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날이 넘어갔습니다. 네번째 밴드는 처음 보게되는 '파니핑크(Fanny Fink)'였습니다. 'Mondialito'가 관객이 이탈이 있었는데, 그래도 '올드피쉬'의 선방(?)으로 기대보다 많은 관객이 남아있었습니다. '파니핑크'의 세팅 중에도 조금 이탈이 있었습니다.

들어본 느낌은 특별히 끌리는 점은 없었습니다. 그냥 평범하다고 할까요? MR 장비가 고장났다고 하니 다음에 다시 한번 들어봐야겠습니다.

2006/08/20 14:19 2006/08/20 14:19
시리.

아직 앨범은 이른감이 있는듯.

love

파스텔 신인들은 상당히 앨범이 빨리나오고...좀 된 푸른새벽은 세월아 네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