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오프닝 밴드가 '데미안 더 포크(Demain The Folk)'였다면, 마지막은 '데미안 더 밴드(Demian The Band)'였습니다.

많은 공연에서 첫곡으로 자주 연주되는 앨범의 마지막 곡 '투명인간'을 시작으로 '더 포크'에서 들려주었던 '머리', 'Guess' 등 1집 수록곡을 중심으로 들려주었고 EP에 수록되있던 'TV time'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신곡도 한 곡이 있었는데 역시 '데미안'의 느낌이었습니다. 특히 드럼 연주에서 '데미안의 색'을 뚜렷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침대와 오렌지'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키보드 세션으로 '로로스'의 '도재명'이 다시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마지막곡 '챌린저'에서는 앞서 관객들에게 부탁했던 '스텐딩'이 성사되는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다른 클럽에서라면 몰라도, '빵'에서 '스텐딩'은 정말 일 년에 한 두번 있을까 말까한 일인데 결국 '데미안'이 해냈습니다. 당분간 '데미안'의 마지막 공연이라니 관객들의 무거운 엉덩이가 움직였나 봅니다. 역시 '마지막'의 힘은 위대합니다.

앵콜로는 미리 준비했던 'Greeting My Daughter'에 앞서, 뜨거운 분위기에 화답하듯 'Wake Up Fly'까지 두 곡을 들려주었습니다.

약 3시간에 걸친 두 밴드의 공연은 이렇게 끝났습니다. 두 밴드가 보여준 3시간의 공연도 '빵'에서 흔한 일이 아니었네요. 약 1년간 활동을 접는 '데미안'의 불사나이들, 다시 멋진 모습 만날 날까지 모두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2006/11/13 23:49 2006/11/13 2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