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Mondialito의 sommeil des vrilles(클릭^^)


올해 7월에 소개했던 미니 앨범 합본 'Avant la pluie + note of dawn'의 'Mondialito'의 셀프타이틀 앨범인 'Mondialito'가 지난 10월 24일에 발매되었습니다. 저는 국내 라이센스를 맏고 있는 '파스텔뮤직'에 특별하게 부탁해서 음반 매장에 배포되는 날보다 3일 정도 빨리 구매했었습니다.

두 장의 미니 앨범으로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둔 뒤라, 소위 '돈 바른' 사운드를 느낄 수 있다고 할까요? 앨범 'Mondialito'에서는 'Avant la pluie + note of dawn'보다 따뜻해지고 세련미가 강화된 French Pop을 느낄 수 있답니다.

제목 톡톡 튀는 상큼한 느낌의 첫 곡 'soda'를 시작으로 보컬 junko와 string이 묘한 조화를 이루는 'on se perd'가 이어집니다.

'sommeil des vrilles'는 이 앨범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입니다. Mondialito의 곡들 가운데 가장 따뜻한 느낌의 곡으로, 듣고 있으면 머릿속에서 해질 무렵, 작은 성당이 있는 한적한 교외의 풍경이 떠오릅니다. '작은 성당'은 아무래도 중간중간 들리는 종소리 때문인 것같네요.

포근한 느낌의 'sommeil des vrilles'에 이어지는 'l'ennui sans fin'은 cool하고 세련된 느낌의 곡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모 작가의 문체와 비슷한 느낌이라고 생각됩니다.

빵집이름으로 잘 알려진 제목 'tous les jours'는 junko의 목소리가 코러스와 어우러지면서 '사이좋은 모녀가 부르는 노래'라는 느낌이 들게합니다. 빵집에서 먹음직스러운 빵들을 보면서 느끼는 푸근함과도 조금 닮아있구요.

아쉽게도 앨범 수록곡은 8곡이 전부입니다. 총 12트랙이지만 나머지 4곡은 한국 팬들을 위한 미발표곡과 지난 미니 앨범의 live version입니다. 국내 미발표곡 'ephemeral'과 비교해 보면 이번 앨범에서 보컬 junko의 발전을 느낄 수 있답니다. 'l'azur'와 'notre échec'의 acoustic live version은 album version과는 또 다른 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세련된 파리의 거리부터 낭만적인 교외의 풍경까지 일본산 프렌치팝 'Mondialito'에서 느낄 수 있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프랑스어를 몰라 가사의 내용을 알 수 없다는 점입니다. 별점은 4개입니다.
2005/12/31 15:23 2005/12/31 15:23
초절정하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ove

많이 많이 받으세요~!!

iris2000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행운과 희망이 깃들고, 모든 것이 순조롭게 풀리는 2006년이 되었으면 합니다.

love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6년 로또도 하나 되시구요^^

homeless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love

복 많이 받으시고 펩톤이 공연하길 빌어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