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10월 28일 신촌 현대백화점 뒤쪽에 있는 '창천공원'에서 '문화로 놀이짱'이라는 각종 공연가 열리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매주 여러 공연이 열리나 본데, 제가 가본 적은 처음이었습니다. 마임, 밴드, 비보이, 마술 등 여러 공연이 있었지만, 제 블로그의 성격 상 역시 공연만 사진에 담았습니다.

바로 약 2주만에 보는 '그림자궁전'입니다. 앨범 녹음이 한창인데 오랜만에 야외공연에 참여했습니다. 관객은 너무 적지도 많지도 않았습니다.

예전에 '프리마켓'에서의 야외공연이 좋지 않았기에 좀 걱정이 되었는데,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물론 좋았지요. 그동안 생긴 관록의 힘이라고 할까요? '그림자궁전'에게도 야외공연을 이끌어가는 '넉살'이 생긴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사진에서 알 수 있 듯, 오늘도 '9'의 기타는 줄이 끊어지고 말았습니다.

사진을 정리하며 보니, 멤버들의 표정에서 정말 '가을의 우수'가 느껴졌습니다. 그만큼 그 날의 하늘과 스산한 바람은 그랬어요. 최근 앨범 녹음하면서 다시 부르기 시작한 'Unknown Mountain'은 무르익어가는 가을과 너무나 잘 어울렸어요. 나중에 앨범이 발매되고 리뷰를 쓰면서 'Unknown Mountain'에 대한 해설(?)을 쓴다면 이렇게 쓰게 될 듯하네요.

We just picked up a mountain which we don't even know the name of.
(우리는 이름이 뭔지도 모르는 산으로 들어갔지.)

'사랑'이라는 이름의 거대한 산, '산'이라는 추상적인 단어가 그것을 이루는 돌과 바위와 나무, 그리고 그 속의 크고 작은 동식물들을 모두 아우르는 의미이듯, '사랑'이라는 너무나 추상적인 아름다움에 끌려, 그 속에 숨어있는 크고 작은 가시와 함정과 불화를 모르고 뛰어든 어린 시절...

I shouted on the top. Water was always flowing down.
(정상에서 나는 소리질렀어. 물은 언제나 아래로만 흘렀고.)

산에 오르는 이유, 목표, 끝, 바로 '정상'...'사랑'의 끝, '헤어짐'. 그 사랑의 '정상'에서의 외침, 그리고 언제나 아래로 흐르는 물처럼 역시 아래로 흐르던 눈물. 그 끝에서 아스라이 사그라지던 청춘의 시간들.


제가 '그림자궁전'을 왜 좋아하는지 조금 알 듯도 합니다. 그들의 음악은 '아름다운 혼돈'과 많이 닮아 있거든요.

2006/10/31 23:58 2006/10/31 23:58
junkie

저희 학교 왔을 때는 조금 바가지머리스타일의 젊어보이는 베이시스트 분이셨는데, 스타일이 바뀌신건지 아님 멤버가 바뀌신건지 ^_^

love

탈퇴하고 새 멤버 영입한 겁니다.ㅎㅎ

9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은 이럴 때 쓰는 거군요.

감동입니다! 리얼 감동!

그나저나 제 굴욕의 사진은 정말...ㅋㅋㅋ

love

비평이란 원래 다 꿈보다 해몽인지 몰라요.ㅋ
아티스트는 아무 생각 없이 쓴건데 막 비평가들이 배 나와라 감 나와라고...
문학 시험 문제들이 딱 그렇잖아요.ㅎ

그 사진은 여긴 없습니다!!.ㅋㅋㅋ

ez

... 이런 음악인들을 위한 초울트라퍼펙트 기타줄은 없는겐갓!!;;

love

기타줄이 문제가 아니라 기타에 문제가 있어서 줄이 자꾸 끊어지는 거라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