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마지막은 '올드피쉬'의 무대였습니다. 11시가 다 되어가는 상당히 늦은 시간이어서 시작 전에 많은 사람들이 갔지만 그래도 상당수가 남아서 마지막 밴드의 공연을 보았습니다. 앵콜까지 해서 생각보다 긴 공연이 되었습니다.

다 끝나고 입장할 때 주었던 번호표를 추첨하여 기념 선물을 주었습니다. 운좋게 저도 하나 받았는데 '나보다 더 고양이'이라는 책이었습니다.

2006/04/05 22:11 2006/04/05 22:11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올 1월 이후, 오랜만에 보게되는 '미스티 블루'. '크래커' 컴필레이션에는 '여름궁전'이라는 곡으로 참여했습니다. M/V로도 만들어졌구요. 미스티 블루답게 한 계절 앞선 곡입니다.

내심 '미스티 블루'의 '한국대중음악상'에서의 수상을 기대했었는데 좀 아쉽더군요. '올해의 레이블'을 수상한 '파스텔뮤직'이지만 수 많은 소속 밴드들은 전혀 상을 타지 못했다는 점이 아쉽습니다. 2006년부터 파스텔뮤직의 소속이 된,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경우 1집은 다른 레이블에서 냈고, 수상작 중 유일한 파스텔뮤직 소속 앨범은 '친절한 금자씨 OST'였습니다. 앞으로는 양 뿐만 아니라 질적인 면에서도 한 층 발전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2006/04/05 21:53 2006/04/05 21:53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역시 잠깐의 휴식이 있은 후 '어른아이'의 공연이 계속되었습니다. 잘 보시면 보라씨가 환자복을 입고 있습니다. 부천에 있는 병원에 입원 중인데 공연 때문에 잠시 왔다는군요.

많이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관객들이 걱정을 하게도 했지만 '부상 투혼(?)'을 발휘하여 멋지게 끝냈습니다. 예상보다 많은 5곡을 들려주었습니다.


more..

2006/04/03 22:38 2006/04/03 22:38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다음은 제 3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신인'을 수상한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무대였습니다. 수상도 했겠다 마지막에 나올 줄 알았는데 예상은 완전히 깨졌습니다. 수상해서 더 그렇게 느껴질 지도 모르겠지만,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를 보러 온 사람들이 더 많게 느껴지더군요.

개인적으로 물어보니 4월 발매 예정인 2집은 가을까지 미루어졌다는데 정말인지는 아직 모르겠어요. 밴드 리더의 말이니 믿을 만 하겠죠?

2006/04/03 22:27 2006/04/03 22:27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5분의 자유시간이 있은 후 이어진 공연은 '티어라이너(Tearliner)'의 무대로 정말 오랜만이었습니다. '로우엔드 프로젝트'의 다른 한 명은 바로 '티어라이너'의 세션 기타리스트였습니다. 결국 두 밴드는 같으면서도 다른 밴드가 되겠네요.

'Novaless'를 시작으로 크래커 수록곡 '소행성 B612' 등 멋진 곡들을 들려주었습니다. '라이너'씨의 터프할 듯한 외모와 다르게 감성적은 곡들은 언제나 인상적입니다.

2006/04/01 12:04 2006/04/01 12:04
럽스

아-사진담아가도될까요?? 티어라이너다음카페에...아니면 http://cafe.daum.net/tearliner 직접 올려주시는것도 좋을거같애용^-^*

love

담아 가셔도 됩니다. 싸이는 종종해서 파스텔 뮤직 타운에 몇장 올렸는데 다음 카페는 별로 안해서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참! 거의 30여일만에 찾는 홍대 공연이었습니다. 몇주전 토요일 낮에 잠시 들렀던 프리마켓을 빼면 말이죠. 오랜만이라 그런지 사진 찍기도 힘들었지만, 눈 앞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보고 있으니 참 좋더군요.

두번째는 '로우엔드 프로젝트(Low-end Project)'라는 2인조 밴드로 첫 공연이라고 합니다. 멤버 중 한명은 파스텔뮤직 소속의 또 다른 밴드 '티어라이너'의 'Liner'씨더군요. 다른 한 명의 정체는 곧 밝혀집니다.

자작곡 3곡과 카피곡 1곡을 들려주었습니다. 아직 만들어 놓은 곡이 별로 없다네요.

2006/04/01 11:46 2006/04/01 11:46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3월 30일 홍대 근처 '360알파'에서 있었던 '크래커 컴필레이션 발매 기념'에 다녀왔습니다. 이름은 색다르지만 사실 크래커 앨범을 발매한 '파스텔뮤직'의 레이블 공연 쯤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번 공연에 대한 내용은 천천히 이야기하도록 하구요.

첫번째는 '해파리소년'이라는 밴드였습니다. 저도 음악만 듣고 공연은 처음 보게 되는데 예상외로 깜찍한(?) 혹은 듬직한 모습의 프런트에 놀랐습니다. 상당히 희귀한 타입의 프런트맨이라고 할까요? 음반에서와는 또 다른 느낌의 공연이었습니다.

2006/04/01 01:09 2006/04/01 01:09
와니

해파리소년의 'i like to smile' 무척 좋아하는데 이렇게 생기셨군요~ 원래는 솔로 뮤지션이신걸로 알았는데 밴드를 결성하셨나봐요~

love

저도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정식 멤버는 아니지라도 다들 고정 세션인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