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GMF 2009의 두 번째 날인 25일에는 'Mint Breeze Stage'의 공연 사이사이 세팅 시간에 바로 반대편에 아담하게 위치한 'Cafe Blossom House'의 공연도 볼 수 있었습니다. 바로 '소히'와 '허민' 두 여성 뮤지션의 공연이었죠. 오랜전부터 간간히 지켜보던 두 뮤지션의 공연이라 결코 놓칠 수 없었어요. 더구나 한 무대에서 두 뮤지션을 볼 수 있는 기회였으니까요.

'장기하와 얼굴들'의 순서가 끝나고 반대편으로 달려갔을 때, '소히'의 공연은 이미 시작되어서 첫곡으로 '앵두'를 들려주고 있었습니다. 공연을 본 지는 정말 오래되었고, 이후 CF를 통해서 듣게 되어 반가웠었던 곡이죠. 빵에서 있었던 '하얀 운동화의 추억'이 생각났습니다. 소히씨도 그 하얀 운동화를 기억하고 있을지요. 이어 2집을 준비 중인 그녀가 신곡들을 풀어놓았습니다. 솔직한 감정을 표현하는 '짜릿한 입맞춤'은 그자리에 있던 많은 솔로들의 마음을 울렸으리라 생각됩니다. 이어 '그럼 그렇지'와 '산책', 두 곡의 신곡이 이어졌죠. '산책'은 '이한철'이 그녀에게 준 곡이라고 하네요. 또 한 곡의 익숙한 곡을 듣고 Maximilian Hecker의 공연을 위해 발길을 돌렸습니다. 바로 '사람의 맘을 사로잡는 방법'이었습니다. 이 곡도 CF를 통해나왔었나요? 그녀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방법을 알고 있는지? 알고 있다면 좀 알려주세요.  GMF를 찾은 수많은 솔로들을 구제하는 셈 치고요.

'Maximilian Hecker'의 미성을 듣고 다시 달려온 무대에는 '허민'이 막 올라오려던 참이었습니다. 그녀도 역시 오랜만이었습니다. 3집 발매 기념 공연이 다른 공연과 겹쳐서 가지 못했던 점을 참 애석하게 생각하고 있었기에 이 공연이 더욱 기대되었죠. 첫곡은 그녀의 대표곡이라고 할 수 있는 '강남역 6번 출구 앞'이었습니다. 소히가 질러놓은 솔로들의 마음이 이 곡을 들었다면 조금 위로가 되었을까요? 이어서 제가 그녀의 곡들 중 가장 좋아하는 곡이라고 할 수 있는 '까만 하늘 너의 눈동자는'이 이어졌습니다. 인상적인 그녀의 1집 수록곡들 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트랙으로 피아노와 그녀의 노래만 들어간 버전과 오케스트라까지 들어간 버전, 그렇게 두 버전이 수록될 정도로 그녀에게도 상당히 의미있는 곡이 아닌가 합니다. 피아노 연주와 더불어 아름다운 가사가 일품이었고 라이브로 듣는 그녀의 목소리 또한 좋았습니다.

귀여운 가사가 인상적인 'Favorite Song'에 이어 그녀를 처음 알게 해준 곡 '시간이 지나면'이 지나면이 이어졌죠. '바닐라 쉐이크(Vanilla Shake)'로 활동할 당시 그루비한 연주에 코러스가 인상적이었던 이 곡 덕분에 '허민'이라는 이름이 기억 속에 남았으니까요. 그녀의 1집과 2집에는 수록되지 않았다가, 3집에서 드디어 수록되어 반갑기도 한 유서깊은(?) 곡이랍니다.  그리고 제가 그녀의 노래 가운데 두 번째로 좋아하는 곡마저도 이어졌기에 정말 멋진 공연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바로 '멈추지 않는 시간의 끝'이 그 곡이었죠. '까만 하늘 너의 눈동자는'을 이어, 피아노 연주 위로 흐르는 그녀의 차분한 음성은 이제 허민을 떠올리게 하는 전매특허가 아닌가 합니다. 마지막 곡으로 그녀는 '고양이 버스'를 준비했지만, '고양이 버스'가 너무 신나는 곡이기에, 분위기에 젖은 관객들을 생각하여 다른 곡을 들려주었습니다. 바로 3집의 수록곡 '봄이 오면'이었습니다. 봄이 아닌 가을의 밤이라 아쉽기는 했지만, 가을밤은 그렇게 깊어가고 있었습니다.

안녕! 2009년의 GMF! 내년에도 만나자꾸나.
2009/11/02 20:50 2009/11/02 20:50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EBS 스페이스'에서 22일에서 24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세 가지 빛깔'이라는 제목의 세 여성 뮤지션의 공연.

첫번째, '허민'은 아주 오래전에 '사운드홀릭'에서 보았었는데 앨범을 발매해서인지 좀 달라진 느낌이었습니다. 흥겨운 '어처구니가 없네'와 분위기 있는 '강남역 6번 출구앞'을 들려준 후 재밌는 소개서를 들려주었습니다. 이어서 앨범 수록곡 가운데 많이 듣던 'I'm lost'를 들을 수 있었고 앨범에는 수록되지 않은 '멈추지 않는 시간의 끝'을 마지막으로 무대를 내려왔습니다. 세 뮤지션이라 한 뮤지션 당 4곡 밖에 들려줄 수 없는 점은 참 아쉬웠어요.

