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이 영화 이제야 보네요. 원작 소설을 읽은 때가 거의 2년전 일이라 내용이 가물가물한데 영화를 보니 원작과는 많이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2년 전에 써 놓은 글을 보니 역시나 내용이 많이 다르긴 하네요. 그래도 그 느낌은 제법 잘 표현했습니다. 소설 속에서 등장했던 장소를 읽으면서 떠올렸던 상상처럼 정말 비슷한 모습으로 그려낸 장면도 있구요.

뭐니뭐니 해도 역시 좋았던 점은 아리따운 여배우가 둘 이나 나왔던 점! 청순한 매력을 듬뿍 발산한 '아키' 역의 '나가사와 마사미'는 어쩐지 요즘 물의를 빚고 있는 '김옥빈'하고 느낌이 조금 비슷하네요. 원작에는 없었던 '리츠코'역으로 등장한 '시바사키 코우'는 영화 초반에는 기대보다 별로였는데 점점 이뻐지는 느낌이다가 마지막 '우룰루'의 작열하는 태양 아래서 그 매력이 듬뿍 발산되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녀석, '어린 사쿠타로'역의 '모리야마 미라이'는 딱 보고 이 사람이 떠올랐습니다.

바로 이 사람!!..



'누구나 중고교시절 한 번은 경험했을 만한 첫사랑'에 관한 이야기라고는 하지만, 저는 중학교 시절 남자반이었고 고등학교는 남자학교라...쓰읍...

장면들이 일본 영화답게 아기자기하면서도 이쁜 매력이 있지만 DVD 화질은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네요. 원래 영화가 그런건지 또렷하지 못하고 상당히 번지는 느낌이라고 할까요? 별점은 3.5개입니다.

+영화에서 1986년 '사쿠타로'가 고교시절, 정확히 17세 때 '리츠코'가 초등학교 저학년, 10세가 안될 것으로 생각되는데, 2000년대의 두 사람은 그럼 몇 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을 약속한 것인지...
2006/08/04 22:38 2006/08/04 22:38

내 20대의 비망록...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어제(27일) 발매된 영화 '친절한 금자씨'의 DVD가 발매 당일 품절되는 진기록(?)을 보여주었습니다. 다음 물량은 1월 10일에 입고가 된다는군요. 그만큼 '친절한 금자씨'에 대한 관심이 아직도 대단하다는 뜻이겠죠.

그리고 또 한가지 문제가 터졌습니다. 저는 오늘 아침 이 DVD를 받아서 2번 Disc의 일명 '색이 빠지는 버전'의 '친절한 금자씨'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CJ로고가 끝나자마자 들리는 소리는 영화 평론가의 목소리였습니다. 분명히 코멘터리는 선택하지 않고 본편을 보고 싶었는데 해설이 나오더군요. 이상해서 타이틀로 돌아가 음성 설정을 보니 해설 밖에 없더군요. 영화에서 음성 변경을 했지만 종류가 딱 하나 뿐이더군요. 1번 disc에서는 분명히 영화 음성과 2가지 해설이 들어있는데 뭔가 이상하네요.

DVD 제작사인 'CJ 엔터테인먼트'의 광고로는 해설만 나온다는 언급은 없었는데 앞으로 어떻게 될지 지켜보아야겠습니다.


DVD 정보 more..



그리고 Disc 2의 Special feature 중 2가지가 빠져있네요.

*DVD를 PS2로 돌리니 음성이 한 가지였는데 PC로 돌려보니 2가지로 나오긴 하네요. 그런데 영화 음성이 해설에서 배경으로 들리는 음성 수준의 볼륨이네요. disc 1과 비교해봐도 확실히 작군요.
2005/12/28 14:36 2005/12/28 14:36

2003년 겨울인가? 어느 날 밤에 올드보이를 보고 박찬욱 감독의 펜이 되어 버렸다. 올 해 여름...마지막 복수극인 '친절한 금자씨' 는 올드보이 보다 약간 더 무서운 영화였다. 이영애 또한 mbc드라마 '대장금'에서 보여 주었던 아름다웠던 모습과 ..

