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운이 좋게도 '00스테이지'에서 보려고 했던 세 팀이 처음부터 연달아 공연을 해서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까지 보고 '프리마켓(free market)'이 열리는 홍대 앞 놀이터로 향할 수 있었습니다. 원래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는 순서로는 네번째였는데 세밴째 팀의 멤버가 모두 오지 않아서 먼저 할 수 있었습니다.

'프리마켓' 공연도 '00스테이지'에서 보았던 '하도' 외에도 '골든팝스', '디어클라우드' 등의 상당히 좋은 라인업이었습니다. 놀이터에 도착했을 때, 세번째인 '하도'까지 진행이 되었고 네번째 예정인 '골든팝스'가 도착하지 않아서 소강상태였습니다. 저에게는 참 운이 좋은 일이었지요.

네번째 '골든팝스'를 대신해서 그 다음 순서로 예정되어 있었던 '디어클라우드(Dear Cloud)'가 공연을 하였습니다. 이번에도 어쿠스틱이었지만 지난번 멤버 다섯 명중 네 명이 참여했던 때와는 달리, 보컬과 기타리스트 단 둘의 단촐한 공연이었습니다.

이번이 '디어클라우드'의 올해 '프리마켓'에서 마지막 공연이라네요. 참고로 프리마켓은 11월 말까지만 열립니다. 푸르고 시린 날에 어울리는 슬픈 팝을 들려주었어요. 앨범이 발매되면 꼭 한 장 장만해야겠습니다.

2006/11/13 01:02 2006/11/13 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