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최희섭, 최홍만과 더불어 한국인으로는 사기에 가까운 하드웨어(체격조건)을 가진 차두리!

2002년 월드컵 전부터 그 하드웨어에 걸맞는 소프트웨어(감각과 기술)을 갖춘다면 한국축구의 대들보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결국 2006년 월드컵 23명에 포함되지 못했다.

하지만 축구 경기장에서 뛰지 못하는 대신, 마이크를 잡고 우리를 즐겁게 해주는 차두리, 그는 혹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중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세계 최고의 대표팀들을 잔디 위에서가 아닌 중계석에서 지켜본다면, 또 뭔가 배울 만한 점이 많지 않을까?

안타까운 아들을 위한 차범근 감독의 배려가 아니었을까?

2010년에는 강력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로 무장한 차두리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2006/06/24 11:34 2006/06/24 11:34
JK

이번에 보고 배운게 많은 만큼 다음에는
차두리가 사기적일 정도의 플레이를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아무도 찍소리 못할 정도로....

love

인간병기 차두리를 조만간 국대경기에서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높이와 파워라면 조재진보다는 차두리죠!!

예의바른

차두리 선수 전 좋아요~
분명 점점 성장할 것입니다!

love

꼭 성장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자유

박지성, 이영표, 안정환 등이 보석이라면, 차두리는 원석에 가깝겠죠. 앞으로 크게 성장할 겁니다. :)

love

차두리가 브라질에서 축구를 배웠다면 또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지금보다 더 대성하지 않았을런지요^^;;;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할 말이 없네요.

명백한 오심이 한 경기에 몇 개인지...

뭐, 한국의 불만은 심판의 중징계로 무마되겠지요.

피파 회장이 스위스 사람인지라, 의혹을 거둘 수가 없군요.

지금까지 본 축구 경기 중 가장 부끄러운 시합이었습니다.

이렇게 오심이 심하니, 인간 주심 다 자르고 기계를 도입해야 할 때가 아닌가합니다.

토악질이 나오려고 합니다.
2006/06/24 05:54 2006/06/24 05:54
iris2000

우리에게 운이 따르지 않았나 봅니다. 결정적인 순간마다 터지는 오심도 그렇고... 선수들은 잘 싸워줬지만 경기가 이렇게 진행되면 정말 힘 빠지죠.

love

스위스에게 옐로카드 주는 것마져 우리의 공격 흐름일 때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옐로카드 한 장은 16강 가면 무효라는 걸 정확히 이용한 모습이었죠@@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우리나라의 국민성인지, 정부와 언론의 물타기인지 모르겠지만 '월드컵'에 뭍혀서 우리나라와 국민 개개인의 생활에 더 중요한 '한미 FTA'에 대해서는 좀 조용한 느낌이다.

얼마전 KBS에서 보여준 'FTA 12년,멕시코의 명과 암'을 보고나서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 사실 이번 한미 FTA에 대해 자세히 몰랐지만(지금도 마찬가지이지만) 그 프로그램을 보고 나서 나의 입장은 'FTA 견제'가 되어버렸다. 미국과의 FTA 채결 후 멕시코의 모습은 '자신보다 더 큰 기생충에게 당하고 있는 꼴'이었다.

정부가 FTA를 협상하고 있는 과정에서 미국에의 '요구 사항'들, 특히 '개성공단 섬유류의 '한국산 인정'도 의문이 든다. 우리나라 수출 주력품이 아직도 섬유류였나?, 이 요구 사항이 인정되어 관세가 없다고 해도 중국의 저가 공세를 당해낼 수 있을까?, 우리나라가 10년 후에도 20년 후에도 섬유류를 지금처럼 수출하고 있을까?, 등 여러 의문이 든다. 10년 후, 20년 후 아니 그 이상을 내다볼 수 있는 요구 사항을 내놓아야 하는 것은 아닐까?

'WTO(World Trade Organization)'와 'FTA(free trade agreement)', 국경 없는 자유무역을 지향하는 단체와 협약이다. WTO, 말이 좋아 자유무역을 위한 '세계무역기구'이지 사실 강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특히 '미국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다고 본다. FTA도 마찬가지로 말이 좋아 '자유무역협정'이지 강자의 구타에 대항해서 가드를 올리는 약자에게 '가드도 못하게 하는 협정'이 될 수도 있다.

'국경 없는 자유무역'이 노리고 있는 것은 '실질적인 국가 기능의 붕괴'일 수 있다. 그런면에서 보면 지구촌 축제 '월드컵'은 WTO와 FTA의 최대 적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월드컵은 철저히 국가 단위로 팀이 결성된다. 많은 선수들이 국가의 부름을 받는 것인 '영광스러운 일' 혹은 '당연한 일'로 생각할 것이고, 부상이 아닌 '말도 안되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대표팀 징집을 거부할 경우 온 국민의 비난의 표적이 되기도 한다. 많은 '국민'들은 월드컵 기간, 약 한 달의 시간 동안 경기장에서 직접 관람하거나 집에서 TV로 축구 경기를 시청하면서 자신의 국가를 응원하고 그런 행위들을 통해 국가에 대한 소속감과 국민으로서의 일체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결국 '월드컵'은 무의식적으로 국가를 재인식시키고 국가의 의미를 강화시킨다고 할 수 있다. 월드컵으로 단결된 국민의 의식은 외세의 압력에 저항하는 원동력 중 하나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어쩌면 WTO와 미국이 '허울 뿐인 자유무역'의 전파를 위해서 가장 먼저 해결해야할 과제는 'FIFA의 해체'와 '월드컵 폐지'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 분명 월드컵은 WTO와 FTA의 적이 될 만하다. FIFA는 거의 IOC와는 달리 미국의 입김에 놀아나지 않는 국제 스포츠 기구이니... 하지만 우리나라 언론은 월드컵을 국민의 FTA 보는 눈을 가리는 수단으로 악용하는 점, 정말 아쉽다.
2006/06/09 21:58 2006/06/09 21:58
소나무

월드컵이 끝나면 아마도 우리의 비어있는 호주머니를 확인하지 않을까...농업, 섬유 등 난항이 있지만 다른 부분들이 너무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것 같아 오히려 그게 더 불안합니다.

love

월드컵이 끝나서도 알아차리기는 할까요^^;;; 정부는 공청회도 한번 안하고...누구의 정부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