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마지막은 '데미안'이었습니다. '클라우드 쿠쿠랜드'가 '낭만'에 가깝고 '그림자궁전'이 '낭만'과 '질주'를 절충이었다면, 'Nine'은 질주에 가까웠고, 마지막 데미안은 '질주'였습니다.

이 사인조 '불사나이들'은 이날도 좋았고 앵콜곡 'Greeting My Daughter'는 역시나 좋았습니다.

2006/10/16 17:50 2006/10/16 1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