두번째, 빵과 프리마켓에서 종종 보아왔던 '소히'. 예전에는 볼 수 없었던 빵빵한 세션들과 함께 멋진 노래들을 들려주었습니다. 역시 '소히'다운 '연륜(?)' 혹은 '내공'이 느껴지는 공연이었습니다.  첫곡 '강강숼레'의 그 묘한 기운은 대단했고 히트곡(?) '앵두'는 즐거웠구요. 이번에 처음으로 기타 없이 맨손으로 노래만 들려주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바로 '비온 뒤'라는 곡이었습니다. 곡도 좋았지만 춤은 더 인상적이었습니다. 가히 '하이라이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어요. 2집에 실린다는 마지막 곡 '거짓말'까지, 지금까지 보았던 '소히'의 공연들 중 최고라고 생각되네요.

마지막, '라이너스의 담요'의 '마스코트'라고 할 수 있는 '연진'이었습니다. '소히'의 한글가사만 듣다가 완전 영어로된 가사를 들으려니 '몰입도'부터 떨어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뭐, '소히' 뒤에 나온게 실수하고나 할까요? 하지만 감미로운 올드팝은 좋았습니다.

마지막에는 앵콜로 세 명이 모두 등장해 'close to you'라는 곡을 들려주었어요. 세 뮤지션 모두 많은 사랑을 받고 더 멋진 음악들을 들려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2월에 방송으로도 볼 수 있다는군요.
2006/11/24 03:38 2006/11/24 03:38
우스운

연진의 버트바카라 커버 앨범은 좋았어요. ~~

love

그 앨범 괜찮았지! 하지만 공연에서는 가사를 알아먹을 수 없어서 감점 요인이..ㅋㅋ

난돌

흐흐 소히씨 풀밴드 공연은 완전 멋졌어요~
근데 방송 보기가 두렵네요 ㅠㅠㅠㅠㅠㅠ

love

방송사에 모자이크 처리를 강력히 요청해 보삼~~

junkie

호오 제 아는 후배도 다녀왔다던데. 부러워요 ㄷㄷㄷ

love

열심히 응모하는 수밖에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 '에로보이'까지 보고 세번째 '이영훈'은 두번째 곡을 듣다가 일(?) 때문에 볼 수 없었습니다. '이영훈'은 첫곡으로 '유재하'의 '사랑하기 때문에'를 들려주었는데, 털털해 보이는 그의 인상과는 달리 감수성이 느껴지는 음악을 하나봅니다.

공연일상으로 다섯번째 '소히'의 공연을 정말 오랜만에 보았습니다. '골든팝스'의 베이시스트로만 보다가 솔로 뮤지션 '소히'로 보니 왠지 정말 다른 느낌이었어요. 프랑스에 초청 공연까지 다녀온 '소히', 이제는 솔로 뮤지션으로서 능청스럽기도 하고 휘어잡기도 하는 '연륜'이 느껴진다고 할까요?

오랜만에 듣는 그녀의 노래에서도 알 듯 말 듯한, '사람을 기분 좋게 하는 기운'을 느낄 수 있었어요. 앵콜 신청이 있어서 모 CF에도 쓰인, 이제는 히트곡인 '앵두'를 들려주었습니다.

2006/11/05 15:49 2006/11/05 15:49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오랜만에 보는 '소히'. 공연은 어렇게 좋지만 앨범과의 좁혀지지 않는 괴리감이란...

'골든팝스'를 보고나니 '베이시스트 소히'가 더 멋지게 느껴집니다.

2006/08/28 21:52 2006/08/28 21:52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드디어 입수한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줄여서 '속옷밴드'의 재발매된 EP '사랑의 유람선'.

예전에 입수했던 '소히'의 데뷰앨범 '앵두'. '소히'의 자작곡들이 공연에서 듣던 것에 비해 조금은 아쉬운 앨범.

'호로비츠를 위하여'의 OST. 이병우 음악감독의 손길이 닿았다고 하는데, 어린 시절 피아노를 배웠던 사람이라면 너무나도 귀에 익은 곡을 들을 수 있어서 나름대로 재미가 쏠쏠.

more..

2006/07/16 00:00 2006/07/16 00:00
우스운

아아.. 다 갖고싶은 앨범들이라요 ㅠ-ㅠ, 코코어 공연갈때나 한번 들러야지 싶네요. 크크

love

아 코코어 앨범 발매 기념 공연 있던데^^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마지막은 소히씨였죠. 솔로 앨범 준비 중이라고 합니다. 처음에는 카피곡들을, 나중에는 자작곡들을 들려주었지요. 열정적인 보사노바의 무대였습니다.

2005/02/04 14:30 2005/02/04 14:30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빵'에 다녀왔어요. 지난달 18일 이후 거의 한 달만이네요. 첫번째 무대는 '소히'씨였습니다. 아마 소히씨 공연은 이번이 세번째가 되겠네요.

소희씨는 브라질 음악(라틴 음악이라고 해야할까요?)을 들려주세요. 예전에는 '잠'이라는 밴드에서 활동하시던 적도 있더군요. 인디씬에서 접하기 힘든, 흥겨운 라틴 음악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는 기회이지요.

2005/01/21 00:53 2005/01/21 00:53

오랜만에 들린 헤비.. 꽁꽁 얼어붙은 손가락, 닭장같은 게임방. 몇달을 벼루고 벼룬 도그스타. 언제나 아름다운 선미씨. 이제는 다소 친숙해져버린 박성우씨. 너무나 즐거웠던 소희씨. 고무공을 물 속으로 지긋히 눌러준 성우씨의 노래, 뒤이은 소희씨의 노래..

아무밴드

독특한데요? 라틴 음악이라...어떨까나?

love

아무밴드 님//네 상당히 독특하죠!! 라틴 음악에 대해 아는 게 없기에 설명하기 힘드네요..ㅠ.ㅜ 리사 오노가 하는 음악들, 그런 장르이지요. 빵에서 꾸준히 공연일정이 있더군요.

kueilove

보사노바를 하시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love

kueilove 님//역시 보사노바였군요. 밴드 '잠'의 공연이 있었나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