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세 번째 팀 '골든팝스'는 역시 오랜만에 보는 공연이라 그런지 처음 듣는 곡들이 있었습니다. 보컬 '호균'은 큰 키 때문에 모니터링이 힘들어,  무대 아래로 내려와 연주하는 불상사(?)를 보여주었습니다.

여성 파워가 강한 팝밴드들 가운데서도 밴드 고유의 색과 고급스러운(?) 느낌을 전달하는 '골든팝스'의 데뷔앨범이 궁금해지네요.

2008/02/26 16:18 2008/02/26 16:18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13일의 금요일'에 있었던, 쌈지스페이스 개관 7주년 기념 공연 '빅스타 쇼쇼쇼(Big Star Show Show Show)'.

2005년에도 관람했던 '빅스타 쇼쇼쇼', 2006년은 못 보았지만 이번 2007년에는 괜찮은 라인업이기에 예매했습니다. 하지만 2005년의 대성황과는 다르게 이번에는 규모도 작아진 느낌이었지만, 빈 자리가 상당히 많이 보일 정도로 관객도 적었습니다. 2년사이 많은 노력이 있었겠지만 인디씬은 그 저변을 넓히는데 실패한 듯 보입니다. 많은 밴드들이 메이저 음반사와 계약해 데뷔앨범을 냈지만 실패를 거듭했고 그 여파가 이렇게 나타난 것이라는 생각도 드네요.

첫번째는 작년 '쌈사페'에서 '숨은고수'로 뽑혔던 '골든팝스'였습니다. 상당히 오랜만인데 얼굴들이 바뀌었습니다. 원년멤버인 '호균'과 '진복'은 그대로였지만 베이시스트 '소히'가 보이지 않고 새로운 드러머도 영입했습니다. 지금 베이시스트는 세션이라고 합니다.

8월 초에 EP를 만나볼 수 있답니다. 오프닝으로 부족함이 없는 모습의 '골든팝스'였습니다.

2007/07/14 22:36 2007/07/14 22:36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너무 오랜만에 만나는 '골든팝스'. 멤버들의 간지(?)는 여전했습니다. 제가 못 본 사이 영입했던 드러머가 이 날로 마지막이라고 하네요.

드러머까지 갖추어져 안정된 4인조의 '골든팝스'였는데, 드럼이 다시 공석이 되면 공연을 꾸준히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늘 한던 카피곡은 정말 이제는 '골든팝스'의 곡처럼 느껴집니다. 곡 분위기도 골든팝스의 곡들과 비슷하고 너무나 잘 소화하니까요.

앵콜로 미완성인 곡을 들려주었는 지금까지 들었던 곡들 중 가장 서정적인 느낌이었습니다. 그래도 신곡은 공연 중간에 하고, 앵콜은 기존으로 곡으로 하여 멋지게 마무리했으면 어떠했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2007/02/04 22:18 2007/02/04 22:18
soso

어흑.앵콜곡얘기 찔려요 정말.예리하시다닌깐.ㅎㅎ
골든팝도 언젠간 Bluo씨 맘에 들어서 밑줄쫙 그어졌음 좋겠네요.히히~

love

아 밑줄 그거 옛날에 만들어 놓은 건데 Tag 기능이 생기면서 별로 효용성이 느껴지지 않아 추가하지 않고 있어요. 관련글들 보려면 태그가 훨씬 편하니까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다행히 '골든팝스'의 멤버들이 도착했고 '디어클라우드'에 이어 공연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3인조 골든팝스'의 공연이었습니다. '골든팝스'의 비장의 무기라고 할 수 있는 'empty words'를 첫곡으로 들려준 점은 의외였습니다. '필살기'를 첫번에 써버렸지만 분위기는 점점 뜨거워졌습니다. 그만큼 공연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해야할까요?

보컬 '호균'의 입담에 대한 반응은 이번에도 역시 뜨거웠습니다. 뜨거운 반응에 화답이라도 하듯, 해가 져가면서 점점 더 추워져가는 날씨에, 하나도 춥지 않다면 외투를 벗어던지는 '객기(?)'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결국 춥다며 다시 입었지만요.

좋은 곡들을 더 많이 만들어서 빨리 '음반으로도 들을 수 있는 골든팝스'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2006/11/13 01:33 2006/11/13 01:33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중간에 비보이와 마술 공연이 있었고, 이어서 '골든팝스'의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드디오 '3인조 골든팝스'를 보게 되었어요. 역시 베이스가 있으니 더 듣기 좋았습니다. 돌아온 소히씨의 스타일은 딱 가을이었습니다.

'골든팝스'도 빨리 드러머를 구해서 더 멋진 모습을 보았으면 좋겠어요.

이때 즈음 되니 바람도 불고 기온도 내려가서 사진을 찍는데 손이 좀 시리더군요.

