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클래지콰이 프로젝트(Clazziquai Project, 이하 클래지콰이)' 객원 보컬로 더 유명한 '호란'의 또 다른 프로젝트(?) '이바디(ibadi)'.

2008년 4월 '호란'은 '이바디'라는 밴드로 앨범을 발표합니다. 밴드 '이바디'는 호란과 기타리스트 '거정(a.k.a Enock)'과 베이시스트 '저스틴 킴'이 결성한 밴드로 두 사람은 'The A.D'라는 밴드에서 함께 활동하고 한 장의 앨범을 낸 과거가 있습니다.

이제는 한국 일렉트로니카의 대표주자가 된 '클래지콰이'의 보컬 호란이 이런 '어쿠스틱 밴드'를 결성하여 등장한 점은 많은 사람들의 예상 밖일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호란의 음악적 근간을 살펴본다면 그렇지도 않습니다. '푸른새벽'이 해체한 지금 홍대 인디씬 최고의 어쿠스틱 밴드라고 할 수있는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대표곡 'So good-bye'의 작사가가 바로 호란이었으니까요.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클래지콰이 합류 이전의 행적은 바로 어쿠스틱이었을지도 모르지요.

이바디의 어쿠스틱 세계로 초대하는 '오후가 흐르는 숲'은 신선함과 상쾌함을 느끼게 합니다. 이어지는 'Hello Hollow'는 특이한 제목만큼이나 호란의 개성이 드러나는 호란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앨범 수록곡 모두 세 멤버가 작사 작곡을 담당했고 특별한 언급이 없다면, 두 남성 멤버 거정과 저스틴 킴이 작곡하고 호란이 작사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호란의 목소리는 너무나 자유롭게 들립니다.

타이틀 곡 '끝나지 않은 이야기'는 어쩐지 연륜이 느껴지는 사랑 노래입니다. '너무 낡았고 제법 여러번 아픔을 견딘', 이런 가사에서 특히 그렇습니다. 막 시작되는 가슴 뛰는 첫사랑이 아니라, 여러 가슴 아픈 사랑이 지난 뒤 이제는 사랑이 사랑인지도 알 수 없을만큼 무감각해져서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뒤에야 알아차린 사랑이야기 말이죠. 어쩌면 그게 진짜 현실의, 어른들의 사랑 이야기일 수 있겠구요.

'오후가 흐르는 숲'과 마찬가지로 리듬이 두드러지는 'She'와 'Party fantasy'는 모두 '거정(a.k.a Enock)'이 작곡한 트랙들로 그의 음악적 개성이 이렇게 나타나고 있나봅니다.

'그리움'은 이 앨범의 백미라고 할 수 있습니다. 피아노와 호란의 목소리만가 담백한 시작을 알립니다. 곡의 진행은 처음부터 끝까지 단촐하지만 여성 보컬과 피아노라는 대중가요의 치명적인 훌륭히 사용하고 있습니다. 각종 악기의 연주들로 가득 차지 않은 그 공백들은 피아노의 울림과 보컬의 탁월함으로, 텅빈 공백이 아닌 의미 있는 여백으로 만들어갑니다. 감정의 절제와 호란의 가사 전달력은 깊은 감동을 안겨줍니다.

이어 나른한 오후, 벤치에 앉아 아련한 상념에 빠져드는 'Bench', 꽃놀이에서 얻은 사랑에 대한 깨닳음을 노래하는 '꽃놀이', 호란의 보컬리스트의 기교가 다시 한 번 빛나는 그녀의 작사 작곡 트랙 '마리오네트'가 이어집니다.

'비로 뒤덮인 세상'은 유일하게 '저스틴 킴'이 작사 및 작곡 모두 담당한 트랙으로, 빗속을 우산없이 달리는 두 연인이 등장하는 영화에 나올 법한 한 장면을 떠오르게 합니다. 하지만 이 노래의 화자에게는 그 모든 것이 이제 추억이고 비는 그 추억으로 이끄는 매개물인가 봅니다.

'별'은 제목처럼 낭만적인 분위기의 트랙이고 '초코캣'은 마지막 트랙답게도 지금까지의 이 앨범의 분위기와는 180도 다른 분위기로 뮤지컬을 연상시킵니다. 역시 호란의 곡이기에 그녀의 독특함이 느껴집니다.

'클래지콰이'와 '일렉트로니카'로 한정되어있던 호란의 영역은 '이바디'로 인해 확장됩니다. 클래지콰이로 큰 인기를 얻었지만, 이 앨범을 듣고 있노라면 그녀가 진짜 하고 싶었던 음악이 바로 이런 음악이고 이 앨범에서 들리는 그녀의 목소리가 진짜 그녀의 목소리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Story of Us',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처럼 이 앨범에 진정으로 세 사람이 하고 싶은 음악들이 담겨있을 법합니다.

결국 대부분의 노래들이 '사랑 타령'이지만  12곡이나 담고 있는 이 앨범에서 '사랑'이나 'love'를 직접 담고 있는 곡은 마지막 두 곡 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직접 말하지 않더라도 짙게 느껴지는 그 감정들과 편안함에서 '이바디'가 단순히 실험적인 프로젝트 밴드가 아닌, 깊은 내공이 있는 밴드라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클래지콰이가 해체(?)하더라도 밴드 이바디는 상당히 오래 지속될 느낌도 들게 하구요. 이제 두 장의 앨범이 나왔습니다. 가벼운 음악들이 난무하는 시대에, 깊은 사색이 담겨있는 좋은 음악을 꾸준히 들려주길 바랍니다. 별점은 4개입니다.
2009/05/22 00:29 2009/05/22 00:29
공감

제 느낌을 글로 옮겨놓은 듯하군요^^ 곡마다 코멘트하신 것들 모두 완전 공감입니다ㅎ
전 지난 겨울 정말 우연히 이바디를 알게 되어서 지금까지도 종종 듣고 있는데
들을 때마다 '득템'했다는 기분이 드네요ㅋㅋ 어느 새 완전 팬이 되어선
무슨 선물을 할 때마다 이바디 1집 선물하면서 은근히 알리고 있답니다ㅋㄷ
개인적으로 1집은 정말 어느 곡 하나 버릴 게 없는 명반이란 생각이 듭니다.
가사도 멜로디도 좋고, 특히 가사가 시적이라 이바디 노래를 들을 때면 더더욱 감상적이 되더군요.
게다가 대부분의 앨범들은 전체적인 음악색이
한 쪽에 치우쳐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
(1집이라 그런진 몰라도) 어느 한 쪽으로 치우쳐짐 없이
다양한 색깔의 음악이 잘 어우러져 있는 데다가,
호란의 목소리는 정말 매력적이지요.. 클래지콰이 때도 물론 느끼고는 있었지만
어쿠스틱으로 오니 확실히 그 매력이 더 살아나는 것 같습니다. 아무튼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