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정말 오랜만에 보는 '피코마츠리'였습니다. 그 동안 이런저런 일들도 한 동안 공연을 하지 못했었나봐요. 공연은 익숙한 곡들로 진행되었습니다.

오랜만에 공연인데 많은 곡을 들을 수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이제 피코마츠리에게 창작의 시간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하네요. 어서 두 멤버가 좀 한가한 때가 와서 좋은 곡들을 많이 만들어주었으면 합니다.

2007/01/13 01:46 2007/01/13 01:46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세번째는 여성 듀오 '피코마츠리'였습니다. 정말 오랜만이었죠. 좀 어두운 느낌의 음악을 들려주는 '피코마츠리'이지만 앞선 '세계몰락감' 덕분에 밝은 느낌이 되어버렸습니다.

처음 듣는 곡도 있었는데, 못본 사이 신곡이 생겼나봐요. 어두워서 사진은 별로 없습니다.

배고파서 마지막 밴드는 못보고 나왔습니다. '바다비'가 살지 못하면 이 밴드들을 보기 힘들어지겠다는 생각을 하니 조금 서운하네요.

2006/11/14 23:58 2006/11/14 23:58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여성 이인조 '피코마츠리'. 생각해보면 홍대 밴드들 중 여성 2인조는 정말 희귀하네요. 오히려 여성 솔로가 많고 여성이 2명있다면 남성 멤버까지 보통 4~5명은 되는 밴드가 대부분이고, 여성만 여러명 있다면 3명 이상인 밴드가 많네요. 여성 두 명이서는 확실한 팀웍을 형성하기 힘든 것일까요?

'피코마츠리', 이번에는 무려 6곡을 들려주었습니다. 새로 이름을 붙인(그런데 이름이 기억이 나지 않는, 엠비언트 무슨 6?) 오프닝 곡과 Demo로 공개한 3곡과 자주하는 카피곡 'Love in December'와 그리고 신곡 'Between'을 들려주었지요. 신곡도 역시 좋았습니다.

잘 눈에 띄지 않는 실수들이 조금 있었지만, 6곡이었던 만큼 많은 사진을 찍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2006/08/01 23:41 2006/08/01 23:41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Freshground of SSAM!'이라는 제목의 공연에 다녀왔습니다. 'SSAM'에서 한 달에 한 번하는 공연인데, 입장객들이 좋았던 밴드를 투표해서 1위를 차지한 밴드는 다음날에 또 나오는 형식이고, 7월이 5번째였습니다.

첫번째는 '피코마츠리'였는데, 지난달에 초대되어 살아남은 밴드입니다. Demo로 공개된 3곡, 'Dark Chocolate', '별', 'Koney island'와 'club 8'의 'Love In December' 등을 들려주었습니다. 지난 '바다비' 공연과 같은 곡들이었습니다.

멘트가 조금 길었고, 역시나 '쌈사페'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2006/07/08 16:09 2006/07/08 16:09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제8회 쌈지사운드페스티벌'에 초대될 '숨은고수'를 뽑는 투표가 7월 1일 시작되었습니다. 작년 7회보다 늘어난 200여개의 팀이 참가한 이번 '숨은고수'의 투표는 쌈넷(http://ssamnet.com/)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참! 회원가입도 하셔야 합니다.

투표는 하루 세 번 할 수 있고 한 번 투표할 때 1~5점을 부여할 수 있습니다. 각 팀 별로 2곡의 '응모곡'을 다운로드해서 들을 수도 있구요. '숨은고수'에 대한 내용으로 몇 번의 포스팅을 더 할지도 모르겠는데, 우선 제가 밀고 있는 밴드들에 대해 쓰겠습니다. 추가로 좋은 밴드를 찾는다면 추가 포스팅에 들어갈 듯합니다.

'피코마츠리', 제 블로그를 통해 요즘 밀어주고 있는(?) 여성 2인조 밴드입니다. 밴드 설명에는 rock과 pop의 경계에 있는 음악을 한다고 하지만 제가 듣기에는 electronic와 pop의 경계에 있는 느낌입니다. 응모곡은 'Koney Island'와 '별'입니다. 조금은 차갑고, 조금은 아우한 느낌으로 심야의 한적한 거리를 달리며 들으면 좋을 법합니다.

'브로콜리 너마저', 얼마전에 '프리마켓'에서의 공연을 보고 빠져버린 밴드입니다. 정말 90년대 가요의 느낌이 나는 pop을 세련되게 들려주는 밴드입니다. 응모곡은 '말'과 '앵콜요청금지'입니다. '말'은 정말 90년대 느낌이 나는 연주 위로 cool하게 달리는 보컬의 매력적인 곡이고, '앵콜요청금지'는 여성 보컬과 남성 코러스가 잘 어루러진, 아련한 추억을 불러일으킬 만한 사랑 노래입니다.

'아일랜드시티(Island City)', 여기에서 몇 소개되었고 EP 발매 후 열심히 활동 중인 밴드입니다. EP에 수록된 두 곡, '언제나 네 곁에'와 '난 유쾌한 당신의 공주를 꿈꾼다'을 응모곡으로 올려서 퀄리티가 상당합니다. '언제나 네 곁에'는 독특한 보컬과 탄탄한 연주가 귀에 착감길 만한 pop-rock 곡이고 '난 유쾌한 당신의 공주를 꿈꾼다'는 독특하고 긴 제목만큼이나 톡특하지만 강한 rock 곡입니다.

이외에 잔잔한 음악을 좋아하신다면, '윈드 크라이스 메리(Wind Cries Mary)'나 '하이미스터메모리(Hi Mr.memory)'도 들어보세요.
2006/07/02 02:11 2006/07/02 02:11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마지막은 2주만에 만나는 멋진 언니들(?) '피코마츠리'. 키보드 사건(?)은 아직 회복되지 않았나 봅니다. 'club 8'의 'Love in December'를 색다른 버전으로 들려주었고 마지막 곡, Dark Chocolate은 역시 좋았습니다.

2006/07/01 14:05 2006/07/01 14:05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정말 오랜만에 본 여성 이인조 '피코마츠리'. 그 동안 꾸준히 활동하고 있었지만 대부분 평일이어서 볼 수 없었는데 다행히도 이번에는 토요일이었기에 볼 수 있었습니다.

키보드를 수리하려다가 그만 저장해놓은 음원들이 리셋되어버리는 수난을 겪은 후 처음 공연이랍니다. 빨리 다시 만들어서 좋은 곡들 많이 들려주었으면 좋겠네요.

2006/06/06 13:59 2006/06/06 13:59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여성 이인조 '피코마츠리'였습니다. 몽환적인 분위기의 곡들은 좋지만 아쉬운 점이라면 아직 곡수가 적다는 점입니다. 마지막곡 'Dark Chocolate'은 참 좋았습니다.

2006/02/12 00:45 2006/02/12 00:45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 '피코마츠리(pico まつり)'는 'Newsboy problem'의 두 여성 멤버가 만드 프로젝트입니다. 결성 후 두번째 공연이었고 빵에서는 첫 공연이었습니다.

음악적 색깔은 'Newsboy problem'에서도 카피곡으로 불렀던 'Club 8'의 느낌이 납니다. 2명이지만 3명일 때보다 꽉찬 느낌이었고 다듬어져갈 모습이 기대됩니다. 공연에 집중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아 좀 안들린 점이 아쉬웠어요.

2006/01/28 02:56 2006/01/28 0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