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롤링홀'을 마지막으로 방문했던 때가 언제였더라? 기억이 나지 않을 만큼 오래되었는데, '9와 숫자들'의 단독 공연이 열린다기에 오랜만에 발걸음을 옮겼다. 공연 제목은 "9와 숫자들 두 번째 작품 '유예' 발매 기념 콘서트"로 거창한 제목이지만, 사실 공연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 및 연말 시즌이기에 '발기 기념' 및 '연말 정산(?)' 공연이라고 봐도 되겠다. 물론 12월 22일이라는 날짜는 좀 애매하지만, 때가 때이니 만큼 장소 섭외도 쉽지 않았으리라.

7시 시작인 공연은 6시 30분부터 입장을 시작했고, 예매순서로 입장순서가 정해지기에 '얼리버드'로 빨리 예매했지만 빠른 입장번호는 아니었는데도 다행히 앞쪽에 앉을 수 있었다. 이미 12월 초에 단독공연과 비슷한 '공청회'를 보았기 때문인지, 공청회와는 어떤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다른 셋리스트를 들려줄지 궁금했다. 더불어 오랫만에 듣는 게스트들의 이름에서 근황이 궁금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궁금했던 두 오프닝 게스트 가운데 첫 팀은 바로 '한강의 기적'이었다. 생각해보면 데뷔앨범은 잘 들었지만 공연을 본 기억은 없는데, 같은 레이블(TuneTable Movement)인 '9와 숫자들'을 통해 처음 공연을 보았다. 밴드로 기억하는데, 이번 공연에서는 무슨 사정인지 프런트맨만 무대로 올라왔다. 밴드 이름의 의미를 담고 있는 '한강의 기적'을 포함하여 2~3곡의 짧은 무대였다. 이름 덕분에 '대통령 테마주'처럼 새로운 대통령의 '수혜 밴드(?)'가 될 수도 있겠는데, 2013년에는 활발할 활동으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 게스트는 바로, 외모와는 다르게 달달한 음악을 들려주는 밴드 '티어라이너(Tearliner)'였다. 과거 파스텔뮤직 소속으로 처음 알게되었고, 레이블 공연에서 몇 번 보았던 밴드이다. 파스텔뮤직에서 데뷔앨범도 발매하고 드라마 '커피 프린스 1호점' OST로 파스텔뮤직의 부흥과 본인의 음악적 커리어에도 큰 족적을 남겼다고 볼 수 있는데, 최근에 활동이 뜸하다가 다시 활동을 시작한다고 한다. 데뷔앨범과 EP를 '파스텔뮤직'에서, EP를 '해피로봇레코드'에서 발매했는데, 이번에는 9와 숫자들의 앨범을 유통하는 '파고뮤직'과 함께 두 번째 정규앨범을 발표한다고 한다. OST 참여로 쌓인 곡들이 꽤 될 듯한데, 그 곡들 가운데서 몇 곡 들려주었다. 정말 오랜만에 공연으로 만나는 밴드인데 기타리스트도 그대로였고, 사실 '티어라이너'의 2집보다는 티어라이너와 그 기타리스트가 함께한 'Low-end Project'가 왠지 더 기대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시작된 본 공연 '9와 숫자들'의 무대는 '연날리기'로 문을 열었다. 지난번 공청회처럼. 4인조 밴드 구성에 키보드 세션(오수경)이 함께 공연을 진하리라 예상했는데, 이번 공연에서는 한 명의 세션이 더 있었다. 바로 기타리스트 '유정목'의 형이자, 그의 원래 밴드 '프렌지'의 드러머 '유성목'이었다. 공연을 보지 않았다면 드러머가 두 명이라 이상하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이 공연에서 그는 드럼이 아닌 퍼커션과 다른 보조 악기들을 담당해서 더욱 풍성한 소리를 들려주는 역할이었다. 이어 '칼리지 부기', '오렌지 카운티', '몽땅', '말해주세요'를 연이어 들려주었고 1집의 공연처럼 즐거운 분위기로 진행되었다.

