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광명음악밸리페스티벌'의 마지막 날! 오후 4시 50분 시작으로 예정되어 있던 '오픈 스테이지'의 공연은 '윈디시티'의 리허설 지연으로 약 15분 가량 지연되어 시작되게 되었습니다. (이제부터 '윈디시티 안티'입니다.)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I Love J.H'의 무대! 촉박한 시간에 쫓기며 시작하자마자 3곡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보컬 '이지영'은 처음으로 큰 무대라 긴장을 했는지 실수가 보였습니다. 3곡을 달린 후 조금 쉬고 또 달리고 그렇게 해서 20여분만에 6곡을 마치는 스피드를 보여주었습니다.

작은 실수가 있었지만 청중을 압도할 만한 멋진 무대였습니다. 광명음악밸리페스티벌을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까지 보고, 홍대 근처에서 있던 'I Love J.H '의 공연을 보러간 일이 벌써 작년이네요. 감계무량할 따름입니다. 큰 상도 받고 2집도 나오고 했으면 좋겠네요.

2006/09/26 00:00 2006/09/26 00:00
ez

덕분에 사진 잘 봤습니다 ^^

love

^^ 아이러브제이에이치 최고였죠.ㅎㅎ 뒤에 팀들 음악은 잘 안들어오더군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