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10월 13일, 13일과 금요일이 겹친 날, 'SSAM'에서 '낭만질주'라는 제목의 공연이 있었습니다. 과연 '낭만질주'라는 제목이 어울릴지는 모르겠지만 한국의 세 밴드와 일본의 한 밴드, 총 네 밴드의 공연이었습니다.

첫번째는 오랜만에 보는 '클라우드 쿠쿠랜드'였습니다. 세번째로 보게되는데 첫인상이 안좋았었는데, 좀 만회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멘트 시간인 정말 썰렁했지만 그래도 재밌는 멘트가 하나있었고, 앨범도 발매하고 열심히 하려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질주'보다는 '낭만'에 가까운 '클라우드 쿠쿠랜드'였습니다.

2006/10/15 01:20 2006/10/15 01:20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드디어 기다리던 '로로스'의 순서가 되었습니다. 멤버 5명이 모두 등장하는 공연은 저에게는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6시 넘어서 시작한다고 들었는데 결국 7시가 넘어서, 약 1시간 가량 지연된 듯합니다.

응모곡만을 해야하기 때문에 'Habracadabrah'와 'My cute Gorilla'를 들려주었습니다. 듣고 싶었던 'It's raining'은 다음 기회에... 중간중간에 사고가 있었지만, '정말 아름답고 감동적'인 공연이었습니다.

시그널송 분위기의 'My cute Gorilla', 낡은 고릴라 인형이 소년을 추억하는 곡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아담한 인형들의 방 안에서 작은 고릴라(키보드)와 그 주위로 우아한 춤을 추는 발레리나(첼로)가 멤돌고, 뒤에서는 북치는 병정(드럼)과 나름대로 사뿐사뿐 걷는 코끼리와 곰(베이스), 그리고 고릴라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개구장이(기타)...

'숨은고수'에 꼭 선정되길 바랄 뿐입니다.

2006/08/26 03:16 2006/08/26 03:16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이어지는 팀은 '타미식스'라는 펑크 밴드였습니다. 붉은 유니폼이 인상적이있고 곡들도 신났는데 '확실한 인상을 심어줄 만한 무엇'이 부족했습니다.

2006/08/26 02:52 2006/08/26 02:52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이어지는 '제이-로우'는 거침없는 Rap이 좋았습니다.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있는 가사도 좋았지만, 앞선 팀이 너무 인상적이었기에 반사적인 불이익은 피할 수 없었습니다.

2006/08/26 02:43 2006/08/26 02:43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다음팀은 특이하게 힙합팀이었습니다. '쇼맨', 곡들이 상당히 신나고 좋았습니다. '숨은고수'로 뽑힌다면, 큰 무대에서 분위기는 확실히 띄울 만한 팀입니다. '쌈사페 관계자들'까지 비판하는 거침없는 입담도 좋았습니다.

2006/08/26 02:35 2006/08/26 02:35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다음팀은 '고스트윈드'라는 밴드였습니다. 매우 특이하게도 우리나라 전통 악기인 '대금'을 연주하는 멤버가 있습니다. 노래가 시작되는 보컬의 우리나라의 '창'을 하더군요. 첫곡은 처음보는 시도이기에 참 신선한 느낌이었는데 두번째 곡은 좀 지루하더군요.

2006/08/26 02:24 2006/08/26 02:24
ez

와우.. 대금이라; 어떤 어우러진 맛의 소리를 냈을려나 궁굼하군요 ^^; 그리고 손에 부채까지;;; 과연;; ... 허나.. 치마가 너무 짧소!!!!! (........ -_- .. +1 점; )

... 그나저나; 이 새벽에 글을 쓰시고 계시다니;;

love

1점은 너무 짜십니다. 좀 더 쓰십쇼~^^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다음으로 나온 팀은 '프렌지'라는 밴드였습니다. '숨은고수 최종오디션'까지 올라온 만큼, 무시할 수 없었습니다. 보컬 없이 연주만을 들려주는데 상당히 좋더군요.

2006/08/26 02:13 2006/08/26 02:13
ez

사실.. 연주만으로 충분한경우가 많죠... !!! 오히려 보컬이 '-' 가 되어버리는 경우도 있는겁니다!!! 하하; ... -_-;
연주는.... 편견을 가지지 않고 들을 수 있어요.. 보컬이 있을때보다... 아~~~

love

속옷밴드가 연주밴드로 대표적이죠. 환상적이었던 5인조..

난돌

데임 재즈스페셜♥
아 공연 꼭 봐야겠어요! ^^

love

완전히 빠져든건가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SSAM에서 있었던 '쌈지사운드페스티벌'의 '숨은고수 최종오디션'에 다녀왔습니다. 오후 2시부터 20팀이 2곡씩 들려주는데 저는 6시쯤 들어갔지요.

중간에 들어가서 잘 모르는 밴드를 보았는데 노래가 괜찮더군요. 나중에 찾아보니 '포장마차'였습니다. '숨은고수'에 응모한 음원으로 들었을 때와는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2006/08/26 02:02 2006/08/26 02:02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마지막은 '미스티 블루'였습니다. 세션들이 빠진 acoustic 세팅으로 등장했습니다. '미스티 블루'가 시작할 때 이미 예정된 1시가 가까워져 있었습니다. 세 멤버가 서로 전혀 어울리지 않는 의상들을 입고 등장했습니다. 같은날 아침에 여고생 100명 앞에서 공연이 있다고 하는데...

'Bubble Trip', 'Cherry', '푸른 그림자', 'Spring Fever', '날씨맑음'을 들려주었고 역시 좋았습니다. 공연이 모두 끝났을 때가 1시 20분 즈음이었는데 결국 버스는 놓치고 말았습니다.

홍대 거리를 방황하다 '빵' 뮤지션들과 이야기꽃으로 밤을 지새우고 아침에 집에 들어왔습니다.

2006/08/20 14:43 2006/08/20 14:43
ez

아하;~ 엄청 많이 남기셨군요 ^^; 새벽한시라;; 결국 밤새신것;?

love

그렇죠! 홍대 모 커피숍에서 이야기하면서 밤을~!!

토요일에 공연보는 게 힘들더군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날이 넘어갔습니다. 네번째 밴드는 처음 보게되는 '파니핑크(Fanny Fink)'였습니다. 'Mondialito'가 관객이 이탈이 있었는데, 그래도 '올드피쉬'의 선방(?)으로 기대보다 많은 관객이 남아있었습니다. '파니핑크'의 세팅 중에도 조금 이탈이 있었습니다.

들어본 느낌은 특별히 끌리는 점은 없었습니다. 그냥 평범하다고 할까요? MR 장비가 고장났다고 하니 다음에 다시 한번 들어봐야겠습니다.

2006/08/20 14:19 2006/08/20 14:19
시리.

아직 앨범은 이른감이 있는듯.

love

파스텔 신인들은 상당히 앨범이 빨리나오고...좀 된 푸른새벽은 세월아 네월아..