1집의 곡들과 다르게 EP 수록곡들은 공청회처럼 차분한 어쿠스틱 공연이 확실히 좋았는데, 이 콘서트에서도 EP 수록곡들은 어쿠스틱으로 들을 수 있었다. '유예'를 시작으로 '아카시아꽃', '플라타너스', 그리고 컴필레이션 수록곡 '서울 독수리'까지 어쿠스틱으로 들려주어, 공청회에 초대받지 못했던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주었다. 단독 공연에서만 볼 수 있다는 9가 빠진 숫자들 '넘버스'의 특별 공연이 있었고, 30세 전후의 팬이라면 기억할 '쿨'의 '어떤 그리움'을 들려주었다.

9가 다시 무대로 올라왔고 2부가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는데, 평소에 보기 힘든 모습들을 보여주었다. 9가 커다란 안경을 쓰고 '그리움의 숲'을 부르는 모습이라던가, '석별의 춤'을 부르면서 자칭 '맨체스터 댄스'를 추는 모습이 그랬다. 단독 공연에 찾아온 팬들을 위한 '특별 선물'이었다고 할까? 2부에서도 아직 어떤 앨범에도 수록되지 않은 '깍쟁이'를 비롯하여 앨범에 수록된 여러 곡들을 들려주었고, 2장의 앨범으로 풍성해진 셋리스트를 느낄 수 있었다.

꽤 많은 곡을 들려주었고, 그만큼 짧은 않은 시간의 공연이었지만, 오랜만에 깊게 몰입되었던 공연이어서 짧게 느껴졌다. 마지막 곡이 끝나고 당연히 앵콜 요청이 있었고, 앵콜로 '슈가 오브 마이 라이프'와 신곡 '산타클로스'를 들을 수있었다. 신곡 '산타클로스'는 기존의 '9와 숫자들'의 곡들과는 다른 재치가 느껴지는 곡으로 이 밴드의 또 다른 색깔을 들을 수 있었다.

데뷔앨범이 요즘 청년들의 '늘어난 유년기'에 대한 자아성찰이었다면, EP '유예'는 진중한 '성장통'이 느껴지는 앨범이었다. 2집에 담기에는 무거운 이야기들을 EP로 풀어내지 않았을까 하는데, 2집에서는 '깍쟁이'처럼 흥겨운 곡들로 1집의 분위기를 이어가지 않을까 한다.

2013/02/07 17:07 2013/02/07 17:07

내 20대의 비망록...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28일 금요일에 있었던 '12 Songs about You'라는 제목의 '파스텔뮤직 레이블 공연'이 있었습니다.. 제목으로만 봐서는 12곡만 들려주는 공연이거나 12팀이 나올 법하지만, 사실 이 공연 하루 전인 27일에 같은 제목의 컴필레이션 앨범이 발매되었고 이에 맞춘 발매기념 공연도 겸하고 있었습니다.

'Lemarr'라는 일러스트레이터의 일러스트들과 함께한 이번 컴필레이션 앨범은 작년 초에 발매되었고 역시 발매기념 공연이 있었던 'Cracker : compilation for a bittersweet love story'의 연장선에 있는 앨범으로 자세한 이야기는 조만간 찾아올 '앨범 리뷰'에서 하도록 하죠

첫 밴드는 1년만에 다시 롤링홀에서 보게되는 최근 '커피프린스 1호점'의 OST에 참여하면서 나름 유명세(?)를 탄 '티어라이너(Tearline)'였습니다. 짧아진 그의 머리는 최근 그의 자신감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느낌이었습니다. 최근 분위기를 반영하듯, '커피프린스 1호점 OST' 수록곡 두 곡과 기존 앨범 수록곡 두 곡을 들려주었습니다. 역시 배우 '이선균'이 불러 인기를 모은 티어라이너의 곡 '바다여행'을 들을 수 있습니다. 이선균이 부른 노래는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었을 때처럼 어색했는데, 역시나 티어라이너가 부르니 딱 어울렸습니다. 하지만 '이선균 버전(?)'에서 들을 수 있었던 '한희정'의 피쳐링을 공연에서 들을 수 없으니 뭔가 허전하더군요.

'커피프린스 1호점'에 참여하여 약 4개월간 공연을 못하다가 이번이 처음네요. 그리고 조만간 이선균이 부르는'바다여행'을 들을 수도 있답니다. 조만간 있을 '커피 프린스 1호점 콘서트'를 기대해봅시다.

