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5월에 비해 CD구입량이 급감한 6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마 '소울메이트'로 유명해진 'Nouvelle Vague'의 셀프타이틀 앨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나온 'Marilyn Manson'의 'Eat me, drink me'. 무조건 지르고 보는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당히 저렴해서 질러본 '신화'의 'Winter story 2006-2007'. 정규 앨범은 몇장이나 갖고 있지만 스페셜 앨범은 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천히 모으고 있는 '보아'의 음반들. 이번에는 single 'Sweet Impact'의 CD+DVD 버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디밴드 '허클베리 핀'의 싱글. 배송비지불을 막기위에 껴넣은 싱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David Lanz'의 수작 중 하나라는 'White'. 이미 다른 앨범들로 수록곡 중 몇곡을 알고 있지만 소장용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태왕사신기'로 다시 뜨고 있는 일본의 '히사이지 조'의 'ETUDE'. 저렴하게 중고로 입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늦게 한국에도 발매된 'Steve Barakatt'의 초기 앨범 두 장. 이전에 발매된 앨범들도 모두 리마스터링되어 재발매되니 난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기타 듀오 'Depapepe'의 'Ciao Bravo'. 청량한 신선함.

미개봉 중고와 일반 중고로 지출에서 선방한 6월. 바로 바람직한 소비생활이랄까.
2007/12/17 13:46 2007/12/17 1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