2006/11/01 00:19 2006/11/01 00:19
ez

... 골든.. 팝스가.. 팀이름이군요... 하하하;; 그나저나.. 역시 각 팀들도 세션들이 바쁜건가요;? 드러머는 원래 없는것 같지만;

love

네 '임백천의 골든팝스'와 같은 '골든팝스'죠. 드러머 연락이 되서 조만간 구할 것 같답니다!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네번째 '숨은고수'는 '골든팝스'였습니다. '로로스' 공연 중에 주변에서 여러 '빵'에서 공연하는 뮤지션들이 관객들 사이에서 보였는데, 그중에 이번 '골든팝스' 공연에 함께할 수 없다던 베이시스트 '소히'씨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내심 삼인조의 공연을 기대했지만 이번에도 '이인조 골든팝스'였습니다.

역시나 좀 허전한 느낌이었지만, 앞의 '요란한' 밴드들의 음악을 듣다가 쉬어가는 느낌의 '골든팝스'는 사람들의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중간에 돌발상황(?)도 있어서 재밌는 공연이 되었습니다. 외국인들도 많았는데, 이제는 '골든팝스도 제대로된 가사를 갖출 때가 되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6/10/23 00:44 2006/10/23 00:44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세번째는 오랜만에 이인조로 등장한 '골든팝스'였습니다. 베이시스트 '소히'는 솔로 뮤지션으로서 프랑스 초청 공연때문에 프랑스에 있어, 하루 전이었던 금요일 '빵' 공연에 이어 이인조로 공연하게 되었습니다.

프리마켓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려면 요란한 음악을 하거나 바로 앞 밴드를 잘 만나야 하는데, '골든팝스'는 앞선 밴드를 잘 만난 것인지 시끄러운 음악을 하는 밴드가 아니지만 앞선 두 팀으 조용한 솔로 뮤지션이어서 상대적으로 시끄러운 음악이 되었는지 곡이 지날 수록 사람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노래는 물론 좋았지만 센스있는 멘트는 압권이었습니다. 이번이 두번째 프리마켓 공연이었는데, '지난번 프리마켓 공연때 팁으로 돈가스를 먹었는데 이번에는 비프가스를 먹고싶다'는 멘트는 결국 '기록적인' 팁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베이스가 빠진 소리는 좀 허전한 느낌이었습니다.

2006/10/16 18:46 2006/10/16 18:46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골든팝스'. 들려준 곡들은 지난번 빵 공연과 같았지만 중간에, 마침 생일이었던 베이시스트 '소히'를 위한 다른 두 멤버의 깜짝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잘 키운 드러머 하나, 열 기타 부럽지 않다.'고 한참 드러머를 찾는 중인 '골든팝스'에게 드러머가 아쉬웠던 공연이었습니다.

2006/09/12 19:49 2006/09/12 19:49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이어지는 '숨은고수', '골든팝스'의 공연. 보컬이 감기에 걸렸다고 했지만 별 문제 없이 노래를 들려주었습니다. 이번이 '골든팝스'를 보게된 두번째고, '빵'에서는 처음이라 이상한 점이 있었을 지도 모르지만 저는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첫곡과 두번째곡 그리고 마지막 'Empty Words'가 좋았습니다. 특히 'Empty Words'의 센스란... 정말 외국곡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편안하면서도 능청스러움이 느껴지는 멜로디가 인상적입니다. 수미상관(首尾雙關)으로 도입부와 마지막의 거의 동일한 연주도 인상적입니다.

참, 두 편의 독립영화는 기대보다 별로였습니다. 한 편은 아직 상당히 미완성인 상태에서 상영을 하게 되었고, 다른 한 편은 등장인물들이나 그들과 친분 관계가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정말 지루한 영상이었습니다.

2006/09/01 21:37 2006/09/01 21:37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드디어 '쌈지사운드페스티벌(이하 쌈사페)'의 '숨은고수' 5팀이 발표되었습니다. 최종오디션까지 참가한 20팀 중 살아남은 5팀은 바로 '골든팝스', '로로스', '스타보우', '카크래셔', '쿨에이지'입니다.

빵에서 주로 활동하는 밴드가 '골든팝스'와 '로로스', 2팀이나 선정되다니, 작년 '그림자궁전'의 숨은고수 선정에 이어 '2년 연속 쾌거'에 '겹경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빵'에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좋은 뮤지션들이 상당히 많다고 생각해 왔었는데, 저만의 생각이 아니었나 봅니다. '로로스'도 '그림자궁전'과 함께 'TuneTable Movement' 소속이니 'TuneTable Movement'로서도 '2년 연속 쾌거'가 되는군요.

지난 토요일과 일요일 헤이리에서 있었던 'Summer Modern Rock Festival'에 두 밴드 모두 참여했었지요. '골든팝스'의 사진은 이미 올렸는데, '로로스'는 가장 마지막에 등장한 밴드라 몇 개의 포스팅을 더 해야 올릴 수 있겠네요.

'쌈사페'는 9월 30일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조만간 라인업이 공개된다네요.

그리고 '광명음악밸리축제'의 최종 라인업과 공연 스케쥴이 공개되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http://mvalley.org/)에서 확인하실 수 있고 바로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2006/08/28 20:07 2006/08/28 20:07
난돌

아, 완전 경사네요! 더구나 우리집 마당에서 열리니 *-_-* 쌈싸페 너무 좋아요 ㅎㅎ

love

수요일에 독립영화상영회하고 도란스, 골든팝스 공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