몇몇 사진에서 오른쪽에 보이는 남성 일렉기타 세션이 바로 '티어라이너'와 남성 듀오 'Low-end project'를 함께하는 멤버입니다. 솔직히 저는 '티어라이너'보다는 몇 곡 발표하지 않은 'Low-end project'가 더 기대되네요.

2007/09/29 08:31 2007/09/29 08:31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퍼포먼스와 사회자의 진행이 있고 나서, 두번째 밴드 '티어라이너(Tearliner)'가 등장했습니다. 오랜만에 보게되는데 하루 종일 서있던 터라 발이 아파서, 밴드의 대표곡 'Novaless'만 듣고 구석에 좀 앉아 있다가 마지막 곡들 들었습니다.

보기와는 달리 상당히 말랑말랑한 곡을 하는 밴드라서 분위기를 달구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2006/09/25 01:13 2006/09/25 01:13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영국 레이블 'Robot!'과 우리나라의 '파스텔뮤직'이 손잡고 만든 컴필레이션 앨범... 솔직히 두 레이블이 뭉쳤다는 사실보다는 bonus CD에 들어있는 미발표 곡들때문에 구입한 앨범.

'미스티 블루'의 'Slow Days', '올드피쉬'의 '도둑 고양이 빈센트', '해파리소년'의 '춤추는 소녀와 빨간 구두', 이 3곡만으로도 소장가치는 충분!!

more..

2006/06/21 18:32 2006/06/21 18:32
ez

이런; 이런 앨범이 존재했었나요 -_-;
주문시작;(소규모..하고 지나(Gina) 주문하는김에 같이 주문을;; wish 리스트에 담아놓고 꽤나 오래 지났군요 ^^; )

love

하하^^;; 지나(Gina)는 누군가 해서 향에서 찾아보니 두 곡 들어 볼 수 있던데, 참 세련됐네요!

소규모 이번 토요일에 공연있다네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5분의 자유시간이 있은 후 이어진 공연은 '티어라이너(Tearliner)'의 무대로 정말 오랜만이었습니다. '로우엔드 프로젝트'의 다른 한 명은 바로 '티어라이너'의 세션 기타리스트였습니다. 결국 두 밴드는 같으면서도 다른 밴드가 되겠네요.

'Novaless'를 시작으로 크래커 수록곡 '소행성 B612' 등 멋진 곡들을 들려주었습니다. '라이너'씨의 터프할 듯한 외모와 다르게 감성적은 곡들은 언제나 인상적입니다.

2006/04/01 12:04 2006/04/01 12:04
럽스

아-사진담아가도될까요?? 티어라이너다음카페에...아니면 http://cafe.daum.net/tearliner 직접 올려주시는것도 좋을거같애용^-^*

love

담아 가셔도 됩니다. 싸이는 종종해서 파스텔 뮤직 타운에 몇장 올렸는데 다음 카페는 별로 안해서요^^;;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봄이 되면 여자들의 소비가 늘어난다고, 어떤 TV 프로그램에 나왔는데, 여자도 아닌 제 마음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4월에 엄청난 소비를 해버렸습니다. 통장에 잔고가...

결국 신보들을 다량(?) 변환했답니다. 이 앨범들 리뷰도 써야할텐데 말이죠.

more..

2005/04/30 01:41 2005/04/30 01:41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어제 오랜만에 사운드홀릭에 다녀왔습니다. 바로 '파스텔뮤직 레이블 공연'이 있었어요. 공연팀은 '티어라이너(Tearliner)', '우리는속옷도생기고여자도늘었다네(속옷밴드)' 그리고 '푸른새벽'이었습니다.

첫 무대는 티어라이너였어요. 이름만 들어오다가 처음 공연을 보게되고 또 처음 그들의 음악을 듣게 되었습니다. 멤버 5명이 다 남자라 첫 이미지는 좀 무거웠지만, 그들이 들려주는 음악은 그 이미지와 달랐습니다.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하네요. 살짝 기대해봅니다.

2005/03/04 10:58 2005/03/04 1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