은 곡을 들을 수 있었지요.

연주는 거의 2곡씩 묶음(?)으로 진행 되었습니다. 그 묶음 중간중간에는 이루마씨의 곡을 쓰게된 동기나 쓸때의 느낌, 혹은 관련된 경험담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지요.

이루마씨의 언변이 아주 웃기다고 할 수 없지만(이루마씨는 '작곡가 겸 연주자'!!), 이루마씨가 연주회 관객들을 위해 재밌게 말씀하시려고 노력하시는 모습이 무척이나 보기 좋았답니다.

매일 집에서 CD플레이어나 컴퓨터 스피커롤 듣던 음악들을 실제로 연주하는 모습을 보면서 들으니 또 다른 느낌이 들더군요. 'Mika's song'이나 '바다의 선율'처럼 처음 듣는 곡들도 있었지만 나머지 곡들은 다들 귀에 익은 곡들이라서 곡의 흐름을 예상하면서 들어갈 수 있었지요.

역시나 앵콜에서는 이루마씨의 노래를 들을 수 있었죠. 감기 때문에 목이 안 좋다고 하셨지만 그래도 열심히 노래를 하셨습니다. 2번째 곡은 실수를 하셨지만요. 그래서 본 공연에서 들려주셨던 'I...'를 즉흥적으로 바꾸어 연주하셨죠.

끝나고는 싸인회도 있어서 미리 가져갔던 CD자켓에 싸인도 받았습니다. 줄이 무척 길었는데 거의 뒤쪽에 서는 바람에 좀 오래 기다리긴 했지만요^^


사진과 연주곡 리스트 보기 more..

2004/10/31 15:55 2004/10/31 15:55
골빈해커

아..난 언제 저런데 가 보나...orz

love

저도 CD사면서 이벤트에 당첨되서 운 좋게 봤죠^^;;; 이런 이벤트때문에 CD사는 보람(?)이 좀 생긴다고 할까요^^;;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내가 이루마씨 팬인 나로써는 이 앨범의 리뷰를 쓴다면 분명 한 쪽으로 치우쳐질 수 밖에 없다.

이루마를 첨 알게된 것은 피아노를 중심으로 하는 뉴에이지에 관심을 갖게된 2001년 즈음이다.

너무나 유명한 유키 구라모토을 시작으로 이사오 사사키, 스티브 바라캇 그리고 이루마까지... 그 당시에 찾아 듣기 시작했었다.

맑고 울림이 있는 피아노 음색이 특징인 유키 구라모토, 그 당시 나는 그의 음악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래서 SAILING IN SILENCE 부터 사서 들어보기 했지만 역시 한 두번 듣고는 구석에 처박혀 버렸다.(요즘은 좋아지기 시작해 다시 꺼내 들어보고 있다.)

젊고 재능이 넘치는 스티브 바라캇, 꽤나 멋진 음악을 만들어 낸다. 스트링이나 색소폰 뿐만 아니라 드럼, 일렉트릭 기타까지 동원해서 밝고 너무나 긍정적인 음악을 들려준다. 가장 최근의 정규 앨범 'All about us' 정말 강추!!...이 사람은 크로스오버에 가깝다나?...이루마 다음으로 좋아하는 뉴에이지 아티스트...

이사오 사사키, Sky walker라는 곡으로 우리나라에 알려졌고, 위에 두 아티스트에 비해 이루마와 음악적으로 가깝다고 할 수 있겠다.(우리나라에서 소속사도 이루마와 같아 두 사람이 함께 공연하기도 했다.) 그의 음악에는 시노자키라는 음악 파트너의 현악기가 많이 사용된다.(바이올린, 얼후 등...) Skywalker외에도 Moon River도 추천...

이루마의 음악을 본격적(?)으로 좋아하게 된 때는 그의 두번째 앨범 First Love때 부터이다. 솔직히 첫번째 앨범은 별로 였다. 하지만 왠걸 First Love는 정말 주옥같은 곡들로 가득 차 있어 정말 버릴 곡이 없다. 그후 지금까지 정규앨범과 OST를 포함해 4장의 앨범이 나왔지만 First Love를 뛰어넘는 앨범은 아직 없다.

이루마의 음악이 장점이라면, 유키 구라모토처럼 청명함이나 우수는 덜 할지 모르지만, 아기자기한(?) 음색을 최대한 사용한다는 점이다.

조금 소박하면서도 힘이 있고, 즐거움, 기쁨... 그리고 말로 담을 수 없는 감정들... 그런 것이 그의 음악이다.

그리고 그의 음악을 더 인상깊게 해주는 것은 앨범 북클릿마다 있다는 그의 짧은 글들이다.

2번째 앨범 발표 후 이루마는 어떤 인터뷰에서 영화음악에 관심이 있고 기회가 된다면 해보고 싶다고한 얼마후 영화 '오아시스'의 이미지 앨범 'Oasis & Yiruma'와 클레이메이션 '강아지 똥'의 OST가 차례로 발표된다. 이 앨범들에서도 '역시 이루마구나..'할 만한 음악들을 들려준다.

2003년 10월세번째 앨범 'From the Yellow Room' 발표하고 시작한 공연활동을 마치며 영국으로 돌아가기전 그의 팬들을 작은 선물이 하나 날아왔다.

'Nocturnal lights...they scatter'라는 타이틀의 앨범...

앨범 발표 전의 이야기처럼 피아노 연주곡 외에도 실험적인 곡들과 보컬곡이 수록되어있다. 트랙들 사이사이의 전자음과 째즈풍의 곡들은 피아노를 중심으로 했던 그의 전 작품들과는 역시 다른 사운드를 들려주지만 그 분위기는 앨범 전체의 분위기를 흐리지 않고 잘 어울린다. 마지막 트랙과 히든 트랙으로 들어간 2곡의 보컬곡도 또한 그렇다.(작년 즈음인가 '스티브 바라캇'이 보컬 앨범을 발표한다고 했을때 '강아지 똥' OST에 수록되어 비교적 괜찮은 보컬을 들려주었던 'Dream'을 떠올리며 이루마의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해 이루마씨는 언제쯤 보컬 앨범을 낼지 물은 적이 있었다.)

새로운 시도...역시 젊은 뮤지션답게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그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종로 영풍문고에서 우연히 본 그의 쇼케이스에 그는 밝고 수줍은 모습이었다.) 이런 시도들이 바탕이되어 이루마가 영화음악 쪽에서도 성공을 하리하는 기대가 담긴 예상을 해본다.

역시나 난 편견에 휩싸여 이번 앨범에 별 4.5개의 점수를 주고 싶다...
2004/08/22 23:38 2004/08/22 2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