작년 마지막날, 몇년동안 참아왔던 영상에 대한 갈망! 바로 중대형 TV를 구입하고자하는 갈망을 이루고 나서 새해에 배달이 왔다. 덕분에 SkyLife를 해지하고 케이블 디지털TV를 신청..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1997년 개봉당시 개봉일에 극장에서 보았던 영화 '에이리언4'. 이 영화로 '위노나 라이더'가 좋아졌다는...

'DVD 2.0' 번들로 4개월 연속으로 증정했던 '에이리언 SE' 시리즈의 4번째로 동생이 이 DVD를 보고 잡지를 구입.

2003년 special edition은 극장 개봉판과는 다른 오프닝과 엔딩이 있다고 하여 보았다. 오프닝은 모르겠지만 엔딩은 다르다.

에이리언 시리즈치고 상당히 빠른 전개는 좋았지만 위노나 라이더가 등장한 이유는 참으로 황당.

장 피에르 주네 감독이 프랑스인이기 때문인지 결말에서 파괴된 파리(Paris)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에이리언의 진화가 더딘 사이 인간 전사들이 많이 진화했는지 이젠 싸울 만하다. 별점 3.5개
2005/12/27 22:31 2005/12/27 22:31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DVD 잡지에서 번들로 준 헤드윅. 대단한 내용에 대단한 연기, 대단한 영화!!

'헤드윅'을 연기한 '존 카메론 미첼'은 처음에는 좀 혐오감(?)도 들었지만 볼 수록 연기에 몰입되면서 '그녀'로 생각하게 되었다. 헤드윅 뿐만 아니고 헤드윅과 밴드를 이끌어가는 친구들도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초기 헤드윅의 밴드 멤버가 미군과 결혼한 한국 여성들이었다는 점은 우스우면서도 씁쓸한 우리 역사의 한 조각이다. 결국 헤드윅은 락스타로 성공을 한 것일까?

사람을 미치게 만드는 무엇, 그것이 음악에 있는 것일까? 별 4.5개.

"So there is the music."
2005/12/27 22:20 2005/12/27 22:20

참 특이한 영화였답니다. 보게 된 사연부터 이야기해보면, 영화잡지 부록으로 나온 DVD타이틀이였으나 포스터처럼 저에게는 여장남자라는게 그리 호감이 가지 않게 되어 책상구석에 잠자던 영화였지만 그 이미지만은 지워지지 않던, 한마디로 버림받았던 영화였죠. 어느날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이 한국에서 리메이크된다는 소식에 다시 한번 원작을 보던 중 그 비호감 포스터가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에 두번인가 세번인가 나오더군요. 왠지 '사랑따윈..'를 다 보..

1004ant

최근작 '숏버스'도 있답니다.. 보시게 되면 리뷰 좀 부탁할까요? ^^;

저 또한 영화잡지 부록으로 받고 아주 늦게 봐버렸던 기억이 나네요... 포스터보고 흥행엔 무관심한가보다 했거든요.

love

오 검색해보니 우리나라에는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듯하네요. 같은 감독에다 음악적 내용인듯하니 기대가 되네요~!!!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동생이 입수해 놓은 '매그놀리아' DVD, '톰 크루즈'가 출연해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고 하여, 한 '6년 전'부터 볼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이제야 보게 되네요. 생각보다 재생 시간이 기네요. DVD 케이스를 보니 188분이라고 나와있네요.

조용히 집에서 편안히 볼 만한 영화입니다. 어떻게 해서든 얽여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화 시작부분의 메시지처럼 이 사람들의 연결이 단순한 '우연'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드라마같은 영화라 뭐라 할 말이 없네요. 톰 크루즈의 연기는 아마도 제가 본 그의 영화 중에서는 최고입니다. 별점은 4개입니다.

'언젠가 다가올 결말, 그 결말을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2005/12/25 22:56 2005/12/25 2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